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2021 전국체전' 스포츠대축제로 만든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09 [17:03]
종합뉴스
스포츠
경북도, '2021 전국체전' 스포츠대축제로 만든다
기사입력: 2021/02/09 [17:03]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가 지난해 코로나19로 순연돼 올해 10월에 열리는 국내 최대 스포츠축제인‘제102회 전국체육대회’와‘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의 성공적인 개최 준비에 나섰다.

 

▲ 복합스포츠센터  © 경북도


9일 경상북도에 따르면 이번 대회는 ‘62년 43회, ‘75년 56회, ‘95년 제76회 포항, ‘06년 제87회 김천에 이어 15년 만에 경북(주개최지 구미)에서 열리는 다섯 번째 대회로, ‘대한체육 새로운 100년의 출발점’이라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

 

전국체육대회는 1920년 11월 일제강점기 민족정신 함양과 조선독립운동의 매개체 역할을 위해 개최한 ‘제1회 전조선야구대회’를 기원으로 1938년 중일전쟁과 1950년 6.25사변을 제외하고는 매년 개최되어 왔다.

 

지난해 코로나19 전염으로 전례 없는 상황을 맞았으나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역발전과 도민의 열망을 감안해 1년씩 순연할 것을 정부에 건의하고, 차기 개최지 4개시도(울산광역시, 전라북도, 경상남도, 부산광역시)와 협의하는 등 각고의 노력으로 금년 10월 경북에서의 개최를 이끌어 내었다.

 

이에 따라 ‘제102회 전국체육대회’는 10월 8일부터 14일까지 7일간 구미시민운동장 등 12개 시․군 71개 경기장, 47개 종목으로 개최되며, 17개 시․도와 18개국 해외동포 선수단 등 3만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치러질 예정이다.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10월 20일 ~ 25일까지 6일간 구미시민운동장 등 11개 시․군 37개 경기장, 30개 종목으로 열리며, 선수단과 임원 및 보호자 등 9천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전국(장애인) 체전은 전 국민이 즐거운 행복체전, 하나되는 화합체전, 스포츠와 문화가 어우러지는 문화체전,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과학체전으로 경북의 비전, 정체성과 첨단과학이 어우러지는 독창적이고 다채로운 개·폐회식 운영도 준비하고 있다.

 

▲ 시민운동장 전경  © 경북도


대회 상징 마스코트인 ‘새롬이’와 ‘행복이’는 새바람 행복경북을 모티브로 ‘체전에 신선한 경북의 새바람을 일으켜 선수단 뿐만 아니라, 전 국민 모두 행복해지는 대한민국’을 염원하는 마음을 담고 있다.

 

개․폐회식이 열리는 ‘구미시민운동장’은 45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구조보강 및 관람석 설치, 육상트랙 교체, 편의시설 확충 등 리모델링 공사가 완료되어 선수들의 기량 및 체전운영에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게 준비되어 있다.

 

신축한 복합스포츠센터는 244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지상 3층으로 1층은 40레일 볼링장과 2·3층은 1,016석 규모의 다목적체육관으로 지난 12월 준공하여 체전 기간 동안에는 시․도 운영본부와 볼링경기장 등으로 사용되며, 체전 후에는 시민들의 다목적 생활체육공간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이밖에도 12개시군 40개 종목별 경기장에 235억원을 투자하여 시설 개보수를 완료하였고, 전국체전 성공적 개최를 위하여 주경기장 진입로 개설공사, 경기장 주변 환경정비 등에 2018년부터 2021년까지 371억원을 투자했다.

