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정현 경북도의원, “남부내륙철도 가야산 우회 안 될 말”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19:14]
지방자치
지방의회
박정현 경북도의원, “남부내륙철도 가야산 우회 안 될 말”
기사입력: 2021/01/26 [19:1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남부내륙고속철도가 가야산국립공원을 우회하는 대신 관통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정현 경북도의원(국민의힘, 고령)은 26일 경상북도의회 제321회 임시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남부내륙고속철도의 가야산국립공원 관통 노선 추진을 국토교통부와 경북도에 촉구했다.

 

▲ 박정현 경북도의원  ©

 

박 의원은 “국토부가 지난해 12월 공개한 남부내륙고속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 보고서 초안에 따르면, 국토부는 환경훼손을 우려해 남부내륙고속철도를 가야산국립공원을 직선 터널화해 통과하는 당초 예비타당성노선안 대신, 가야산국립공원을 우회하는 노선으로 수정해서 추진할 계획으로 나타났다”며 “우회하는 노선으로 수정 추진하게 될 경우, 고령군 덕곡면 백리·노리·옥계리 등의 고령 지역이 철도노선에 편입되면서 지역 주민들의 생존권 위협과 동시에 해당 지역의 대가야 역사·문화재의 훼손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어 “이같은 국토부의 계획은 당초 국토부가 제시한 환경훼손 논리와는 달리 이미 호남고속철도(계룡산국립공원)와 중앙고속철도(소백산국립공원) 등의 노선이 국립공원을 관통해 영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국토부가 현재 추진 중인 ①동해북부선·동서고속화철도(설악산국립공원) ②수도권 광역급행철도(북한산국립공원) 등의 노선도 국립공원을 관통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국토부의 가야산국립공원 우회노선 추진은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 유치 실패로 인해 실의에 빠진 고령군민을 두 번 죽이는 처사이자, 자가당착이자 자기모순”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남부내륙고속철도의 최종 노선과 역사 위치 선정은 오는 5월에 확정될 예정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Lawmaker Park Jung-hyun's claim that the "Southern Domestic Railway Should Not Be Bypassed by Mount Gayasan"

[Break News Gyeongbuk] Lee Sung-hyun Reporter:

 

The Southern Domestic High Speed Railway should penetrate instead of bypassing the Gayasan National Park.

 

On 26 June, The Gyeongsangbuk-do Council (National Power and SeniorIty) called on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Infrastructure, Trade and Infrastructure and North Korea to promote the route through the Gayasan National Park on the Southern Amphibious High Speed Railway in a five-minute free speech of the 321st Plenary Session of the Gyeongsangbuk-do Council.

 

"According to a draft report on the strategic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of the Southern Land Speed Rail releas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ourism in december last year, the Ministry of Land and Infrastructure, concerned about environmental injury, has initially passed the Southern Domestic High Speed Railway in a straight tunnel through Gayasan National Park, instead of the initial preliminary grand final election. "If we are going to promote modifications to the route that bypasses The Gayasan National Park,"

 

he argued, "if we are going to promote modifications to the bypass line, the aging areas such as Baekri, Nori, and Okye-rye-re, which are in the old army, are being transported to railway routes, threatening the right to survival of local people, and at the same time, there is a risk of damage to the history and cultural assets of the local government."

 

Park continued, "Contrary to the environmental reform logic originally proposed by the Ministry of Land, the Ministry of Land and Infrastructure plans already operate routes such as the Honam High Speed Railway (Gyeryongsan National Park) and the Central High Speed Railway (Sobacksan National Park) through the national park."

 

In this case, it is known that routes such as (1) East Sea buk-north line, east-west and east-west high speed railway (Seoaksan National Park) (2) Metropolitan Metropolitan Area Express Railway (Buksan National Park) that the Ministry of Land and Infrastructure is currently pursuing are also planned to penetrate national parks.

 

"The Ministry of Land's push for a bypass line at gayasan national park is the second death of an elderly military member who fell into a real will because of the failure to attract an elderly area on the Southern Land And High Speed Railway, self-in and self-order," Park argued. Meanwhile, the final route and historical location of the Southern Amphibious High Speed Railway will be confirmed in May.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