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장 출마 선언 서울서 투표···곽상도 의원의 자살골 "

지역 정가 곽 의원의 행동에 분개 지역민 우롱해도 유분수 비난 쇄도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7:44]
종합뉴스
정치(지방의회)
"대구시장 출마 선언 서울서 투표···곽상도 의원의 자살골 "
지역 정가 곽 의원의 행동에 분개 지역민 우롱해도 유분수 비난 쇄도
기사입력: 2021/04/07 [17:4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7일 서울시장을 뽑는 선거에 투표했다는 셀프 인증의 글과 관련, 지역사회와 정치권이 시끌하다. 

 

4.7 보궐선거가 이른 아침부터 실시된 7일 곽상도 의원은 같은 당의 다른 의원들과 마찬가지로 서울시장 보궐 선거 투표에 참여했다. 당 차원에서 모두들 참여할 것을 권유한 만큼, 곽 의원을 비롯한 다른 의원들의 투표 참여는 당연한 일임에도 불구하고 다른 이들과는 달리 곽 의원은 논란에 싸인 것.

 

▲ 곽상도 의원의 페이스북 캡쳐화면   

 

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송파구 장미아파트 경로당에 마련된 3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쳤다’며 10시 기준 투표율이 낮다며 걱정을 하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진절머리 나는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기 위해서도 투표를 포기하지 말라‘며 투표 참여를 권유했다. 

 

 논란은 곽상도 의원이 현재 국민의힘 대구시당 위원장으로 차기 대구시장 출마를 선언해 놓은 상태라는 점. 이날 자신의 셀프 인증이 올라오자 지역 정가에서는 그가 현 권영진 시장이 3선에 도전할 것이 유력해지니 자진해서 대구시장 출마를 접으려는 것 아니냐는 설이 돌았다.

 

지역 정가 호사가들의 비난은 이날 오후 들어 더욱 확산됐다. 캡쳐된 페이스북 화면이 SNS를 통해 퍼날라졌다. 일부 정치부 기자들에게는 곽 의원의 이같은 행보에 의문을 보내는 제보들이 잇따랐다.

 

곽 의원의 지역구에 사는 A씨(국민의 힘 당원. 남) "대구 중남구에서 투표권도 없는 분이 대구에서 당선됐다"고 강조하며 “가만히 보니 대구시장 출마 자격도 없는 분이었다”고 허탈해했다. 그는 “이렇게 보니 이광재 의원이 한 말이 생각난다”고 밝힌 그는 “투표권도 없는 사람을 당만 보고 찍어준 우리는 뭐가 되느냐”고 비판했다. 

 

인터넷상에서도 “(대구시장) 출마 선언까지 하신 분이 대구시민인지 서울시민인지 지역구가 어디인지 도대체 의아스럽다”며 “지역구 의원이 지역구에 자기표도 없으면서 어떻게 대구시장을 하려는 것인지.....당만 믿고 출마하겠다는 것인지 개탄스럽다”고 적었다. 또다른 네티즌은 "이건 대구시민을 우롱해도 한참 도를 넘은 행동"이라며 "어떻게 감히 이런 생각을 할 수있는 것인지 이해가 안된다"고 허탈해했다.

 

지역의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4.7 재보선에 대한 압승 의지가 강해서 곽상도 의원이 이같은 글을 올린 것 같다"면서 "대선 전초전의 승리가 아무리 중해도 대구 지역구 의원께서 서울 시민임을 스스로 인정한 것은 옳지 않은 것 같다. 이건 자살골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의 ‘당보고 뽑아서 대구경제가 전국꼴찌’라는 대구 비하발언에 이 의원의 사과도 제대로 받아내지 못하는 이유를 알았다"면서 "대구 시민들의 분노에도 아랑곳 하지 않는 이유가 서울시민이기 때문"이라는 자성어린 쇄도가 잇따랐다. 

 

본지는 이날 곽 의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통화를 시도했으나 투표 선거 등의 일정 때문인지 연결되지 않았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into Google >

 

The community and political circles are very much related to the self-certification that The People's Power Kwak Sang-do voted in the election to select the mayor of Seoul on 7 July. 

 

4.7 On The 7th, when the by-election was held from early morning, Kwak Sang-do participated in the seoul mayor's by-election ballot like other members of the same party. As everyone at the party level has been invited to participate, it is no wonder that lawmakers, including Kwak, participated in the vote, but unlike others, Kwak was shrouded in controversy.

 

On his Facebook, Kwak posted a worry about the low turnout as of 10:00 p.m., saying, "I have finished voting at the three-ballot office in the Songpagu Rose Apartment Route Party." He then invited them to participate in the vote, saying, "Do not give up your vote to judge the government of the holy Moon Jae-in." 

 

The controversy is that Congressman Kwak Sang-do has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next Mayor of Daegu as chairman of the Daegu City Party.

 

The condemnation of local hosa-sa people spread further during the afternoon. The capture Facebook screen was funneled through social media. Some political reporters were followed by a number of new messages questioning Kwak's move.

 

Mr. A, who lives in Kwak's district ( a member of the National Power Party. south) stressed that "a person who did not have the right to vote in Daegu Middle and South District was elected in Daegu," and said, "I was still and did not qualify to run for mayor of Daegu." "This makes me think of what Congressman Lee Kwang-jae said," he said, criticizing "what we are for seeing and photographing only those who don't have the right to vote." 

 

On the Internet, he said, "I'm wondering where the local district is, whether it's a Daegu city or a Seoul city, or if he even declared his candidacy to run for mayor of Daegu." It is deplorable whether the party alone believes in it or not," he wrote. Another netizen said, "This is a behavior that is far beyond the degrees of oolong daegu citizenry," and he said, "I don't understand how dare you think about this."

 

An official with the power of the people of the region said, "The strong will to re-win the 4.7 re-election seems to have been posted by Kwak Sang-do," and said, "It does not seem right that a member of the Daegu regional district has self-acknowledged that he is a citizen of Seoul, no matter how severe the victory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was. It's a suicide goal."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