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65세↑ 고령자 공공임대주택’ 건립 속도

총 370억 투입 복지시설도 들어서…국토부 공모사업 선정에 따른 후속 조치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7:42]
지역뉴스
경주시
경주시, ‘65세↑ 고령자 공공임대주택’ 건립 속도
총 370억 투입 복지시설도 들어서…국토부 공모사업 선정에 따른 후속 조치
기사입력: 2021/01/21 [17:4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주시가 무주택 어르신을 위한 고령자복지주택 2곳을 차례로 착공하는 가운데, 사진 좌측부터 △안강읍 고령자 복지주택 △황성동 고령자 복지주택 조감도  © 경주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가 무주택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위한 고령자복지주택을 안강읍과 황성동 2곳에서 올해 차례로 착공한다고 21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안강읍은 2019년 4월, 황성동은 지난해 5월 각각 선정된데 따른 후속 조치다.

 

고령자복지주택은 어르신 맞춤형 복지주택과 사회복지시설이 복합 설치되는 공공임대주택 보급 사업으로 취약계층 노인의 주거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사업이다.

 

먼저 올해 1월 첫 삽을 뜬 ‘경주시 안강읍 고령자 복지주택’은 안강읍 산대리 2020번지 일원에 총 172억원을 들여 영구임대아파트 103세대(전용면적 26㎡)와 사회복지시설(962.4㎡)이 들어선다.

 

복지시설에는 다목적 강당, 물리치료실, 프로그램실 등 맞춤형 복지 서비스 공간이 마련된다.

입주는 준공이 완료되는 내년 12월 30일부터 가능하다.

 

또 오는 12월 착공에 들어가는 ‘경주시 황성동 고령자 복지주택’은 황성동 1068-9번지 일원에 총 198억원을 들여 영구임대아파트 137세대(전용면적 36㎡)와 사회복지시설(1517㎡)이 건립된다.   

 

복지시설에는 취미실, 체력단련실, 노래교실 및 공동 커뮤니티 공간이 들어설 예정이다. 입주예정일은 오는 2023년 12월 31일이다.

 

고령자 복지주택 2곳 모두 65세 이상 무주택, 취약계층 어르신들이 우선 입주하며, 임대조건은 주변 시세의 30%로 50년 영구임대다.

 

경주 지역의 경우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5만7713명(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전체인구의 22.61%를 차지해 초고령사회 구조를 보이고 있다.

 

한상식 경주시 주택과장은 “어르신들의 안정적인 노후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고령자 복지주택 건립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ju-si, speed of building “65-year-old ↑ public rental housing for the elderly”

 

A total of 37 billion was invested and welfare facilities were built... Follow-up measures following the selection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Break News Gyeongju] Reporter Park Young-jae = Gyeongju City will start construction of welfare housing for the elderly for the elderly without housing in two places in Angang-eup and Hwangseong-dong this year.

 

Angang-eup was selected in April 2019 and Hwangseong-dong in May of last year for the public offering project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Welfare Housing for the Elderly is a public rental housing supply project in which welfare housing customized for the elderly and social welfare facilities are installed in combination, and is a project to resolve the residential blind spots for the elderly in the vulnerable.

First, the “elderly welfare housing in Angang-eup, Gyeongju-si,” launched in January of this year, will cost 17.2 billion won in 2020 Sandae-ri, Angang-eup, and 103 permanent rental apartments (exclusive area 26㎡) and social welfare facilities (962.4㎡) will be built.

 

Welfare facilities are equipped with customized welfare service spaces such as a multipurpose auditorium, physical therapy room, and program room.

 

Move-in is possible from December 30th, next year, when construction is completed.

 

In addition, construction of the “elderly welfare housing in Hwangseong-dong, Gyeongju-si,” which will begin construction in December, will cost 19.8 billion won in 1068-9, Hwangseong-dong, and 137 units of permanent rental apartments (exclusive area 36㎡) and social welfare facilities (1517㎡) will be built.

 

The welfare facility will have a hobby room, a fitness room, a singing class, and a community space.

 

The scheduled move-in date is December 31, 2023.

 

In both welfare housings for the elderly, homeless people aged 65 or older and the elderly from the disadvantaged first move in, and the rental condition is 30% of the surrounding market price, which is a 50-year permanent lease.

 

In the case of the Gyeongju area, the population of the elderly aged 65 or older is 57,713 (as of last December), accounting for 22.61% of the total population, showing a super-aged society structure.

 

Sang-sik Han, head of the Gyeongju City Housing Division, said, "We will do our best to build welfare housing for the elderly so that it can help the elderly live in a stable retirement life."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