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달라진 민심··· 국민의 힘 ‘오만’ 했다간 또 큰 코 다친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3/15 [17:45]
오피니언
칼럼/건강칼럼
달라진 민심··· 국민의 힘 ‘오만’ 했다간 또 큰 코 다친다
기사입력: 2021/03/15 [17:4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민의 힘 제공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보궐선거를 의식한 TK(대구경북) 국회의원들의 발 빠른 민심잡기 행보가 관심이다.

 

여기엔 최근 LH 직원들이 땅투기 등으로 현 정부 실정이 국민들로 하여금 크게 어필되고 현 정권에 대한 피로감이 상승하면서 정권교체 열망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표를 먹고 살아야 하는 지역 의원들의 지역구 관리 행보도 더 한층 빨라지고 있다.

 

이들의 지역구 관리는 대부분 민원 청취 및 해결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 가 주말이 되면 지역구로 내려와 지역 민원에 올인하는 모습은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의 달라지려는 모습으로 읽힌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TK 의원들이 거대 여당의 독주 법안 통과에 힘을 잃고 있지만 지역민들과 만남을 통해 힘을 얻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지역민들도 지역 정치권의 무너진 위상에 실망은 하면서도 원망보다는 차기 대선을 앞두고 있는 지역 의원들의 활발한 의정활동을 내심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달라진 민심에 자만 하다간 “큰 코”

 

지역 의원들의 지역민심 챙기기와 여권과 청와대의 민심이반 국정, 부동산 정책의 대책 없는 추락 등 연이은 악재는 박근혜 정부를 정점으로 곤두박질 친 보수층으로 하여금 상대적으로 재 결집 시키는 계기가 되고 있다.

 

특히, LH 사태 등 부동산 정책은 문재인 정부로서는 문제의 본질적인 진단이 되지 않다보니 제대로된 처방은 당연히 나오지 않고 있다며 아예 기대하지 않는 분위기로 전환되는 모양새다.

 

이런 기운을 등에 업고 4월 7일 보궐선거의 분위도 최근 들어 국민의힘과 반여당 쪽으로 급격히 쏠리는 형국이다. 그야말로 박근혜 정부 시절에 잃었던 보수의 상처가 다시 아물수 있다는 때이른 전망도 나오고 있다.

 

실제, 지역정가 일각에서는 이같은 전망에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15일,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3자 대결 구도로 치러질 경우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범위 내 1위를 차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밮표되자, TK(대구경북) 정가에서는 기대반, 우려반의 묘한 감정선이 교차했다.

 

이날 본지와 만난 국민의힘 관계자는 “상당히 고무적이고 반가운 상황이 아닐 수없다”면서도 “그럼에도 더 조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역정가는 이같은 분위기를 제대로 일지 못하고 국민의힘 특유의 오만과 자만이 돌출할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각종 정황은 분명 국민의힘에 유리한 상황이지만, 그동안 여러  유리한 상황들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데다, 그동안의 경험으로 보아 (국민의힘이)스스로 자만과 오만에 빠지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기에 안일하게 대하다가는 자칫 서울시장 자리를 여당 후보에게 뺏길 수 있다는 것.

 

특히, 우려하는 부분은 오만과 자만이 야권 단일화를 망치고, 그 분위기가 지역 정가에게까지 여운을 남기면서 훈풍이 불고 있는 지역분위기를 망칠까 불안하다는 지적이다.

 

실제, 여당 후보와 정당의 지지도는 멈춤 상태지만 안철수 오세훈 두 후보의 지지는 상승하는 것을 두고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15일 단일후보 경쟁자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겨냥, "토론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직격탄을 날렸고 안철수 후보 역시 "김종인 위원장 발언은 정말 모욕적"이라 즉각 반발하는등 단일화 구도가 삐걱거리고 있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야권 지지자들과 지역 보수층이 한숨을 내쉬는 이유다.

 

국민의힘 경북도당 한 당직자는 "이번 서울시장 선거를 위해 대구경북 국민의힘 당원들의 총 동원령이 내려진 상황에 단일화가 무산될 경우 후폭풍은 상당할 것"이라며 "오세훈 후보의 지지율 상승이 국민의힘에 오만을 가져다 줄 수 있는 악재가 될 수 있다. 안철수와 오세훈 후보의 아름다운 경선을 통해 지지율 상승의 시너지를 내야하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people's strength and public sentiment have changed, but if you are proud, you will get a big nose injury.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Aware of the by-election, TK (Daegu, Gyeongbuk) lawmakers are interested in their quick steps to capture public sentiment. It is analyzed that this is because the current situation of the current government greatly appealed to the people due to the recent speculation of land by LH employees, and the fatigue of the current government increased, leading to aspiration for regime change, and the aspirations of the conservatives of TK also strengthened. As a result, local council members who have to live with the votes of local residents are also getting faster in their management of their districts. Most of their district management is focused on listening and resolving complaints. Ho-young Joo (Daegu Suseong-gap) comes down to the local district on the weekend and goes all-in to local complaints. It is observed that this management is not only helpful to the region. In the end, it is also a time to recharge the tired mind and body in Seoul as opposition. An official from the local government said, “Although the TK lawmakers are losing their strength in the passing of the ruling party’s solo bill, it is understood that they are gaining strength through meetings with the local people. I am looking forward to the active legislative activities of local lawmakers ahead of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Big nose" if you only like it with the changed public sentiment

The successive negatives, such as taking care of local citizenship of local lawmakers, the separation of public sentiment of passports and the Blue House, and the fall without countermeasures in real estate policy, are giving the pro-conservatives who fell to the peak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a chance to relatively turn their descriptions. In particular, real estate policies such as the LH incident are changing into an atmosphere that is not expected at all, saying tha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not been able to diagnose the problem in essence. With this energy on the back, the atmosphere of the by-election on April 7 is also rapidly shifting toward the power of the people and the anti-ruling party in recent years. There is also an early prospect that the wounds of conservatives lost during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can be healed again. In fact, there are voices of concern about this outlook from some of the local regulars. On the 15th, when the Seoul Mayor's by-election was held in a three-way confrontation, the results of a public opinion poll stating that candidate Oh Se-hoon ranks first within the margin of error. did. A person from the power of the people who met with this day said, "It is a very encouraging and welcome situation," but said, "It is a situation where we have no choice but to be more careful." There are voices of concern that local governments are not able to create such an atmosphere properly and that pride and arrogance peculiar to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protrude. Various circumstances are obviously favorable to the people's power, but they have not been able to properly utilize the favorable circumstances over the years. That the seat of the mayor of Seoul could be taken away by the ruling party candidate. In particular, it is pointed out that only arrogance and pride will ruin the unification of opposition powers, and that the atmosphere will leave a lingering lingering effect on the local government and spoil the local atmosphere where the warm wind is blowing. In fact, the support of the ruling party and the political party has stopped, but the support of two candidates Ahn Chul-soo and Oh Se-hoon is rising. "There is no person", and Candidate Chul-soo Ahn also responded immediately because "the remarks of Chairman Kim Jong-in are really offensive," and the unification composition is creaking. This is why opposition supporters and local conservatives sigh. Power of the People A Gyeongbuk Provincial Party official said, "If the unity of the people of Daegu and Gyeongsangbuk-do has been ordered to mobilize for the election of the mayor of Seoul, the post-storm will be significant." "It can be a bad news that can bring arrogance to the game. We have to focus on creating synergy of rising approval ratings through the beautiful contest of Candidate Chul-soo Ahn and Se-Hoon Oh," he said.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