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임금협약 얼마 지났다고...노사간 ‘상생합의’ 어긴 울릉군에 비난

울릉군 공무직 노동자들, "임금체불 진정 관련법령에 따라 단호한 대응"

황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14:01]
종합뉴스
사회
임금협약 얼마 지났다고...노사간 ‘상생합의’ 어긴 울릉군에 비난
울릉군 공무직 노동자들, "임금체불 진정 관련법령에 따라 단호한 대응"
기사입력: 2021/01/22 [14:0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황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경북지부 울릉군 공무직 분회는 지난 19일부터 울릉군청사 앞에서 현수막을 설치하는 등 무기한 집회에 돌입했다.  © 황진영 기자

 

【브레이크뉴스】황진영 기자=민주노종 전국공공운수노조 경북지역 지부는 지난해 12월 4일, 2년간 진통 끝에 임금협약을 체결한 사용자측인 울릉군과 울릉군 공무직(무기계약직)분회 간 임금협약 이행을 둘러싼 분쟁에 대해 임금체불 진정 제기를 함과 동시에 관련법령에 따라 단호한 대응을 한다고 21일 밝혔다.

 

울릉군 공무직 노동자들은 지난 2020년 말까지 별도 수당 없이 최저임금을 받아왔고 군은 공무직 노동자들의 임금 수준 보전을 위해 연장 및 휴일근로수당을 실제 노동시간과 관계없이 지급해 왔었다.

 

그러나 문제는 지난 2019년 초 공무직 노동자들이 노동조합에 가입하자 군은 다수의 조합원이 소속된 부서 위주로 기존 고정적으로 지급해오던 수당들을 일방적으로 삭감했고 조합원들은 고정적으로 변동수당을 지급받는 비조합원과 비교할 때 상당한 임금 손실을 견뎌내야만 하는 실정까지 이르렀다.

 

▲ 울릉군 공무직분회 조합원들이 방송차량에서 24시간 집회를 벌이고 있다.  © 황진영 기자

 

전국공공운수노조 경북지역지부에 따르면 노동조합은 2019년 ~ 2020년 임금협약 막바지 실무교섭 과정에서 변동수당 소급지급 부분은 호봉제 임금협약 내용에 따라 증가된 통상시급 대신 최저시급을 적용해 군 측의 재정 부담을 줄이고, 노동조합 가입 이후 일방적으로 삭감됐던 조합원들의 변동급여를 비조합원들이 지급받았던 수준으로 보전하는 양보안을 제시했고 울릉군은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합원들이 견뎌야했던 임금 손실을 최소화 하면서도 2년분 소급 임금 지급에 따른 군 측의 재정부담도 상당부분 경감시키는 효과를 불러온다는 점에서 ‘상생합의’로 평가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울릉군이 해당 합의사항을 이행하지 않겠다고 몽니를 부리고 있는 것이라고 덧 붙였다.

 

전국공공운수노조 경북지역지부 관계자는 “심지어 울릉군은 노동조합 측에서 노사간 합의를 이행할 것을 요구하자, 지난 20일 언론에 보도 자료를 배포해 ‘노조가 주장하는 불로소득적 연장근로수당 보전은 합의된 바가 전혀 없다.’고 주장하며 마치 노조 측에서 근거 없는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것과 같이 사실을 호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나영 울릉군청 공무직분회장은 “군 측에서 교섭 내용을 몰래 녹음까지 했다는데, 사기업도 아닌 지방자치단체가 왜 한 입으로 두 말을 하는지 이해불가”라면서 “노사간 상호 신의와 성실의 정신이 훼손된 것에 대해 개탄한다.”고 말했다.

 

▲ 울릉군 공무직분회 조합원들이 방송차량에서 24시간 집회를 벌이고 있다.  © 황진영 기자

 

송무근 전국공공운수노조 경북지역지부장은 “울릉군이 노사합의를 어긴 이상 원칙대로 변동수당 소급 계산에 임금협약으로 인상된 통상시급을 적용 할 것”이라며 “임금협약 내용과 달리 지급된 소급임금 차액에 대해서는 고용노동부 임금체불 진정을 제기하는 등 관련법령에 따라 단호하게 대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It's been a while since the stamp of the wage agreement was taken... Ulleung-gun broke the “win-win agreement”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Break News】 Reporter Hwang Jin-young=On December 4, last year, on December 4, the Gyeongbuk region of the National Public Transport Workers' Union filed a complaint against wage arrears over a dispute over the implementation of the wage agreement between the Ulleung-gun and Ulleung-gun government offices (weapon contract workers), which signed a wage agreement after two years of labor At the same time, it announced on the 21st that it will respond decisively in accordance with related laws.

 

Public service workers in Ulleung-gun had been receiving the minimum wage without extra allowance until the end of 2020, and the military had paid extension and holiday work allowances regardless of actual working hours to preserve the wage level of public service workers.

 

However, the problem is that when public service workers joined the labor union in early 2019, the military unilaterally reduced the allowances that had been fixedly paid to the departments in which many members belong, and the members were compared with non-members who were fixedly paid variable allowances. It has even reached the point of having to endure significant wage losses.

 

According to the Gyeongbuk Regional Branch of the National Public Transport Union, the labor union applied the minimum hourly wage instead of the normal hourly wage increased according to the contents of the wage agreement for the retroactive payment of variable allowance in the process of working-level bargaining at the end of the wage agreement from 2019 to 2020. It has proposed both security measures to reduce the burden and preserve the variable salaries of members, which have been unilaterally reduced after joining the union, to the level that non-members have been paid, and Ulleung-gun said that it accepted.

 

At the same time, there was no shortage in evaluating it as a “win-win agreement” in that it minimizes the wage loss that union members had to endure, but also significantly reduces the financial burden on the military side due to the two-year retroactive wage payment. Nevertheless, he added that the Ulleung-gun is begging a monk not to implement the agreement.

 

An official from the Gyeongbuk Regional Branch of the National Public Transport Union said, “Even when Ulleung-gun demanded that the labor union implement an agreement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a press release was distributed to the media on the 20th, and'the union's alleged preservation of unpaid-income overtime wages It has not been done at all.'

 

Kim Na-young, chairman of the Ulleung-gun Office, said, “The military even secretly recorded the negotiations, but it is impossible to understand why local governments, not private companies, speak two words with one bite.” He said, “The spirit of mutual trust and sincerity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was undermined. I regret it.”

 

“As long as Ulleung-gun violates the labor-management agreement, the general hourly wage increased by the wage agreement will be applied to the retroactive calculation of variable allowances,” said Song Moo-geun, head of the national public transport union. “Unlike the contents of the wage agreement, the difference in retroactive wages paid We plan to respond firmly in accordance with relevant laws and regulations, such as filing a complaint against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울릉·독도 담당입니다. 지역 발전을 위해 미력하나마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h0109518@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