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덕군의회, 산자부 방문 천지원전 예정지역 지정철회 촉구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4:38]
종합뉴스
정치/의회
영덕군의회, 산자부 방문 천지원전 예정지역 지정철회 촉구
기사입력: 2021/02/25 [14:3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영덕】박영재 기자=영덕군의회(의장 하병두)가 천지원자력발전소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철회와 관련 25일 산업통상자원부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 영덕군의회 제공

 

영덕군의회에 따르면 이날 방문에서 ▲원전자율유치금 380억 원 사용 승인 ▲예정구역 내 주민과 인근 주민들에 대한 피해조사 및 보상 선행 ▲원전 대안사업 및 미보상 토지 소유자에 대한 대안 마련 후 예정구역해제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민들의 의견을 전달했다.

 

영덕 천지원자력발전소 전원개발사업은 2010년 11월에 한수원이 영덕군에 신규원전 건설부지 유치를 요청하면서 시작됐다. 이에 영덕군은 정부의 에너지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예정구역 주민들의 동의와 군의회 의원 전원 찬성의 절차를 밟아 원전 자율유치를 신청해 지난 2012년 9월에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으로 고시됐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월 8일 영덕군에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 해제와 함께 이에 따른 후속조치에 협조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영덕군은 18일 의견을 담은 공문을 회신했으며, 이후 22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천지원자력발전소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철회’ 행정예고를 했다.

 

이날 방문한 의원들은 “영덕군은 그동안 천지원자력발전소 건설과 관련해서 정부와의 약속을 충실히 지켰고 사업을 추진하지 못한 것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것으로 영덕군은 지난 10여 년간 천지원전 추진과정에서 엄청난 개인적·사회적 피해가 있었다.”며 “정부에 영덕군과 피해주민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서 영덕군의 요구사항과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eongdeok-gun Council visits the Ministry of Commerce, Industry and Energy, urges withdrawal of designation of the planned area for Cheonjijeon War

 

[Break News Yeongdeok] Reporter Park Young-jae = Yeongdeok-gun Council (Chairman Ha Byeong-du) announced that it had visite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on the 25th in connection with the withdrawal of the designated area for the power development project of the Cheonjiwon Self-Power Plant.

 

According to the Yeongdeok-gun council, during the visit ▲approved to use 38 billion won of nuclear rate inducement ▲Investigation and compensation for damages to residents and nearby residents in the planned area ▲Preliminary investigation and compensation for the residents in the planned area It conveyed the opinions of the residents that it should be done, and expressed its position to implement it.

 

The Yeongdeok Cheonjiwon Magnetic Power Plant power development project began in November 2010 when KHNP requested Yeongdeok-gun to attract a new nuclear power plant construction site. Accordingly, Yeongdeok-gun applied for the autonomous attraction of nuclear power plants by following the procedure of the consent of residents of the planned area and the approval of all members of the military council in order to comply with the government's energy policy, and was announced as a planned area for the power development project in September 2012.

 

On the other han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ent an official letter to Yeongdeok-gun on February 8, requesting that the designated area for the power development project be canceled and to cooperate with follow-up measures. On the 18th, Yeongdeok-gun replied to an official letter containing the opinions, and on the 22n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ade an administrative notice of “withdrawal of the designation of the planned area for the power development project of the Cheonjiwon Power Plant.

 

Representatives who visited on the day said, “Yeongdeok-gun has been faithfully keeping its promises with the government regarding the construction of the Cheonjiwon Self-Power Plant. There was damage.” He strongly demanded, “The government should fully consider the position of Yeongdeok-gun and the victims and actively reflect the demands of Yeongdeok-gun and the opinions of residents.”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