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용선 경북도의원, 日 전범기업 제품 불매운동 촉구

“독도 대마도 분명한 한국 영토 ‘대마도 실지회복(失地回復) 국민운동’ 불씨 살려야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18:58]
지방자치
지방의회
박용선 경북도의원, 日 전범기업 제품 불매운동 촉구
“독도 대마도 분명한 한국 영토 ‘대마도 실지회복(失地回復) 국민운동’ 불씨 살려야
기사입력: 2021/01/26 [18:5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2021년도 첫 회기가 시작된 경북도의회 제321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박용선 의원 등 4명이 강도 높은 5분 발언이 있었다.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선 의원은 일본의 독도침탈 등 역사왜곡에 대해 경상북도가 그동안의 수세적이면서 방어적인 태도로 대응하기보다 대마도 반환주장 등을 통한 강경대응을 촉구해 눈길을 끌었다.

 

▲ 경북도의회 박용선 의원  

 

이와 관련 그동안 경상북도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왜곡 교과서, 다케시마의 날 등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광적인 행동에 반해 너무 수동적인 자세를 취해왔다는 도민들의 지적이 있어왔다.

 

박 의원은 “주변국의 역사왜곡을 둘러싼 갈등은 한국과 일본, 중국의 우호관계와 미래를 여전히 가로막고 있다” 면서 “일본이 역사를 왜곡하면서까지 독도 침탈야욕을 버리지 못하는 이유는 대한민국이 언젠가 대마도 반환을 주장할 것에 대비한 책략”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해외 수출기업까지도 독도침탈을 위한 성금을 적극적으로 후원하고 있는 데 반해 우리나라는 여전히 전범기업들의 제품을 구매하고 투자까지 하고 있다”고 토로하면서 “특히, 경상북도가 일본의 계속되는 독도침탈 책동에 대하여 수세적․방어적으로만 대응하고 있다”고 강력 비판했다.

 

이어 박 의원은 “독도와 대마도를 분명한 한국 영토로 하기 위해 ‘대마도 실지회복(失地回復) 국민운동’의 불씨를 경북도가 앞장서서 되살리고, 독도 및 대마도 교육을 강화할 것과 부산, 경남 등 타 시․도와 공조하여 ‘영토수호 공동 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집행부에 주문했다.

 

이외에도 박 의원은 일본 기업 제품 불매 운동을 강력 주문했다. 박 의원은 “일본의 전범기업은 우리 국민을 강제동원한 미쓰비시, 도시바 등 많이 있다. 이들 외에도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망언을 하고 독도침탈 후원금을 내는 모든 일본기업도 당연히 전범기업 범주에 포함시켜야 한다”면서 “이들 기업 등 전범기업을 모두 조사해 공표하고 이에 대한 불매운동 등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do lawmaker Park Yong-seon urges “Daema Island to boycott products of our land and war criminals”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ung-Hyun Lee = At ​​the first plenary session of the 321st extraordinary meeting of the Gyeongbuk Provincial Council, where the first session in 2021 began, four people including Rep. Park Yong-seon made intense 5-minute remarks.

Rep. Park Yong-seon, a member of the Board of Education, drew attention by urged a strong response to the Japanese invasion of Dokdo and other historical distortions, rather than responding with a defensive and defensive attitude in Gyeongsangbuk-do.

 

In this regard, there have been pointed out by the citizens that Gyeongsangbuk-do has been too passive against Japan's claim of Dokdo sovereignty, distortion textbooks, and a series of maniacal actions leading to Takeshima Day.

 

Rep. Park said, “The conflict over the history distortion of neighboring countries is still blocking the friendly relations and future of Korea, Japan, and China.” “The reason Japan is unable to abandon its ambition to invade Dokdo even while distorting history is that Korea will someday return It is a tactic in preparation for what will be claimed.”

 

“Japan is actively supporting donations for the invasion of Dokdo, even to overseas export companies, while Korea is still buying and investing products from war criminals.” He strongly criticized that it is responding only defensively and defensively.”

 

Rep. Park said, “To make Dokdo and Daemado a clear Korean territory, North Gyeongsang Province will lead the way to revive the embers of the'National Movement for Real Estate Recovery of Daemado,' and strengthen the education of Dokdo and Daemado, and ․In cooperation with the province, a'council for territorial protection' should be formed.'

 

In addition, Rep. Park strongly ordered a boycott of Japanese products. Rep. Park said, “There are many Japanese war criminal companies such as Mitsubishi and Toshiba that forced our people to mobilize. In addition to these, all Japanese companies that claim Dokdo as Japanese land and pay donations for the invasion of Dokdo must also be included in the category of war criminals. “We must investigate and publicize all war criminals companies including these companies, and strongly promote boycotts. I emphasized.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