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월성원전 삼중수소 누출 논란…‘민관합동조사단’구성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7:56]
종합뉴스
환 경
월성원전 삼중수소 누출 논란…‘민관합동조사단’구성
기사입력: 2021/01/21 [17:5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월성원전     ©월성원전 제공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월성원전⦁방폐장민간환경감시기구(이하 감시기구)가 21일 제59차 운영위원회를 열어  ‘월성원전 삼중수소 관리 안전성 확보를 위한 민관합동조사단(이하 민관합동조사단)’의 구성안을 최종 의결했다고 밝혔다.

 

감시기구는 이에 앞선 지난 1월 13일 제41차 임시회의에서 월성원전 부지 내 지하수 고농도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 경주시민의 불안감이 증대되고 있는 만큼, 감시기구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이번 사안을 주도적이고 객관적으로 조사․검증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조사단장은 감시기구의 부위원장이 맡는다. 경주시의회․감시기구․경주시․주민대표․전문가․시민단체․규제기관을 포함한 총 27인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하고 조사기간을 6개월로 정했다. 연장도 가능하도록 했다.

 

감시기구는 21일 운영위원회의 의결사항을 토대로 다음 주에 민관합동조사단 위원을 추천받아, 다음달 1일에 예정된 감시기구 임시회의에서 최종확정한 뒤 최대한 빨리 민관합동조사단을 발족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월 17일 보도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민간조사단 구성과 관련, 감시기구는 경주시민이 신뢰할 수 있는 전문가의 조사와 어떠한 정치적 이슈나 진영 논리에 희석되지 않기 위해서는 정부기관이 아닌 민간이 이번 조사를 주도해야 한다며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정부기관에 대해 민간이 주도하는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tritium leak controversy... Formation of “public-private joint investigation team”

 

【Brake News Gyeongju】 Reporter Park Young-jae = Gyeongju City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onitoring organization) held the 59th Steering Committee on the 21st and held the'Public-Private Joint Investigation Group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Public-Private Joint Investigation Group' )'has been finalized.

 

Prior to this, at the 41st extraordinary meeting on January 13, the surveillance organization formed a public-private joint investigation team to address this issue as the anxiety of Gyeongju citizens is increasing in connection with the detection of high concentration of tritium in groundwater in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site. It has decided to investigate and verify proactively and objectively.

 

The head of the investigation team is the vice-chairman of the surveillance organization. It consists of a total of 27 or less members including the Gyeongju city council, the monitoring organization, Gyeongju city, residents' representatives, experts, civic groups, and regulatory agencies, and the investigation period was set at 6 months. Extensions were also made possible.

 

On the 21st, based on the resolutions of the Steering Committee, the monitoring body will be recommended as a member of the Public-Private Joint Investigation Group next week, finalized at an extraordinary meeting of the monitoring organization scheduled on the 1st of next month, and will launch the Public-Private Joint Investigation Group as soon as possible.

 

On the other hand, regarding the composition of the private investigation team of the Nuclear Safety Committee reported on January 17, the monitoring organization is not being diluted by any political issues or camp logic, and the investigation by experts that Gyeongju citizens can trust. He also asked government agencies such as the Nuclear Safety Commission to actively cooperate in private-led investigations, saying that the investigation should be led.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