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경시, "시민과 함께 하는 문화유산 도시로 재도약" 다짐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25 [15:18]
특집
문경시, "시민과 함께 하는 문화유산 도시로 재도약" 다짐
기사입력: 2021/01/25 [15:1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문경】이성현 기자=문경시 문화예술과(과장 엄원식)는 25일 ‘2021년 업무계획 실천’을 밝히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문화예술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시민과 함께 하는 문화유산의 도시로 재도약하겠다고 밝혔다.

 

▲ 문경시, 문화예술도시로 재도약하다!. 다중이용시설 특별점검반  © 문경시


지역 문화예술진흥 및 지원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애로사항을 수시 청취하고 문화예술의 성장기반을 다지기위해 2021년도에는 문경문화원, 문경예총, 유림단체 및 문화예술단체 등 60개 단체와 소통과 화합을 통해 문화예술의 발전과 진흥을 이끌어 낼 예정이다.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보다 창의적인 창작활동과 다양한 예술행사 및 문화교육을통해 문경이 관광․스포츠와 연계한‘문화예술도시’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종교시설 및 PC방, 노래연습장 등 다중이용시설 코로나19 대응 총력 

 

지난 2020년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은 우리에게 전례없는 과제를 던져주며 삶의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어려움속에서도 문경시는 선제적인 예방과 방역 활동으로 전국 최고의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도시, 청정문경 건설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중앙으로부터 코로나19 방역 관리 모범사례로 선정됐다.

 

이에 발 맞추어 교회와 성당, 사찰 등 종교시설 193개소와 PC방, 노래연습장,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 74개소에 대해 밤낮없이 방역 활동을 하여 왔으며,2021년도에도 계속해서 종교시설 및 다중이용시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어려움을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한 예방과 방역 활동에 모든 역량을기울이기로 했다.

 

지역문화유산을 매력적인 관광자원으로 육성·지원 

 

포암산 하늘재는 문헌에 기록된 한반도 최초의 고갯길이다.‘하늘재 옛길 3km구간을 복원’하는데, 2020년에 기본 및 실시설계를 끝내고 2021년 본격적으로 공사에들어간다. 사업기간(2019~2022)동안 국비 25억원을 포함한 총 5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복원이 완료되면 현실의 땅 문경과 미래의 땅 충주가 만나는 치유의 걷기 명소로 거듭날 예정이다.

 

또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선(禪) 수행 도량인 봉암사와 함께 추진하는 ‘문경세계명상마을 조성사업’(가은읍 원북리 415 일원)은 지난해 웰컴센터 건립을 완료하고2021년에 명상관과 숙소동이 조성된다. 연말 개원하여 코로나19로 지친 현대인의마음을 두드릴 법고(法鼓)의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문경시, 문화예술도시로 재도약하다!, 4) 문경세계명상마을 조성사업 조감도  © 문경시


문경읍 마원리 945-1 일원에는 구) 인공암장 부지를 활용하여‘신북천의 절경을감상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이 조성된다. 카페와 공연장, 공예전시장, 전망 루프탑을갖추게 되며, 연내 준공 후 지역민의 사랑방 및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굳건한 문화재 보전·전승 

 

문경시는 국가지정문화재 30점과 도지정문화재 72점을 보유한 역사문화의 고장이다. 2020년에는 문경 모전들소리를 포함한 총 4건의 유무형유산이 문화재로 지정되었으며, 2021년에는 9건의 문화유산을 문화재로 지정하기 위해 관련 용역을수행한다.

 

또한 문경 조령관문(1관문)·김룡사 대성암 금당 등 59건의 문화재 정비 공사를통해 문화유산의 원형을 보존하고 소중한 역사적 가치를 지켜나갈 것이다.

 

 문경 도자기의 정체성 확립 및 공예산업 성장 견인 

 

2021년에는 문경지역에 산재된 100 여개의 가마터를 정밀 조사하여 한국 도자사(史)를 관통하는 문경도자기의 역사적 연속성을 규명한다. 도자기박물관은 유물 확보 및 체험활동 확대로 박물관의 가치와 매력을 더할 예정이다.

 

 전통공예 청년승계자 특별지원사업, 도자기 차 문화대전 참가지원사업 등 침체된지역 공예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도 연내 추진된다.

