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번엔 부단체장 인사 두고 경북도- 군위군 또 실랑이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7:13]
종합뉴스
사회/문화
이번엔 부단체장 인사 두고 경북도- 군위군 또 실랑이
기사입력: 2021/02/26 [17:13]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김기덕 군위부군수가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그러면서 경북도와 군위군은 지난 공항 입지 선정 과정에 이어 또다른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현재 재직중인 군위군청에서는 2년이라는 부군수 재임에도 불구하고 군수 공석이라는 이유로 그(김기덕 부군수)를 놔주지 않으려는 모양새다.

 

 

반면, 인사권을 가진 경상북도(이철우 도지사)는 산림자원과장이 공석이라는 이유로 그를 필요로 하고 있는 실정이다. 군위나 경북도 모두에서 사랑받는(?) 김 부군수는 원칙대로라면 벌써 도청으로 돌아갔어야 했다.


그러나 군위군수가 구속되는 상황에 공항 입지 문제 등 산적한 상황들이 그의 발을 묶어 놓았다. 이래저래 어수선한 상황이 이어졌던 군위군이 안정적으로 군정을 펼칠 수 있었던 데에는 김 부군수의 역할이 컸다는 게 군위군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민성훈. 이하 군위 공노조)의 입장으로 보인다.

 

군위공노조는 26일 성명을 내고 “원칙과 기준 없는 경상북도 부단체장 인사를 즉각 해명하라” 고 촉구했다.

 

이들은 “군위군수 부재중에 갑작스럽게 이루어진 3월 2일자 경상북도의 군위군청 부단체장 인사는 원칙과 기준, 법과 제도 무시를 넘어 군위군청 개청 이래 초유의 사태”라면서 “경북도는 군위부군수의 연초 교체를 위해 지난해 말 군위군과 협의했고, 도내 공석이 발생하여 교체하는 게 좋겠다는 내부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했지만, 연초 군수 공석 상황과 지금 상황이 전혀 달라지지 않은 이러한 상황에서 굳이 공직생활 4개월 밖에 남지 않은 현 부군수를 교체  해야 했는지, 어떤 정치적 의도와 배경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이해 할 수 없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군위군민과 군위군청 공직자를 무시한 이번 인사에 대하여 이철우 도지사의 명확한 입장과 사과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거듭 밝혔다.  군위군이 제기하는 정치적 의도는 지난 신공항 입지 선정 당시를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하여 경북도는 “도내 잇따르는 산불에 따라 산림자원과장을 더 이상 공석으로 둘 수 없다”는 입장에 따라 부임 2년이 넘은 김기덕 군위부군수를 함께 교체하는 게 좋겠다는 내부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실제, 현재 경북도 산림자원과장은 김재준 전 과장이 울진부군수로 자리를 옮기면서 공석 상태다. 게다가 지난해 말 김 부군수의 이동이 예정되어 있었지만 김영만 군위군수의 구속으로 유임시키면서 군위군의 입장을 어느 정도 반영했다는 것. 경북도는 내부의 인사 필요성에 따른 정상적인 인사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지른 정치적 배경설에 대하여는 일축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is time, I'm going to be greeted by the vice-president, and I'm going to

[Break News Gyeongbuk] Lee Sung-hyun Reporter =


Military officer Kim Gi-duk is screaming happy (?). Despite his two-year tenure as deputy military chief, the military-ranking military office was picked up on the grounds that he would not let him go because of a military vacancy.

 

Gyeongsangbuk-do (Doji Lee Cheol-woo), who has human resources rights, is in need of him because the head of the Forest Resources Department is vacant. Vice-president Kim, who is beloved by both the military and Gyeongbuk-do, should have already gone back to eavesdropping in principle.


However, bandit situations such as the airport's location problem tied his feet to the situation where the military was restrained. Since then, it seems that the military-level military, which has been unhydying since then, has been able to reliably conduct military orders, and the role of Deputy Secretary Kim has been great, as is the position of the military-ranked military official workers' union (Chairman Min Sung-hoon, hereinafter the military's official labor group).

 

On 26 June, the military-level public nojo issued a statement and called for "the immediate eluing of the head of the deputy organization of Gyeongsangbuk-do Without principles and standards."

 

They said, "The personnel of the deputy head of the Military Forces Office in Gyeongsangbuk-do, on March 2, which was abruptly created in the absence of military members, Beyond ignoring the law and system, it was said that "Gyeongbuk-do consulted with the military forces at the end of last year to replace the military forces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and it was said that it was in accordance with internal judgment that it would be better to replace them due to vacancies in The Islands, but the situation of military vacancies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and the current deputy military persons who have only four months left in public service should be replaced. I can't understand what political intent and background it is," he questioned.

 

He repeatedly stated, "I strongly demand the clear position and apology of Toji Lee Cheol-woo for this person who ignored the people of the military and the officials of the military and military service."  The political intentions raised by the military forces are unraveled to mean the time of the last selection of the new airport location.

 

On the other, it is known that Gyeongbuk-do had an internal judgment that it would be better to replace the kimgi-duk military forces together for more than two years in charge, according to the position that "the forest resources department can no longer be vacant depending on the forest fires in The Sea."

 

In fact, the current head of the Forest Resources Division in Gyeongbuk-do is vacant as former Chief Kim Jae-joon moves to Uljinbu County. In addition, the move of Vice President Kim was scheduled for the end of last year, but he reflected to some extent the position of the military forces while still being restrained by Kim Yong-man.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