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백신, 내일 경주 도착 …접종은 26일 부터


경주지역 첫 백신 접종자는 요양병원·시설 종사자 등 1428명 될 듯
25일부터 지역 요양병원·요양시설에 백신 물량 550명분 우선 배분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20:02]
종합뉴스
사회/문화
코로나19 백신, 내일 경주 도착 …접종은 26일 부터

경주지역 첫 백신 접종자는 요양병원·시설 종사자 등 1428명 될 듯
25일부터 지역 요양병원·요양시설에 백신 물량 550명분 우선 배분
기사입력: 2021/02/24 [20:0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에 요양병원·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를 위한 백신이 25일 도착 예정인 가운데, 준비 기간을 거쳐 26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 경주시 제공


24일 경주시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국내 위탁생산업체인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생산된 백신이 25일 경주시 보건소를 통해 요양시설에 필요한 백신 물량 400명분과 요양병원 물량 150명분 등 총 550명분이 우선 도착한다.

 

나머지 물량은 28일부터 순차적으로 배송된다. 이에 따라 경주지역 요양병원 14곳과 요양시설 13곳의 입소자와 종사자가 첫 백신 접종자가 된다.

 

대상자는 24일 기준 요양병원·시설 종사자 및 65세 입소자 1468명 중 접종을 희망한 대상자는 1428명이다. 이는 대상자 중 97.28%에 달하는 수치다.

 

백신이 도착하면 지역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움직임도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준비기간을 거쳐 26일부터 지역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27곳에서 일제히 접종이 시작된다.

 

이후 8일부터는 △자강병원 △현대병원 △새천년병원 △큰마디병원 △맘존여성병원 △한빛아동병원 △계명대 동산병원 △굿모닝병원 등 지역병원 8곳의 보건의료인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되며, 또 22일부터는 △보건소 선별진료소 △역학조사 △이동검체 채취 △해외입국자 수송 △코로나19예방접종추진단 △119구급대 등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등을 대상으로 한 접종이 순차적으로 시작될 예정이다.

 

또 코로나19 전담치료병원인 동국대경주병원 종사자 700여명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접종도 진행된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인천공항을 통해 들어오는데다, 초저온냉동고가 아직 경주에는 설치되지 않은 탓에 시설이 확보된 대구동산병원을 중간 기착지로 거쳐 실제 접종은 다음달 중순이 될 전망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시 차원의 예방접종센터 개설은 정부의 백신수급 문제로 당초 계획보다 일부 미뤄졌지만, 우려했던 접종 차질 사태는 없을 것”이라며 “지역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와 의료 종사자들이 최우선 접종자 대상자로 선정된 만큼, 안전하고 신속하게 예방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Corona 19 vaccine arrives in Gyeongju tomorrow… Vaccination from the 26th

-The first vaccination in Gyeongju is likely to be 1,428 people including nursing hospitals and facilities workers.
-From the 25th, first distribute the amount of vaccine for 550 people to local nursing hospitals and nursing facilities.

[Break News Gyeongju] Reporter Park Young-jae = Vaccines for residents and workers under the age of 65 at nursing hospitals and facilities in Gyeongju are scheduled to arrive on the 25th.

According to the city of Gyeongju on the 24th, the vaccine produced by SK Bioscience, a domestic consignment manufacturer of'AstraZeneca', will arrive first through a public health center in Gyeongju on the 25th, with a total of 550 people, including 400 vaccines required for nursing facilities and 150 nursing hospitals. .

The remaining quantities will be shipped sequentially from the 28th. Accordingly, residents and workers in 14 nursing hospitals and 13 nursing facilities in Gyeongju will be the first vaccinations.

As of the 24th day, 1,428 of 1,468 employees of nursing hospitals/facilities and 65-year-old residents wanted vaccination. This is 97.28% of the subjects.

When the vaccine arrives, the movement of local nursing hospitals and nursing facilities is expected to accelerate.

From the 26th after the preparation period, vaccinations begin at the same time in 27 local nursing hospitals and nursing facilities.

From the 8th, vaccinations will be started for eight local hospitals, including △Jagang Hospital △Hyundai Hospital △New Millennium Hospital △Keun Madi Hospital △Mamzone Women's Hospital △Hanbit Children's Hospital △Keimyung University Dongsan Hospital △Good Morning Hospital. From January, vaccinations for corona 19 first responders such as △ public health center screening clinic △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 collection of moving specimens △ transportation of foreign immigrants △ corona 19 vaccination promotion team △ 119 paramedics are scheduled to begin sequentially.

In addition, the ‘Pfizer’ vaccination is also in progress for 700 workers at Dongguk University Gyeongju Hospital, a treatment hospital dedicated to Corona 19.

In the case of the “Pfizer Vaccine,” it is expected that the actual vaccination will be in the middle of next month after passing through the Daegu Dongsan Hospital, which has a secured facility, as a cryogenic freezer has not yet been installed in Gyeongju.

Gyeongju Mayor Joo Nak-young said, “The opening of the vaccination center at the Gyeongju-si level has been partially postponed from the original plan due to the government’s vaccine supply and demand, but there will be no vaccination disruption that we were worried about.” As medical workers were selected as the top candidates for vaccination, we will mobilize all administrative power so that vaccination can be completed safely and quickly.”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