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스코, 작년 영업익 2조 4,030억원…전년 대비 37.9%↓


28일 기업설명회 개최...연결기준 4분기 영업이익 8,634억원, 2분기 저점 이후 지속 증가
코로나19 여파 철강부문 이익 감소 반면, 글로벌인프라 부문 이익 전년 수준 유지
현금중시 경영으로 순운전자본 감축을 통해 자금시재 증가 및 재무건전성 강화
'23년 매출 목표 102조원…철강 경쟁우위 확보, 글로벌인프라 및 신성장 차세대 성장사업 육성
'20년 배당금 8,000원 이사회 의결...중기 배당정책에 대한 주주의 신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1/28 [16:35]
종합뉴스
경제/산업
포스코, 작년 영업익 2조 4,030억원…전년 대비 37.9%↓

28일 기업설명회 개최...연결기준 4분기 영업이익 8,634억원, 2분기 저점 이후 지속 증가
코로나19 여파 철강부문 이익 감소 반면, 글로벌인프라 부문 이익 전년 수준 유지
현금중시 경영으로 순운전자본 감축을 통해 자금시재 증가 및 재무건전성 강화
'23년 매출 목표 102조원…철강 경쟁우위 확보, 글로벌인프라 및 신성장 차세대 성장사업 육성
'20년 배당금 8,000원 이사회 의결...중기 배당정책에 대한 주주의 신
기사입력: 2021/01/28 [16:3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포스코가 28일 콘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연결 기준 매출액 57조 7,928억원, 영업이익 2조 4,030억원, 순이익 1조 7,88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2분기 1,677억원을 저점으로 반등, 3분기 6,667억원, 4분기 8,634억원으로 지속 증가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철강 수요산업 침체와 원료가 상승의 제품가격 반영 지연에 따른 마진하락이라는 이중고로 창사 이래 첫 유급휴업을 시행하는 등 유례없는 경영위기를 겪었다고 밝혔다.

 

경영위기 속에서도 선제적인 비상경영을 통해 현금흐름 중시 경영관리 체제 전환과 극한적인 비용 절감을 추진하였고 시황 급변에 대응한 유연생산·판매체제를 운영하여 3분기부터 수익성이 반등했다.

 

그룹사 역시 포스코건설의 건축 및 플랜트 사업부문의 호조, 포스코에너지의 LNG직도입 및 터미널 연계사업 확대 등으로 전년 수준의 영업이익을 유지했다.

 

별도 기준 매출액은 26조 5,099억원, 영업이익은 1조 1,352억원, 순이익 9,659억원을 기록했다.

 

 

 

포스코는 어려운 경영환경에서도 차입금과 부채비율을 전년 수준과 유사하게 유지하면서 현금흐름 중시 경영을 통해 순운전자본 감축, 투자비 집행 최적화, 불용자산 매각 등으로 자금시재를 증가시켜 재무건전성을 강화했다.

 

연결 차입금은 20조 4,824억원으로 전년대비 408억원 소폭 증가했고, 부채비율은 65.9%로 전년대비 0.5% 포인트 상승했다. 자금시재는 16조 3,645억원으로 전년대비 3조 9,011억원 증가했다.

 

포스코는 이날 중기 경영전략을 발표하며 2023년 합산 기준 매출액은 철강 46조원, 글로벌인프라 51조원, 신성장 5조원 등 총 102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철강 부문은 모빌리티, 강건재, 친환경에너지강재 중심의 미래 신수요를 선점해 Multi Core 수익기반을 다지고, 低원가·高품질·高효율 생산체계 구축을 통해 철강업 경쟁력 격차를 유지할 계획이다.

 

글로벌인프라 부문은 LNG사업에서 그룹사간 시너지를 확대하고, 식량사업 Value Chain 확장을 통해 글로벌 판매 1천만톤 체제를 구축하며, 그린·디지털 분야 건설 수주 및 친환경 발전 신규 사업기회를 발굴하기로 했다.

 

신성장 부문은 이차전지소재 글로벌 Top Tier 진입을 위해 선제적으로 생산능력을 증대하고, 수소경제 도래를 대비하여 수소 전문기업으로서의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올해 연결 기준 매출액 목표는 59조 4,000억원이며, 별도 기준 조강생산과 제품판매 목표는 각각 3,780만톤, 3,530만톤, 투자비는 연결 기준 6.1조원, 별도 기준 3.9조원으로 잡았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SCO, last year's operating profit of 2,430 billion won... 37.9%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Break News Pohang】 Reporter Park Young-jae = POSCO announced that it recorded 57,792.8 billion won in consolidated sales, 2.43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and 1.788.2 billion won in net profit at a corporate briefing held through a conference call on the 28th.

Consolidated operating profit rebounded from the bottom of KRW 167.7 billion in the second quarter, continued to increase to KRW 666.7 billion in the third quarter, and KRW 863.4 billion in the fourth quarter.

 

POSCO announced that it suffered an unprecedented management crisis, such as the first paid leave since its inception, due to the two factors of last year's stagnation in the steel demand industry due to Corona 19 and a decline in margins due to delay in reflecting product prices due to rising raw material prices.

 

Even in the midst of the business crisis, through preemptive emergency management, the company promoted cash flow-oriented management system conversion and extreme cost reduction, and operated a flexible production and sales system in response to rapid market changes, resulting in a rebound in profitability from the third quarter.

 

The group companies also maintained the same level of operating profit as the previous year thanks to the strong construction and plant business of POSCO E&C, direct introduction of LNG from POSCO Energy, and expansion of terminal-linked business. Net profit recorded 9659 billion won.

 

POSCO reinforced its financial soundness by maintaining its debt and debt ratios in a difficult business environment similar to the previous year's level, while reducing net working capital through cash flow-oriented management, optimizing investment expenditures, and selling unused assets.

 

Consolidated borrowings amounted to KRW 20,488.2 billion, a slight increase of KRW 40.8 billion from the previous year, and the debt-to-equity ratio was 65.9%, up 0.5 percentage points from the previous year. The initial funding amount was 16,364.5 billion won, an increase of 3 trillion 91 billion won from the previous year.

 

On this day, POSCO announced its mid-term management strategy and announced that it will achieve a total of 102 trillion won, including 46 trillion won for steel, 51 trillion won for global infrastructure, and 5 trillion won for new growth in 2023.

 

The steel sector plans to preempt new demands in the future, centering on mobility, steel construction materials, and eco-friendly energy steels, to solidify the foundation for multi-core profits, and to maintain the steel industry competitiveness gap by establishing a production system with low cost, high quality, and high efficiency.

 

The global infrastructure division decided to expand synergy between the group companies in the LNG business, establish a global sales system of 10 million tons through expansion of the food business value chain, and discover new business opportunities for green and digital construction orders and eco-friendly power generation.

 

The new growth sector plans to proactively increase production capacity to enter the global top tier of secondary battery materials, and to build a foundation as a hydrogen specialized company in preparation for the advent of the hydrogen economy.

 

The consolidated sales target for this year is 59.4 trillion won, and the crude steel production and product sales targets are set at 37.8 million tons and 35.3 million tons, respectively, and investment costs are 6.1 trillion won on a consolidated basis and 3.9 trillion won on a separate basis.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