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산시, 설 명절 종합대책 추진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02 [17:30]
지역뉴스
경산시
경산시, 설 명절 종합대책 추진
기사입력: 2021/02/02 [17:30]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경산시(시장 최영조)는 민족 대명절설을 맞아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한 설 명절’을 목표로 ‘2021년설명절 종합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

 

▲ 경산시청 전경     ©경산시 제공

 

경산시에 따르면 시는방역대책, 안전대책, 편의대책,환경대책, 민생대책, 복지대책으로 6대 분야 35개 세부대책을세워 연휴 마지막 날인오는 2월 14일까지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시는 지난 추석 방역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감염 확산 요인을 사전차단하고 대비하는 특별 방역대책을 2월 1일부터 2월 14일까지 2주간 정부방침에 발맞춰적극 추진한다.

 

연휴기간 방역 공백을 메우기 위해 선별진료소와 특별방역반을지속운영하며, 요양병원, 식품접객업소와 노래연습장, PC방 등연휴를 전후하여방문이 잦아질 다중 이용시설등 감염병의 주요 확산우려시설을빠짐없이방역함과 동시에, 연휴기간 해외유입 감염병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전담반을편성·운영한다.또한 성묘객 등 다중밀집이 우려되는묘지 및 봉안시설에 대한 지도, 점검역시 빠짐없이 실시한다.

 

한편 연휴 전후 이용객 증가 등으로 인한 사고방지를 위해 대형건물 및 다중이용시설 등의 안전점검을 중점실시한다.설연휴 제수용품 구입 등이용객 증가가 예상되는 경산공설시장과대형마트 3개소 및 경산시외 버스터미널에 대해 민간 전문가와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아울러 연휴기간성묘객 등 입산자의 증가와 겨울철 건조한 날씨로 산불발생의 위험성이증가됨에 따라 연휴 간 산불방지 대책본부를 운영하여, 산불피해 최소화에철저를 기한다.

 

또한,연휴동안 코로나19 대응반, 창구민원반과 비상급수반, 교통대책 상황실,청소관리반등 총 11개 반으로 구성된 종합상황실을 편성․운영하고지역응급의료기관 2개소, 보건소 및 병의원 78개소, 약국 99개소를 운영하며,의료공백을 최소화하는 한편,관내 주요 환경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설 맞이 대청결활동 전개를펼침과 동시에 도로변불법광고물,노점상 및 노상적치물, 시가지 도시공원을 정비함으로써 귀성객과 시민들의 쾌적한설 나기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이밖에도명절을 앞두고 동요하는 물가의 안정을 위해 상황실을 운영하여물가를 중점관리하고,지역 농·특산물 판촉행사 개최, 삼삼오오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3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운전자금지원,근로자 임금체불 예방 및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소비 심리 개선 및 지역 경기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거리노숙인, 독거노인, 결식아동 등 지역의 소외계층을지원하는 데주력하여, 시민 누구나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복지확충대책 또한 적극 추진한다.

 

최영조 경산시장은“코로나19 예방접종이 2월 우선순위 대상자부터 차례대로 시작됨에 따라, 경산시 또한 정부의 지침에 따라 신속히 예방접종을실시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으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마스크쓰기, 이동 최소화, 사회적 거리두기, 개인방역수칙 준수를 생활화하여 슬기롭고 안전하게 코로나19 종식을 위한준비를 착실히 하여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san City promotes comprehensive measures for Lunar New Year holidays


【Break News Gyeongsan,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eon Lee = Gyeongsan City (mayor Young-jo Choi) establishes and promotes the “Comprehensive Measures for Explanatory Days in 2021” with the goal of “New Year holidays for all citizens to be safe and happy.

 

According to the city of Gyeongsan, the city has set up 35 detailed measures in six areas, including quarantine measures, safety measures, convenience measures, environmental measures, public welfare measures, and welfare measures, and decided to promote it until February 14, the last day of the holiday.

 

First, the city will actively promote special quarantine measures to prevent and prepare for the spread of infection by utilizing its past Chuseok quarantine experience and know-how for two weeks from February 1 to February 14, in line with the government policy.

 

To fill the quarantine gap during the holiday season, we continue to operate screening clinics and special quarantine groups, and facilities that are concerned about the spread of infectious diseases, such as nursing hospitals, food service establishments, singing practice centers, and PC cafes, are frequently visited before and after the holidays.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ious diseases from overseas during the holiday season, a task force will be organized and operated, and guidance and inspections will be conducted on cemeteries and safety facilities that are concerned about multiple concentrations, such as adult cats.

 

Meanwhile, in order to prevent accidents caused by the increase in users before and after the holiday season, we will focus on safety checks at large buildings and multi-use facilities. Gyeongsan public market and 3 large marts, which are expected to increase in number of users, such as purchasing water supplies for the New Year holidays, and Gyeongsan intercity bus terminal Joint inspection with private experts.

 

In addition, as the risk of forest fires is increased due to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residents, such as tombs during the holiday season, and dry weather in winter, the forest fire prevention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are operated during the holiday season to minimize damage to forest fires.

 

In addition, during the holiday season, a comprehensive situation room consisting of 11 classes, including Corona 19 Response Group, Counter Civil Service Group, Emergency Emergency Group, Traffic Response Control Room, and Cleaning Management Group, will be organized and operated, and 2 local emergency medical institutions, 78 public health centers and hospitals, and 99 pharmacies. By operating a site, minimizing medical gaps, carrying out clean-up activities for the new year targeting major environmentally vulnerable areas in the building, and maintaining illegal roadside advertisements, street vendors and streetcars, and city parks, We plan to make every effort for a pleasant new year.

 

In addition, to stabilize the fluctuating prices ahead of the holidays, a situation room is operated to intensively manage prices, hold promotions for local agricultural and special products, shopping events for Samsamo Traditional Markets,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operating funds worth 30 billion won, and prevent and support workers' wage arrears. We will expand welfare so that all citizens can spend a warm holiday by focusing on improving the sentiment of consumption and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and helping the underprivileged in the area, such as the homeless on the street, the elderly living alone, and children underprivileged. Measures are also actively promoted.

 

Gyeongsan Mayor Choi Young-jo said, “As the corona 19 vaccination begins in order from the priority targets in February, the city of Gyeongsan is also fully preparing for vaccination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guidelines. We hope that minimization, social distancing, and observance of personal quarantine rules will be made daily in order to wisely and safely prepare for the end of Corona 19.”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