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라왕경특별법 연계‘월성 발굴조사 운영시설’건립 순조...이번 달 착공, 내년 1월 준공

사업비 75억 들여 교촌한옥마을 인근 부지에 연면적 1871㎡ 규모 ‘월성 발굴조사 운영시설’ 건립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1/28 [17:26]
종합뉴스
문화
신라왕경특별법 연계‘월성 발굴조사 운영시설’건립 순조...이번 달 착공, 내년 1월 준공
사업비 75억 들여 교촌한옥마을 인근 부지에 연면적 1871㎡ 규모 ‘월성 발굴조사 운영시설’ 건립
기사입력: 2021/01/28 [17:2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가 추진하고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건립과 운영을 대행하는 ‘월성 발굴조사 운영시설’ 건립 사업이 순항중이다.

 

  © 경주시 제공


28일 경주시에 따르면 ‘월성 발굴조사 운영시설’ 건립 사업은 교촌한옥마을과 인접한 황남동 407번지 일원 부지 1만8800㎡에 연면적 1871㎡ 규모로 총 사업비 75억원(국비70%·지방비30%)을 들여 건립된다.

 

이 사업은 신라 왕경의 8대 핵심유적을 복원·정비하기 위한 ‘신라왕경특별법’의 연계 사업이다.

 

시설 안에는 △출토유물 전시관 △세미나실 △수장시설 △연구실 △부설 주차장이 들어선다.

시는 2018년 10월 문화재청의 형상변경승인 이후 같은 해 11월 신라문화유산연구원을 통해 발굴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지난해 4월 문화재청의 건축물 설계 최종 승인을 받았다.

 

이후 시의회의 공유재산관리계획 변경 승인이 완료됨에 따라 이번 달 15일 건립공사에 들어가 내년 1월 준공·개관한다.

 

사업 진행과 운영은 문화재청 산하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맡게 되며 경주시가 관리·감독 권한을 갖는다.

 

교촌마을과 인접한 곳에 시설이 들어서는 만큼, 경주시는 주변과 조화를 이루는 동시에 이용객들의 편의를 고려해 한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설계안을 채택했다. 

 

특히 세미나실을 통한 시민 학습프로그램 운영 및 수장고와 연구실을 통한 신라왕궁 출토유물의 연구와 보관이 보다 수월해질 전망이다.

 

경주시는 이 시설이 개관하면 신라왕궁 발굴 과정에서 출토된 유물의 전시와 연구 성과를 공개할 수 있는 이른바 ‘신라왕궁 출토유물 전시관’으로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장기간 소요가 예상되는 월성 발굴조사에 따른 체계적·전문적 연구 및 출토 유물 수장 시설 필요는 물론, 출토 유물의 전시 공간을 만들기 위한 사업”이라며 “시설 공사가 완료되면 교촌한옥마을과 월정교 주변 경관이 크게 개선되어 지역의 새로운 명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Construction of the “Wolseong Excavation and Operation Facility” in connection with the Special Law of the Silla Wanggyeong...Starts construction this month, completes in January next year

 

Construction of a “Wolseong Excavation and Operation Facility” with a gross floor area of ​​1871m2 on a site near Gyochon Hanok Village with a project cost of 7.5 billion

 

[Break News Gyeongju] Reporter Park Young-jae = The construction of a “Wolseong Excavation and Research Operation Facility”, promoted by Gyeongju City and operated by the Gyeongju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is cruising.

 

According to the city of Gyeongju on the 28th, the construction project of the'Wolseong Excavation and Operation Facility' is a total project cost of KRW 7.5 billion (70% of national expenses and 30% of local expenses) with a total area of ​​1871m2 and a total area of ​​18,700m2 in the area of ​​407 Hwangnam-dong adjacent to Gyochon Hanok Village It is erected.

This project is a linkage project of the “Silla Royal Gyeonggi Special Act” to restore and rearrange the eight core ruins of the Silla royal palace.

 

Inside the facility, there will be a △excavated artifact exhibition hall, a seminar room, a storage facility, a research room, and an attached parking lot.

 

The city conducted an excavation survey through the Shilla Cultural Heritage Research Institute in November of the same year after approval of the shape change by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in October 2018, and received final approval for the building design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in April last year.

 

After that, as the city council's approval of the change in the shared property management plan is completed, the construction will begin on the 15th of this month and will be completed and opened in January of next year.

 

The Gyeongju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under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is in charge of project progress and operation, and Gyeongju City has the authority to manage and supervise the project.

 

As facilities are built in the vicinity of Gyochon Village, Gyeongju City adopted a design plan that reinterpreted Hanok in a modern way in consideration of the convenience of users while harmonizing with the surroundings.

 

In particular,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easier to operate a civic learning program through a seminar room, and to study and store relics excavated from the Silla Royal Palace through storage and research rooms.

 

The city of Gyeongju expects that once this facility is opened, it will serve as the so-called “Silla Royal Palace Excavated Relics Exhibition Hall” that can reveal the results of research and exhibitions of artifacts excavated during the excavation process of the Silla Royal Palace.

 

Gyeongju Mayor Nak-yeong Joo said, “It is a project to create an exhibition space for excavated relics, as well as systematic and professional research according to the Wolseong excavation survey, which is expected to take a long time. The landscape around Jeonggyo will be greatly improved, making it a new attraction in the area.”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