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동시의회, 경북북부 내륙권 철도망 신설 촉구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16:24]
지방자치
지방의회
안동시의회, 경북북부 내륙권 철도망 신설 촉구
기사입력: 2021/01/22 [16:2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안동시의회(의장 김호석)는 22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개최하고 경북북부 내륙권 철도망 신설과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 중단을 촉구했다.

 

▲ 안동시의회 경북 문경~도청~안동 철도노선 신설 촉구  © 안동시의회


이날 밝힌 촉구건의안은 국토교통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문경~도청~안동 간 철도노선 신설을 반영하라는 내용으로 안동시가 2016년 제3차 계획 당시부터 국토부에 꾸준히 요청해 왔던 역점 사업으로, 문경~도청~안동 간 54.5㎞ 구간 단선전철 신설에 드는 비용만 7,279억 원에 달한다.

 

안동시의회 의원 16명이 공동 발의한 ‘[경북 문경~도청~안동] 철도노선 신설 촉구건의안’은 이날 임시회 의결을 거쳐 청와대, 국회,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등 중앙부처에 전달됐다.

 

시의회는 촉구건의안에서 “경북 문경~도청~안동 간 노선이 생기면 안동의 여객 및 화물 수송의 기능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수도권 관광객의 지역 유입 효과도 극대화 될 것”이라 밝혔다.

 

아울러 이날 시의회는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 중단 제3차 촉구건의안도 함께 채택했다.

 

촉구안에서 시의회는 “정책 의사결정에 앞서 구성원과의 사회적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 시도민의 의견을 무시한 일방적 행정통합 추진은 절차적 민주주의를 위배한 명백한 불법행정”이라며,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의 즉각적인 중단과 공론화위원회의 해체를 강력 촉구했다.

 

시의회는 앞서 지난해 10월과 11월에도 대구·경북 행정통합 재검토를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해 행정안전부와 대구광역시, 경상북도 등에 제출한 바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Andong City Council urges the establishment of a new railway network in the inland region of North Gyeongsang Province

 
【Break News Andong,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un Lee = Andong City Council (Chairman Ho-seok Kim) held an extraordinary “One Point” meeting on the 22nd and urged the establishment of a new railway network in the inland region of North Gyeongsang Province and the suspension of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Gyeongbuk.

 

The urged proposal announced on the day was to reflect the establishment of a new railroad line between Mungyeong-Docheong-Andong in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s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and the emphasis of Andong City has been continuously requesting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ince the 3rd plan in 2016. As a project, the cost of constructing a single-line train for the 54.5km section between Mungyeong-Docheong-Andong alone amounted to KRW 727.9 billion.

 

The'[Proposal to urge the establishment of a new railway line], which was jointly initiated by 16 members of the Andong city council, was passed through an extraordinary meeting on this day to the Blue House, the National Assembly,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Delivered.

 

In the proposed proposal, the city council said, "If a route between Mungyeong, Gyeongsangbuk-do and Docheong-Andong is created, the function of passenger and cargo transportation in Andong will be remarkably improved and the effect of tourists in the metropolitan area will be maximized.

 

Along with this, the city council adopted a third urging proposal to stop the promotion of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and Gyeongbuk.

 

In the urgency, the city council said, “Social consensus with members should take precedence before making policy decisions. One-sided administrative integration that ignores the opinions of the city's citizens is a clear illegal administration that violates procedural democracy.” He strongly urged the immediate cessation of the Daegu-Gyeongbuk administrative integration promotion and the dissolution of the Public Debate Committee.

 

In October and November of last year, the city council adopted a proposal calling for a review of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and Gyeongbuk, and submitted it to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Daegu Metropolitan City, and Gyeongsangbuk-do.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