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 유일 영진전문대 공군 RNTC, 임관식 개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1:26]
종합뉴스
교육/환경
전국 유일 영진전문대 공군 RNTC, 임관식 개최
기사입력: 2021/03/02 [11:2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영진전문대학교(총장 최재영)가 지난 26일 대학 글로벌캠퍼스 국제세미나실에서 지난 2015년 공군 최초로 창설한 공군 부사관학군단(RNTC)의 제5기 부사관 임관식을 개최했다.

 

▲ 공군부사관 임관식 경례  © 영진전문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창설 이후 처음으로 캠퍼스에서 진행된 이날 임관식에서는 제5기 공군 부사관후보생 총 37명(여 4명)이 영예로운 부사관으로 임관했다.

 

이날 임관식은 영진전문대학교 백정일 학군단장, 공군교육사령부 김민수 훈육관(중사)과 이 대학교 공군 부사관학군단 후보생 등 100여 명 만이 참석했고,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가족 지인 등 외부인 초청 없이 자체행사로 진행했다.

 

이날 임관한 제5기 후보생 37명은 지난 3학기 동안 하·동계 방학을 이용해 공군 교육사령부(진주소재)에 입영해 9주간의 기본군사 훈련을 수료했다. 또 학기 중에는 군사학과 항공정비학 등의 전공과목을 이수했고, 특히, 정비 일선부대에서 실무 경험 등을 익혀 공군 최고 항공정비전문가로서의 전문성을 높여 왔다.

 

임관식에서 공군참모총장상은 고건 하사, 공군교육사령관상 윤석희 하사, 공군훈련단장상 정진훈 하사, 학군단장상 오충만 하사가 각각 수상했다.

 

또한 이 대학 학군단 창설 이래 제주도 출신 1호로 부사관에 임관된 고건 하사(부사관계열, 21)는 공군참모총장상까지 수상하는 영예를 안으며 주위의 이목을 끌었다.

 

그는“집이 멀어 기숙사에만 머물면서 학업에 집중하게 된 것이 수상의 영광으로 이어졌다”면서 겸손해 했다.

 

공군 준위인 아버지를 보면서 공군 부사관의 꿈을 키워 온 이도균 하사(부사관계열, 21)는 핵심가치(도전)상을 수상했다. 그는 “이제 아버지와 함께 대한민국 영공을 수호 할 수 있게 돼 무척 기쁘기도 하고 영광스럽다”면서 “주어진 임무는 반드시 완수하는 공군 부사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전혜진, 김도희 하사(여, 부사관계열. 22)는 부사관학군단 후보생 모집에 두 번째 도전에 합격하고 이날 임관의 기쁨을 안았다.

 

백정일 학군단장은 훈시에서 “국가와 국민의 부름에 응답하는 민주시민, 멋진 군인이 되어 줄 것”을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only air force RNTC at Yeongjin College in Korea held an appointment ceremony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un Lee = Youngjin College (President Jae-Young Choi) held an appointment ceremony for the 5th NCO of the Air Force's RNTC, which was first established in 2015 in the international seminar room of the university's global campus.

 

At the ceremony, which was held on the campus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corona 19 situation, a total of 37 (four female) candidates for the 5th Air Force NCO were appointed as honorable sergeants.

 

On this day, only about 100 people, including school leader Baek Jeong-il, the head of the Youngjin College School District, Min-Soo Kim of the Air Force Education Command (Sergeant Sergeant), and candidates for the Air Force NCO Academy, attended the event.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it was held as a self-event without inviting outsiders such as family acquaintances did.

 

The 37 candidates for the 5th term who were appointed on this day enrolled in the Air Force Education Command (Jinju) during the last three semesters during summer and winter vacations and completed 9 weeks of basic military training. In addition, during the semester, he completed major courses such as military and aviation maintenance. In particular, he gained hands-on experience in the front line of maintenance and has increased his expertise as the best aviation maintenance expert in the Air Force.

 

At the ceremony, the Air Force Chief of Staff Award was awarded by Sergeant Ko Gun, the Air Force Education Commander Award, Sergeant Yoon Seok-hee, the Air Force Training Commander Award, Sergeant Jeong Jin-hun, and the School Corps Commander Award, Sergeant Choong-Man Oh.

 

In addition,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university's school corps, Sergeant Goh Geon (Nice-Sergeant Geonyeol, 21), who was appointed as the No. 1 deputy officer from Jeju Island, drew the attention of the people with the honor of receiving the Air Force Chief of Staff Award.

 

He was humble, saying, "Because I was far from home, I was able to concentrate on my studies while staying in the dormitory.

 

Sergeant Do-gyun Lee (NCO-affiliate, 21), who has grown his dream of becoming an Air Force sergeant while seeing his father, who is an Air Force level, won the Core Values ​​(Challenge) award. He said, "Now I am very happy and honored to be able to protect the airspace of Korea with my father," he said. "I will be an air force sergeant who will surely fulfill the given mission."

 

Sergeants Jeon Hye-jin and Kim Do-hee (female, vice-sergeant relationship column. 22) passed the second challenge in recruiting candidates for the vice corps academic corps and embraced the joy of being appointed on this day.

 

In Hoon City, head of the school district, Baek Jeong-il, asked "to become a democratic citizen and a wonderful soldier who responds to the call of the nation and the people."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