 

▲ 시민운동장  © 경북도


아울러, 경상북도는 2월중‘조직위원회 및 집행위원회 재정비와 실행부별 준비상황보고회’를 통해 추진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보완하고, 전국체전 홈페이지와 공식 SNS 채널 운영 등 온․오프라인을 총망라한 다양한 홍보를 통해 사전 분위기를 조성하고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하여 D-100일, D-30일 행사 등 계기별 붐업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난해 코로나로 인해 취소될 위기에서 어렵게 순연시킨 전국체전인 만큼 금년에는 철저한 방역시스템을 갖추어 클린체전이 될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하게 준비해 코로나 이후 지역경기 침체로 어려운 소상공인과 청년들에게 행복한 웃음을 안겨주고 경북의 저력을 대내외에 알리는 모범 사례가 되는 스포츠대축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do makes '2021 National Sports Festival' a sports festival


[Break News,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un Lee = Gyeongsangbuk-do was delayed due to Corona 19 last year, and started preparing for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102nd National Sports Festival' and the '41th National Sports Festival for the Disabled', the largest sports festivals in Korea held in October .

 

According to Gyeongsangbuk-do on the 9th, the event will be held in Gyeongbuk (host site Gumi) in 15 years following 43 times in '62, 56 times in '75, 76th Pohang in '95, 87th Gimcheon in '06. As the first competition, it has a symbolic meaning of'the starting point of the new 100 years of Korean sports'.

 

The National Sports Festival was held every year except for the Sino-Japanese War in 1938 and the 6.25 Incident in 1950 with the origin of the '1st Jeon Joseon Baseball Championship' held in November 1920 to cultivate the national spirit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serve as a medium for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Has been held.

 

Last year,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suggested to the government that it should be delayed for one year, considering the regional development and the aspirations of the residents, and the next four cities (Ulsan, Jeollabuk-do, Gyeongsangnam-do, and Busan) and With great efforts, including discussions, the event was held in Gyeongbuk this October.

 

Accordingly, the 102nd National Sports Festival will be held for 7 days from October 8th to 14th, with 71 stadiums in 12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the Gumi Civic Stadium, and 47 events, and 17 cities and provinces and overseas Koreans from 18 countries. It will be held with more than 30,000 people including the athletes participating.

 

The 41st National Sports Festival for the Disabled will be held for 6 days from October 20 to 25, in 11 cities and guns, including the Gumi Civic Stadium, and 30 events, and more than 9,000 people including athletes, officers and guardians will participate. Is expected.

 

This national (disabled) sports event is an ingenious harmony between Gyeongbuk's vision, identity and cutting-edge science as a happy sports event for the whole people, a united harmony sports event, a cultural sports event where sports and culture harmonize, and a science sports event leading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here are also various opening and closing ceremonies.

 

The symbolic mascots of the tournament, “Saerom-i” and “Happy-i”, are inspired by the new breeze and happy Gyeongbuk, and contain a wish for “a Republic of Korea that makes not only the athletes happy, but also the whole people by creating a fresh breeze of Gyeongbuk in the sports field.”

 

The'Gumi Civic Stadium', where the opening and closing ceremony is held, has been remodeled by investing a budget of 45 billion won to reinforce structures, install grandstands, replace land tracks, and expand convenience facilities. Has been.

 

The newly built complex sports center is a multipurpose gym with a 40-rail bowling alley on the first floor and 1,016 seats on the first floor and 1,016 seats on the first floor with a budget of 24.4 billion won. It will be used as a bowling stadium, etc., and it is planned to be used as a multi-purpose sports space for citizens after sports.

 

In addition, 23.5 billion won was invested in 40 stadiums in 12 cities and counties to complete the facility renovation, and 37.1 billion won was invested in the construction of the main stadium access road and environmental maintenance around the stadium for the successful hosting of national sports events.

 

In addition, Gyeongsangbuk-do comprehensively checks and supplements the progress through the'organizing committee and executive committee reorganization and preparation status report meeting for each executive' in February, and provides various promotions covering both online and offline, such as the operation of the National Sports Festival website and official SNS channels. In order to create a preliminary atmosphere and attract public's interest and participation, boom-up events are planned for each occasion such as the D-100 and D-30 events.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said, “As it was a national sports festival that was difficult to cancel from the risk of being canceled due to the corona last year, we will have a thorough quarantine system and prepare more carefully to become a clean sports game this year. “We will make it a great sports festival that is an exemplary case for bringing laughter and promoting the potential of Gyeongsangbuk-do.”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