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K-스마트등대공장' 1차 후보기업에 경북지역 2곳 선정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17:17]
종합뉴스
경제/산업
'K-스마트등대공장' 1차 후보기업에 경북지역 2곳 선정
기사입력: 2021/04/05 [17:1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재)경북테크노파크(원장 하인성, 이하 경북TP)는 인공지능에 의해 제조공정을 분석하고 실시간 제어까지 가능한 고도화된 스마트공장 구축을 목표로 ‘K-스마트등대공장’에 ㈜ 텔스타(임병훈 대표, 경주시)와 ㈜영진(서승구 대표, 영천시) 2개사가 1차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 경북테크노파크 전경     ©경북테크노파크

 

경북TP에 따르면 경북 경주 소재기업 ㈜텔스타는 자동차용 철판가공 기업으로 디지털트윈 제조공정 솔루션을 도입하여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생산공장을 지향하고 있으며, 경북 영천 소재기업 ㈜영진은 친환경 베터리케이스를 생산기업으로 경북형뉴딜을 주도하는 기업이다.

 

1차 선정된 기업은 경북테크노파크 경북스마트제조혁신센터의 전문기술위원과 함께 ISP(Information Strategy Planning)수립, 3년간 중장기 사업계획 로드맵 수립 및 추진전략을 확립하여 최종 선정을 준비한다.

 

K-스마트등대공장 사업에 최종 선정된 10개사는 총 사업비의 50% 이내에서 기업당 연간 최대 4억 원, 3년 동안 최대 12억 원을 지원받는다. 또한 AI 스마트공장 전환 촉진을 위해 정밀진단부터 전략수립 및 첨단 스마트솔루션 구축까지 패키지로 지원받을 수 있다.

 

하인성 경북테크노파크 원장은 “K-스마트등대공장은 질적 고도화로 전환한 선도모델로서 지역기업에 등대공장으로의 역할을 수행하며 스마트제조혁신을 빠르게 확산시킬 것”이라며 “경북테크노파크는 인공지능․데이터 기반의 제조혁신 성공사례 창출을 통해 지역 선도 기업을 지속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Selected as two Gyeongbuk companies as the 1st candidate for'K-Smart Lighthouse Factory'


Gyeongbuk Techno Park (Director In-Sung Ha) is located in'K-Smart Lighthouse Factory' with the goal of constructing an advanced smart factory that can analyze the manufacturing process by artificial intelligence and control it in real time. It was announced on the 5th that two companies Youngjin (CEO Seung-gu Seo, Yeongcheon City) were selected for the first time.

 

Gyeongbuk Gyeongju material company Telstar Co., Ltd. is a steel plate processing company for automobiles and aims to become a production factory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and big data by introducing digital twin manufacturing process solution. It is a company that leads the Gyeongbuk New Deal.

 

The first selected company prepares for the final selection by establishing an ISP (Information Strategy Planning) with a professional technical committee member of the Gyeongbuk Technopark Gyeongbuk Smart Manufacturing Innovation Center, establishing a roadmap for a mid- to long-term business plan for three years, and establishing a promotion strategy.

 

The 10 companies finally selected for the K-Smart Lighthouse Factory project receive a maximum of 400 million won per company per year and 1.2 billion won for three years within 50% of the total project cost. In addition, in order to promote the transformation of an AI smart factory, you can receive support as a package from precise diagnosis to strategy establishment and advanced smart solution construction.

 

In-sung Ha, director of Gyeongbuk Technopark, said, “The K-Smart Lighthouse Factory is a leading model that has been transformed into qualitative advancement, and will play a role as a lighthouse factory to local companies and rapidly spread smart manufacturing innovation.” We will continue to foster local leading companies by creating data-based manufacturing innovation success cases.”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