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강덕 포항시장, 해수부장관에 수산․해양 현안 사업 건의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21:57]
지역뉴스
포항시
이강덕 포항시장, 해수부장관에 수산․해양 현안 사업 건의
기사입력: 2021/04/07 [21:5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포항시



이강덕 포항시장이 포항이 ‘환동해 허브 해양․수산 거점도시’로 한층 더 도약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현안사업 추진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7일, 포항시에 따르면 이 시장은 최근 수산인의 날 행사 참석차 포항을 방문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만나 ‘포항시 수산분야 3대 현안 사업’을 적극 건의했다.

 

  △동남권 스마트수산종합지원단지 건립 △환동해 수산물 수출입·가공·유통 거점단지 조성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터미널 축조 총 3가지다.

 

  이 시장은 “제3차 해양수산발전기본계획(2021~2030)에 따라 전환의 시대에 발맞춰 1차적인 수산물 생산·판매의 틀에서 벗어나 체험·관광 등과 연계해 부가가치를 창출할 해양·수산시설 건립이 시급하다”며, “건의한 3대 핵심 수산인프라 조성에 해수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드린다”라고 강조했다.

 

  먼저, ‘동남권 스마트수산종합지원단지’는 전남 목포의 서남권 수산종합지원단지 건립(2020년 12월)에 이어 동해안에도 수산물 최대 산지인 구룡포항에 총 사업비 190억 원(국비 95억 원)을 투입하는 사업이다.

 

  기존 1994년에 지어진 위판장을 새로운 종합단지로 건립해 수산물 유통 선진화를 꾀하고, 구룡포 관광자원과 연계해 수산물 판매·가공·유통을 한데 모으는 중요 거점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종합단지는 청정위판장, 위판체험·수산물가공유통·급식지원·어업인 복지시설 등으로 구성, 1390여척에 이르는 포항의 어선과 연 평균 2만여 톤 위판량을 아울러 유통 기능 강화와 어업인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환동해 수산물 수출입·가공·유통 거점단지’ 조성사업이 추진된다. 내년부터 2025년까지 4년에 걸쳐 영일만항 배후단지에 총 사업비 250억 원(국비 100억 원)을 들여 대규모 수산물 수출입·가공·유통시설과 18km에 이르는 저층수 취수시설 2개 라인으로 구성된 거점단지를 조성한다.

 

  포항시는 국책사업으로 추진한 영일만항을 통해 러시아산 명태, 대게, 킹크랩 등 환동해의 경제성 높은 수산물의 수출입·가공·유통을 희망하고 있지만, 저층해수 취수 등 사업비가 많이 소요돼 거점단지 구축에 국비 지원이 절실한 상황으로 국비를 지원받아 민간사업자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거점단지 조성으로 영일만항 조기 활성화와 고용 창출을 극대화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러시아 등 북방국가와 향후 북한과 관계개선에 대비해 경협 사업을 선점해 대북교역 교두보 역할까지 기대하고 있다.

 

  이 시장은 ‘영일만항 국제여객터미널’ 축조사업을 마지막으로 건의했다. 영일만항을 환동해권 거점항으로 개발하고, 북방교역 중심항으로 육성하기 위해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총 197억 원을 투입해 국제·연안 여객 및 크루즈 전용부두 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약 12억 원이 지원됐고 2022년에는 100억 원을 요구해 국제 여객터미널의 조속한 건설로 여객 안전과 편의를 증진하고 관광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Pohang Mayor Lee Kang-deok proposes a fishery and maritime affairs project to the Minister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Pohang Mayor Lee Kang-deok is taking an active step toward promoting the pending projects that are indispensable for Pohang's further leap forward as a “Fan East Sea hub maritime and fishery hub city”.

 

  According to the city of Pohang on the 7th, Mayor Lee met with Minister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Moon Seong-hyuk, who recently visited Pohang to attend the Fisheries Day event, and actively suggested the “three pending projects in the fisheries field of Pohang City”.

 

  △ Construction of a Smart Fisheries Support Complex in the Southeast Region △ Creation of a hub for export, import, processing, and distribution of fisheries in the East Sea △ Construction of the International Passenger Terminal in Yeongil Bay, Pohang.

 

  According to the 3rd Master Plan for Marine and Fisheries Development (2021~2030), this market is a marine and fishery facility that will create added value through experience and tourism, out of the framework of the primary production and sale of fishery products in line with the era of transition. The construction is urgent,” he stressed, “We ask for active support from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for the construction of the three core fisheries infrastructures proposed.”

 

  First, the'Southeastern Smart Fisheries Support Complex' has invested 19 billion won (national expenditure of 9 billion won) to Guryongpo Port, the largest fishery production center on the east coast, following the construction of the Southwestern Fisheries Support Complex in Mokpo, Jeollanam-do (December 2020). It is a business to do.

 

  The Wipanjang, which was built in 1994, will be built into a new comprehensive complex to advance the distribution of seafood, and it will be fostered as an important base for collecting seafood sales, processing, and distribution in connection with Guryongpo tourism resources.

 

  The complex consists of a clean false plate, a false plate experience, a fishery product sharing service, food service, and welfare facilities for fishermen, and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strengthening distribution functions and increasing the income of fishermen, along with 1,390 fishing boats in Pohang and an annual average of 20,000 tons of false plates. do.

 

Subsequently, a project to create a “Fan East Sea seafood export/import/processing/distribution hub complex” will be promoted. Over the four years from next year to 2025, the base complex consisting of two lines of large-scale fishery export, processing, and distribution facilities and 18 km of low-rise water intake facilities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25 billion won (government cost 10 billion won) in the hinterland of Yeongil Bay Port. Make up.

 

  Pohang City hopes to export, import, process, and distribute highly economical seafood in the East Sea such as pollock, snow crab, and king crab through Yeongil Bay, promoted as a national project. In this desperate situation, a private business operator plans to promote the project with government funding.

 

  With the creation of the base complex, it is expected not only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by maximizing the early activation of Yeongil Bay Port and to create jobs, but also to preempt economic cooperation projects in preparation for the improvement of relations with northern countries such as Russia and North Korea in the future to serve as a bridgehead for trade with North Korea.

 

  Mayor Lee suggested the construction of the “Youngil Bay International Passenger Terminal” last. In order to develop Yeongil Bay Port as a base port in the Pan-East Sea region and develop it as a hub for northern trade, a total of 19.7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for five years from 2019 to 2023 to create a port facility exclusively for international and coastal passengers and cruises.

 

  So far, about 1.2 billion won has been provided, and by 2022, it has requested 10 billion won to improve passenger safety and convenience and promote tourism through the rapid construction of the international passenger terminal.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