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공유재산 임대료…올 연말까지 최대 67% 감면

성동공설시장 등 영세 소상공인 위해 시소유 공유재산 임대료 감면 적극 추진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1/24 [14:00]
종합뉴스
경제/산업
경주시, 공유재산 임대료…올 연말까지 최대 67% 감면
성동공설시장 등 영세 소상공인 위해 시소유 공유재산 임대료 감면 적극 추진
기사입력: 2021/01/24 [14:00]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공유재산 임대료를 감면한다.

 

경주시는 올해 연말까지 시가 소유한 공유재산 임대료를 최대 66.72%를 감면한다고 24일 밝혔다.

 

대상은 성동공설시장을 포함한 공유재산 947개소를 빌려 식당·매점·카페 등을 운영 중인 임차인들이다.

 

▲ 경주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공유재산 임대료를 최대 66.72%를 감면한 가운데, 지난해 추석을 맞아 지역 전통시장을 찾은 주낙영 경주시장.  © 경주시 제공


적용 기간은 1월부터 12월까지로 성동공설시장의 경우 △본동은 월 부과액 4만 8650원에서 1만 6210원 △선어동은 3만 400원에서 1만 130원 △가게동은 2만 4320원에서 1만 1440원 △서편동은 1만 1390원에서 3790원으로 각각 조정된다.

 

이에 따라 감면된 임대료 7억 2000만원 상당이 지역상인 등 시민들에게 돌아갈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한편 성동공설시장 점포 임대료가 지난해 대비 최대 43% 인상된 이유에 대해서도 경주시가 입장을 내놨다.

 

경주시 관계자는 “지난해 국토부가 발표한 인근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당 207만원에서 296만1000원으로 43.04% 인상된 데다, 지난해 실시한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성동시장 임대료가 주변지에 비해 지나치게 낮아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불가피하게 조정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올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임대료 감면 절차를 통해 공설시장 내 영세상인들의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시소유 재산 임대료 현실화와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동시에 해소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위해 시장 상인회는 물론 시의회 등과 긴밀한 협의를 해 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ju City, rent for shared property... Up to 67% reduction by the end of this year

 

Promote reduction of rent for public property owned by city-owned businesses for small business owners such as Seongdong Public Market

 

【Break News Gyeongju】 Reporter Park Young-jae = Gyeongju City is reducing the rent of shared property to help small businessmen suffering from Corona 19.

 

The city of Gyeongju announced on the 24th that by the end of this year, it would reduce the rent of public property owned by the city by up to 66.72%.

 

The targets are tenants who are operating restaurants, shops, cafes, etc. by lending 947 shared properties including Seongdong Public Market.

 

The application period is from January to December, in the case of Seongdong Public Market △Main-dong is charged from 48,650 won to 16,210 won per month △Seoneo-dong is 3400 won to 11,130 won △Shop-dong is 24,320 won From 11,440 won to Seopyeon-dong, from 11,390 won to 3790 won, respectively.

 

Accordingly, the city expects that the reduced rent of 720 million won will be returned to local merchants and other citizens.

 

Meanwhile, the city of Gyeongju also presented the reason why the rent of stores in Seongdong Public Market increased by up to 43% compared to last year.

 

An official from the city of Gyeongju said, “Last year, the publicly announced land price of the nearby standard site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creased 43.04% from 2,700,000 won per square meter to 2961,000 won per square meter. According to the point that there is inevitable adjustment,” he explained.

 

He added, “We expect that the burden of small merchants in the public market will be greatly reduced through a temporary rental fee reduction procedure that is operated by the end of this year.” “To realize the realization of city-owned property rent and to solve the difficulties of small business owners at the same time, We plan to have close consultations with the mayor and merchants' association as well as the city council.”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