 

엄원식 문화예술과장은“지난 2020년은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감염병 발생으로우리 사회의 모든 분야에서 혼돈과 고통을 겪은 한 해였다. ‘따뜻한문화의 힘’으로 지치고 힘들었던 문경시민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도록모든 역량을쏟아붓고 소처럼 우직하게 전진하여 문경시 문화예술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Mungyeong-si promises to take a leap forward as a culture and arts city

 
【Break News Mungyeong, North Gyeongsang Province】 Reporter Seong-Hyun Lee=Mungyeong City Culture and Arts Department (Manager Won-Sik Um) announced on the 25th that ‘Practice the 2021 business plan’, instilling new vitality in the local culture and arts community stagnated by Corona 19, and a cultural heritage city with citizens He said he would take a leap again.

 

Local culture and arts promotion and support

Since last year, communication and harmony with 60 organizations including Mungyeong Cultural Center, Mungyeong Art Center, Yurim and Culture and Arts organizations in 2021 to listen to the difficulties of local cultural artists suffering from Corona 19 and to lay the foundation for the growth of culture and arts. It is expected to lead the development and promotion of culture and arts through

 

Through more creative creative activities of local cultural artists, various arts events and cultural education, we will do our best to make Mungyeong stand tall as a “cultural arts city” linked to tourism and sports.

 

 Religious facilities, PC rooms, singing practice facilities, etc.

The global spread of Corona 19 in 2020 is bringing unprecedented challenges to us and bringing about life changes. Despite the difficulties that have not been experienced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Mungyeong City has been striving to build a clean, safe city from infectious diseases in the country through preemptive prevention and quarantine activities, and was selected as an exemplary case for corona 19 quarantine management by the central government.

 

In keeping with this, we have been engaged in quarantine activities day and night in 193 religious facilities such as churches, cathedrals, temples, and 74 multi-use facilities such as PC rooms, singing practice rooms, and movie theaters, and continued to struggle with religious facilities and multi-use facilities in 2021. We decided to devote all our capabilities to prevention and quarantine activities to prevent COVID-19 infection so that we can listen to the information and overcome difficulties together.

 

 Fostering and supporting local cultural heritage as attractive tourism resources

Poamsan Haneuljae is the first pass on the Korean peninsula recorded in the literature. “The 3km section of the old road of Haneuljae is restored.” After completing the basic and detailed design in 2020, construction will begin in earnest in 2021. During the project period (2019-2022), a total budget of 5 billion won, including 2.5 billion won in national expenditure, will be invested, and when restoration is completed, it will be reborn as a healing walking spot where the real land of Mungyeong meets the future land of Chungju.

 

In addition, the “Mungyeong World Meditation Village Creation Project” (in the area of ​​415 Wonbuk-ri, Gaeun-eup), promoted with Bongamsa, Korea's leading scholar, completed the construction of the Welcome Center last year, and a meditation hall and accommodation building will be built in 2021. Opened at the end of the year, it is expected to be a space for a beating school that will knock the hearts of modern people tired of Corona 19.

 

In the area of ​​945-1 Mawon-ri, Mungyeong-eup, a “complex cultural space where you can enjoy the superb view of Shinbukcheon” will be created using the former) artificial rock site. It will be equipped with a cafe, a performance hall, a craft exhibition hall, and an observatory rooftop, and after completion within this year, it will be created as a love room for local residents and a new tourist resource.

 

 Preservation and transmission of solid cultural assets

Mungyeong City is a city of historical and cultural heritage with 30 nationally designated cultural properties and 72 provincially designated cultural properties. In 2020, a total of four tangible and intangible heritages, including Mungyeong Mojeon Deulsori, were designated as cultural assets, and in 2021, nine cultural heritages are designated as cultural assets.

In addition, the original cultural heritage will be preserved and valuable historical values ​​will be preserved through the maintenance of 59 cultural assets such as Mungyeong Joryeong Gate (Gate 1) and Kimryongsa Daeseongam Geumdang.

 

Establishing the identity of Mungyeong ceramics and driving the growth of the craft industry

 

In 2021, more than 100 kilns scattered in the Mungyeong area were carefully investigated to determine the historical continuity of Mungyeong ceramics penetrating Korean ceramics. The Ceramic Museum plans to add value and charm to the museum by securing relics and expanding experience activities.

 

 Various support projects to revitalize the stagnant local craft industry, such as a special support project for young successors of traditional crafts and a support project for participation in the ceramic tea culture war, will also be promoted within the year.

 

“Last 2020 was a year of confusion and suffering in all areas of our society due to the outbreak of an unprecedented infectious disease called Corona 19. “I will do my best for the development of culture and arts in Mungyeong by pouring out all of my capabilities so that I can touch the hearts of Mungyeong citizens who have been tired and difficult with the “warm culture power”.”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