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호미곶면 행정복지센터 리뉴얼 청사 개청

체온인식 자동문 설치 등 전국 최초 원스톱 언택트 시스템 도입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1/25 [16:28]
지역뉴스
포항시
포항시 호미곶면 행정복지센터 리뉴얼 청사 개청
체온인식 자동문 설치 등 전국 최초 원스톱 언택트 시스템 도입
기사입력: 2021/01/25 [16:2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오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전국 최고의 해맞이 명소인 포항시 호미곶면 행정복지센터가 스마트하고 안전한 청사로 새롭게 단장하고 지역주민들을 맞이했다.

 

  ©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25일 이강덕 포항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호미곶면 행정복지센터 리뉴얼 공사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구만리 47-6번지에 위치한 호미곶면 행정복지센터는 대지면적 3,241㎡, 연면적 653㎡의 지상2층 규모로 1987년에 건립됐다.

 

그동안 청사의 노후로 인해 운영 효율성이 떨어지고 지역주민들이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따라 시설 개선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포항시는 건물의 역사적 가치를 계승하면서 운영 효율과 주민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리뉴얼 방식으로 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해 지난해 8월 착공하여 12월에 준공했다. 총사업비는 6억여 원으로 신축 대비 최대 46억 원의 재정을 절감했다.

 

특히, 본 청사는 코로나19 감염 대비 전국 최초로 원스톱 언택트 시스템(One-stop Untact System)을 도입해 체온 인식 자동문, 손 소독 기계, 전자출입인증의 3단계 출입 절차를 한 곳에서 해결하도록 설계했다.

 

또한, 호미곶면이 해맞이 명소임을 감안해 태양을 상징하는 붉은색 자재를 사용하고, 지리적 특성을 고려해 해풍과 지진에 강한 테라코타를 사용 외관의 세련미를 더하는 동시에 내구성을 높였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호미곶면의 숙원사업인 행정복지센터 개청을 계기로 지역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만족도 높은 행정서비스 제공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포항시는 추억과 옛 향기를 간직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리뉴얼사업을 통해 노후된 청사 시설을 개선하고 재정을 절감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Renewal Office of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n Homigot-myeon, Pohang City

 
Introduced the nation's first one-stop untact system, including the installation of body temperature recognition automatic doors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 =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n Homigot-myeon, Pohang City, the nation's best sunrise spot, has been refurbished as a smart and safe office building and welcomed local residents.

 
Pohang City announced on the 25th that it held the “Completion Ceremony for Renewal Construction of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n Homigot-myeon” with Pohang Mayor Lee Kang-deok present.

 
Homigot-myeon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located at 47-6 Guman-ri, Homigot-myeon, Nam-gu, Pohang City, was built in 1987 with a site area of ​​3,241㎡ and a total floor area of ​​653㎡.

 
In the meantime, due to the deterioration of the government office, the operational efficiency has declined and local residents are uncomfortable using it.

 
Accordingly, Pohang City started the construction in August last year and completed it in December by promoting the facility improvement project through a renewal method that can increase operational efficiency and resident satisfaction while inheriting the historical value of the building. The total project cost was 600 million won, which saved up to 4.6 billion won compared to new construction.

 
In particular, the building was designed to solve the three-step access procedure of automatic body temperature recognition, hand disinfection machine, and electronic access authentication in one place by introducing the nation's first One-stop Untact System to prepare for Corona 19 infection. .

 
In addition, considering that Homigot-myeon is a hot spot for the sunrise, the red material that symbolizes the sun is used, and terracotta resistant to sea winds and earthquakes is used in consideration of the geographical characteristics, adding refinement to the exterior and enhancing durability.

 
Pohang Mayor Lee Kang-deok said, “With the opening of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a long-awaited project in Homigot-myeon, we are looking forward to providing high-satisfied administrative services that local residents can experience.” Through the renewal project, we plan to improve the old government building facilities and save money.”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