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천시 특조법 현장 전담반 운영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3/03 [16:21]
지역뉴스
영천시
영천시 특조법 현장 전담반 운영
기사입력: 2021/03/03 [16:2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영천】이성현 기자=영천시(시장 최기문)는 미등기이거나 등기부 상의 소유자와 사실상 소유자가 일치하지 않는 부동산에 대한 소유권을 찾을 수 있는 한시적 조치로 지난해 8월 5일부터 2022년 8월 4일까지 시행하는 ‘부동산 소유권이전 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하 ‘특조법’)을 적극 추진 중이다.

 

▲ 부동산 소유권이전 등기 특별조치법 전담반 운영 현장  © 영천시


영천시에 따르면 특별조치법 적용 범위는 1995년 6월 30일 이전에 매매·증여·교환 등으로 양도되었거나 상속받은 부동산과 미등기 부동산 중, 읍·면지역은 토지 및 건물, 동 지역은 농지 및 임야가 해당한다.

 

영천시에 현재까지 접수된 토지 600여 건에 대하여, 확인서 발급 100여 건, 이의신청 40여 건, 기각 20여 건, 공고 중 90여 건 등이 진행 중이며, 등기 완료를 통해 현재까지 소유권을 보장받은 건수는 100건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된다.

 

특조법 시행 초기인 지난해 9월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신청 건수가 많은 것을 볼 수 있는 추세이며, 특히 올 한해 신청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영천시 지적정보과는 특조법 민원 창구 운영을 비롯하여 적극적인 업무 분장을 통해 모든 구성원들이 협력하여 특조법 상담, 신청서 접수, 보증 취지 확인 및 현장조사, 공고 사실 통지 등 일련의 과정을 신속 정확하게 처리한다.

 

임고면의 김 모 씨는 “특조법을 통해 30여 년간 재산세만 내고 소유 권리를 인정받지 못하던 집안의 토지를 드디어 찾게 되어 30년 묵은 체증이 내려가는 것 같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기문 시장은 “시민들이 특조법을 오랜 시간 기다려온 만큼 시행 초기 접수 건이 많이 몰리는 경향이 있으나, 시민들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신속·정확한 절차를 통해 지체 없이 처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eongcheon City Special Act on-site task force operation


【Break News Yeongcheon,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eon Lee = Yeongcheon-si (Mayor Ki-moon Choi) is a temporary measure to find ownership of real estate that is not registered or where the owner in the register does not actually match the owner, from August 5 last year to August 4, 2022. It is actively promoting the'Special Measures Act on Real Estate Ownership Transfer Registration, etc.'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Special Act').

 

According to the City of Yeongcheon, the scope of application of the Special Measures Act is among real estate transferred or inherited through sale, gift, exchange, etc. before June 30, 1995 and unregistered real estate, land and buildings in the towns and villages, and farmland and forestry in the same area. do.

 

About 600 lands received so far in Yeongcheon City, about 100 confirmations, 40 appeals, 20 dismissals, and 90 public announcements are in progress, and ownership has been guaranteed to date through registration completion. It is confirmed that the number of cases exceeded 100 cases.

 

From September last year, which is the beginning of the enforcement of the Special Control Act, to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ere is a trend to see a large number of applications.

 

In the Yeongcheon City Cadastral Information Division, all members cooperate through active division of duties, including the operation of a civil petition counter for the Special Law Act, to promptly and accurately process a series of processes such as counseling for the Special Law Law, receiving applications, confirming the purpose of the guarantee and conducting on-site investigations, and notifying the facts of public notice.

 

Im Go-myeon's Mr. Kim Mo said, “Through the Special Act, we finally found the land in the house where the property rights were not recognized for 30 years, and the 30-year-old congestion seems to be going down.

 

Mayor Ki-moon Choi said, “As citizens have been waiting for the special measures for a long time, there is a tendency that many cases are received in the early stages of implementation, but we will do our best to deal with them without delay through prompt and accurate procedures so that citizens do not feel uncomfortable.”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