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릉주민들 여객선 공모사업 지연 해수부 장관에 강력 항의

울릉주민들의 생존권을 무시하는 장관은 즉각 물러나라

전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1/04/02 [01:02]
기사제보
울릉주민들 여객선 공모사업 지연 해수부 장관에 강력 항의
울릉주민들의 생존권을 무시하는 장관은 즉각 물러나라
기사입력: 2021/04/02 [01:0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전종환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이날 포항지방해양수산청에서 열린 울릉 주민들과의 간담회를 마치고 나오자 주민들이 장관을 막아서고 있다.     © 독자제공 = 전종환기자

 

울릉군 여객선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회원 및 주민 20여명은 1일 오후 포항시청 앞 광장과 포항지방 해양수산청 정문 앞에서 울릉 항로 대형 카페리선 사업자 선정 심사를 미루는 해양수산부 규탄 집회를 가졌다.

 

이들은 "공모사업자가 소송을 제기했다는 이유로 대형 카페리선 심사 일정을 차일피일 미뤄 울릉주민들만 피해를 입고 있다"며 사업자 눈치만 보는 해양수산부는 각성하라고 반발했다.

 

이날 제10회 수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경북 포항시를 찾은 문성혁 장관은 기념식을 마친 후 포항~울릉 대형 카페리선 선정 공모와 관련, 이동권에 불편을 겪고 있는 울릉 주민대표 등과 간담회를 하기 위해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을 찾았다. 30여분간 진행된 간담회에서 문 장관으로부터 속시원한 답을 듣지 못하자 주민 7~8명이 문 장관이 타려던 차량을 막았다.

 

비대위는 "해수부장관이 향후 구체적 계획도 없이 면담을 열어 이전과 똑같은 말(소송이 끝나야 진행)을 되풀이하고 있다"며 "울릉주민들의 생존권을 무시하는 장관은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비대위 및 주민은 장관이 탄 차량을 가로막고 조속한 심사를 약속하라고 항의하기도 했다. 주민들의 항의는 10여분간 계속됐고 문 장관이 탄 차량은 경찰의 보호를 받으며 겨우 청사를 빠져나갔다.

 

▲ 울릉 비상대책위원회 및 주민들이 문 장관 차량을 막고 대치중   © 독자제공=전종환기자

 

포항 해수청은 지난 2020년 2월 포항~울릉 항로에 운항 중이던 2000t급 카페리 여객선 선플라워호가 선령 만료로 운항이 중단되자 대형 여객선 부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릉주민의 해상 이동권 보장과 관광객들의 편의 제공을 위해 총톤수 8000t 이상, 전장 190m 미만의 대형 카페리 여객선 공모 사업자를 지난 1월 말에 선정해 1년 이내 투입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공모 신청한 2개 선사 중 A선사의 신청서류를 포항 해수청에서 선박 미확보의 사유로 반려하면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과 반려처분 취소 소송이 진행돼 4월 현재까지공모 사업자 선정 심사가 전혀 진행되지 않고 있다.

 

이에 울릉주민들은 지난달 3일 법원의 가처분 인용 판결에도 불구하고, 신청자격 유무에 대한 법원의 행정소송 1심 판결을 지켜본 뒤 사업자를 선정하겠다는 해양수산부의 입장에 대해 거세게 반발 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Strong protest' against Ulleung residents' passenger ship competition project

 

On the afternoon of the afternoon of the 1st, 20 members and 20 residents of the Ulleung-gun Passenger Ship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non-capital) members held a condemnation rally by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to postpone the screening of the selection of a large ferry ship operator on the Ulleung route in front of the plaza in front of Pohang City Hall and the main gate of the Pohang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Office.

 

They said, "Only the Ulleung residents are injured by delaying the screening schedule for large-scale ferry ships because they filed a lawsuit," said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who only noticed the operator, to awaken.

 

After the ceremony, Minister Seong-hyuk Moon, who visited Pohang, Gyeongsangbuk-do, to attend the 10th Fisheries Day commemoration ceremony, held a meeting with the representatives of Ulleung residents who are suffering from mobility rights related to the competition for the selection of large ferry ships from Pohang to Ulleung. I visited the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Office. At the conference, which lasted for about 30 minutes, when he could not hear a quick answer from Minister Moon, 7 to 8 residents blocked the vehicle he was trying to get on.

 

"The Minister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has held an interview without any specific plans in the future, and is repeating the same words as before (the proceedings must be completed)," and argued that "the minister who ignores the right to live of the Ulleung residents must immediately withdraw."

 

Subsequently, the non-Captain and residents also protested that the Minister would block the vehicle and promise to promptly examine the vehicle. The protests from the residents continued for 10 minutes, and the vehicle on which Minister Moon was boarded was protected by the police and barely left the government building.

 

Pohang Maritime Affairs Administration in February 2020, when the 2000t ferry ferry ferry Sunflower, which was operating on the route between Pohang and Ulleung, was suspended due to the expiration of the age, and provided the rights of Ulleung residents who are suffering from the absence of large passenger ships to travel by sea and provide convenience to tourists. For this reason, a public offering company for a large ferry passenger ship with a gross tonnage of 8000 tons or more and a total length of less than 190 m was selected at the end of January and planned to be put into operation within one year.

 

However, among the two shipping companies that applied for the competition, the Pohang Maritime Administration rejected the application documents for the reason for the non-secured ship, and the application for temporary injunction for suspension of execution and a lawsuit for canceling the disposition were in progress. have.

 

Accordingly, Ulleung residents are fiercely opposed to the position of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to select a business operator after observing the court's ruling on the first trial of administrative litigation regarding the eligibility of the application, despite the court's decision to cite provisional injunction on the 3rd of last month.

 

미력한 힘이나마 울릉 발전을 위해 언론인의 사명을 다 하겠습니다.
rhdghkrnr11@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