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스코 LNG추진 원료 전용선 운항 첫발

LNG 연료 사용 대형 벌크선 해외 운항 성공은 이번이 세계 첫 사례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6:55]
종합뉴스
포스코 LNG추진 원료 전용선 운항 첫발
LNG 연료 사용 대형 벌크선 해외 운항 성공은 이번이 세계 첫 사례
기사입력: 2021/01/21 [16:5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포스코 원료 수송을 전담하는 세계 최초 친환경 LNG 추진 벌크 외항선 그린호가 역사적인 첫 항차에 성공하고 광양 원료부두에서 철광석을 하역하고 있다 .   © 포스코 제공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포스코(회장 최정우)의 LNG 추진 해외 원료 전용선이 첫 항해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친환경’운항에 본격 나섰다고 포스코가 21일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 12월 목포 출항 후 호주에서 철광석 18만톤을 선적한 친환경 선박‘에이치엘 그린호’(이하 그린호)가 20일 광양제철소 원료부두에 성공적으로 도착했다고 덧붙였다.

 
그린호는 길이 292m, 폭 45m, 갑판높이 24.8m로 현존 세계 최대 규모 18만톤급 LNG 연료 추진선이다. LNG연료를 사용하면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대표적인 대기오염물질인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을 기존 벙커유 운항 대비 각각 99%, 85% 줄일 수 있다. LNG 연료를 사용하는 대형 벌크선이 해외 운항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세계 첫 사례다.


선박들은 연료의 황산화물 함유율 기준이 기존 3.5% 미만에서 0.5% 미만으로 낮춰짐에 따라 LNG 또는 저유황유를 연료로 사용하거나 탈황설비를 장착하게 돼있다.

 
포스코는 국제적 규제에 앞서 선제적으로 지난 2018년 12월 에이치라인해운과 기존 원료전용선 2척을 LNG 추진선으로 대체하기로 하고, 지난해 12월 선박 건조 완료 및 명명식을 거쳐 이날 성공적인 첫 운항을 마친 것이다.

 
2척의 LNG추진선 설계 및 제조는 현대삼호중공업이 맡았고, 포스코는 선박 제조에 필요한 후판 전량 및 그간 해외 수입에 의존하던 극저온 연료탱크용 9%니켈강을 공급해 국내 친환경 선박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포스코는 LNG 벙커링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LNG추진선 도입을 고민하던 해운사(에이치라인해운)에 장기 운송계약으로 안정적인 물동량을 약속하며 상생을 실천하기도 했다.

 
포스코는 2척의 LNG추진 선박 외에, 해외 원료 전용선 38척 중 21척 에 대해 탈황설비 장착을 완료했고 나머지 선박에 대해서도 향후 해운 및 조선사와 협의하여 LNG추진선을 포함한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해‘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역할을 지속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오는 26일에는 그린호와 함께 건조된 친환경 쌍둥이 선박‘에이치엘 에코호’가 호주에서 석탄을 싣고 광양제철소에 도착할 예정이다.

 

▲ 포스코 원료 수송을 전담하는 세계 최초 친환경 LNG 추진 벌크 외항선 그린호가 역사적인 첫 항차에 성공하고 광양 원료부두에서 철광석을 하역하고 있다 .   © 포스코 제공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SCO's LNG-powered raw material-only ship, the first “eco-friendly” operation

 

This is the world's first successful overseas operation of a large bulk carrier using LNG fuel.

 

[Break News Pohang] Reporter Park Young-jae = POSCO (Chairman Jeong-woo Choi)'s LNG-promoted overseas raw material-only ship successfully completed its first voyage and started to operate in earnest on “eco-friendly”, POSCO announced on the 21st.

 

POSCO added that after departing from Mokpo in December, the eco-friendly ship “H.L Green” (hereinafter referred to as “Green”) loaded 180,000 tons of iron ore from Australia successfully arrived at the raw material pier of the Gwangyang Works.

 

The Green is 292m long, 45m wide, and 24.8m deck high, making it the world's largest 180,000-ton LNG fuel propulsion ship. The use of LNG fuel can reduce sulfur oxide (SOX) and nitrogen oxide (NOX), which are representative air pollutants that generate fine dust, by 99% and 85%, respectively, compared to conventional bunker oil operations. This is the first case in the world that a large bulk carrier using LNG fuel has been successfully operated overseas.

 

As the standard for the sulfur oxide content of fuel has been lowered from less than 3.5% to less than 0.5%, ships are required to use LNG or low sulfur oil as fuel or to install desulfurization facilities.

 

Prior to international regulations, POSCO decided to preemptively replace H-Line Shipping and two existing raw material-only ships with LNG propulsion ships in December 2018, and completed the first successful operation on this day after completing the ship construction and naming ceremony in December last year. .

 

Hyundai Samho Heavy Industries was in charge of designing and manufacturing the two LNG propulsion ships, and POSCO was evaluated that it contributed to the improvement of the competitiveness of domestic eco-friendly ships by supplying 9% nickel steel for cryogenic fuel tanks that depended on overseas imports and all the heavy plates required for ship manufacturing. received.

 

POSCO also practiced win-win growth by promising a stable volume of cargo through a long-term transportation contract to a shipping company (Hline Shipping), who was considering introducing an LNG propulsion vessel because of the lack of LNG bunkering infrastructure.

 

In addition to the two LNG-propelled ships, POSCO completed the installation of desulfurization facilities for 21 out of 38 overseas raw material-only ships, and the remaining ships were replaced with eco-friendly ships including LNG propulsion ships in consultation with shipping and shipbuilders. It is a plan to continuously strengthen the role of corporate citizenship.

 

On the other hand, on the 26th, the eco-friendly twin ship “H.L Eco,” built with the Green, is expected to arrive at the Gwangyang Works in Australia with coal.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