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목욕탕발 연결고리 끊어라” 포항시 목욕탕발 N차 감염 차단 ‘총력’

가족 간 지인 간 방역수칙 준수 및 사적 모임 자제 당부3ㆍ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1/24 [18:00]
지역뉴스
포항시
“목욕탕발 연결고리 끊어라” 포항시 목욕탕발 N차 감염 차단 ‘총력’
가족 간 지인 간 방역수칙 준수 및 사적 모임 자제 당부3ㆍ
기사입력: 2021/01/24 [18:00]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오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24일 긴급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지역 내 목욕탕 관련 확진자는 총 24명이라고 밝혔다.

 

▲ 24일 포항시 전경원 차치행정국장이 목욕탕발 N차 감염 관련 비대면 브리핑을 갖고 있다.  © 포항시 제공

 

A목욕탕을 방문한 확진자는 세신사·이용자들과 접촉해 지난 23일까지 총 1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또한, B목욕탕은 확진자가 목욕탕 방문 후 지인 간 계모임을 통한 접촉으로 총 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C목욕탕과 관련해 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포항시는 목욕탕발 n차 감염 차단을 위해 지난 14일부터 목욕탕 방문자와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신속하게 검사를 받을 것을 지속적으로 안내하고 있다.

 

이 중 B목욕탕과 관련한 최초 확진자는 14명이 모인 계모임을 한 사실의 진술을 누락해 고발 조치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한 14명 전부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이번 목욕탕 관련 확진자 발생은 친한 지인 간 접촉으로 마스크를 벗고 식사음식물 섭취로 다수의 전파가 발생했으며, 야외에서도 마스크를 벗고 음식물을 같이 먹는 등 기본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감염이 확산된 것으로 파악된다.

 

포항시 정경원 행정안전국장은 “지인, 가족 간에는 안전하다는 안일한 생각은 매우 위험하다”며 “지역사회의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전 시민의 의식 전환과 거리두기, 손 소독, 마스크 착용 등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Break the connection between bath feet” Pohang City, Blocking N-th infection from bath feet “Total power”

 
Compliance with quarantine regulations between family and acquaintances and refraining from private meetings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Pohang city announced that there were a total of 24 confirmed cases related to public baths in the area through an emergency non-face-to-face briefing on the 24th.

 
A total of 16 confirmed cases have occurred until the 23rd, as the confirmed patients who visited A bath came in contact with three shrines and users.

 
In addition, a total of 5 confirmed cases occurred due to contact through a step-by-step meeting between acquaintances after the confirmed person visited the bathhouse B, and 3 cases were confirmed in connection with the bathhouse C.

 
In order to block the nth infection from the public bathhouse, Pohang City has been continuously guiding visitors to the public bathhouse and neighboring residents to visit a screening clinic and receive a prompt examination from the 14th.

 
Among them, the first confirmed person related to B bathing bath is planning to take a prosecution for omission of a statement stating that it is a step-by-step meeting of 14 people, and to impose fines on all 14 people who violate the administrative order prohibiting private meetings with 5 or more members.

 
The outbreak of confirmed cases related to the bathhouse is believed to have spread due to the non-observance of basic quarantine rules, such as taking off the mask and eating and eating together due to contact between close acquaintances. .

 
Pohang City Administration and Safety Bureau chief Jeong Gyeong-won said, “It is very dangerous to think that it is safe between acquaintances and family members.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ion in the local community, individual quarantine measures such as shifting consciousness and distancing all citizens, disinfecting hands, wearing masks, etc. I hope that you will strictly follow the rules.”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