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의회 이준영 의원,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 환경대책 마련해야”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3:26]
종합뉴스
정치(지방의회)
포항시의회 이준영 의원,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 환경대책 마련해야”
기사입력: 2021/04/08 [13:2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오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포항시의회 이준영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 포항시의회 제공

 

포항블루밸리 산업단지 입주 및 향후 유치될 기업들의 환경오염 발생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됐다.

 

포항시의회 이준영 시의원(민주당, 구룡포읍, 장기면, 호미곶면)의원은 지난 7일 제282회 포항시의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이같은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블루밸리 “산업단지는 구룡포읍 구평리 청정해안까지 불과 몇 km 이내에 불과해 오ㆍ폐수가 2급수로 정화되어도 그 속에 포함된 유기물, 미생물, 화학물질 등은 해수의 부영양화를 유발시킬 수 있다”며 “오ㆍ폐수처리과정에서 수온상승은 바다생물의 예민성을 조화시킬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오ㆍ폐수의 방출은 생태계, 해양물리학 및 어로 전문가 등의 종합적인 자문을 거쳐 세심하고, 포괄적인 계획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며 “시민들이 충분히 안심할 만큼 체계적인 환경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포항시는경북도와 함께 전문가들을 구성해 공해 배출업체들과 함께 그 대안을 마련해 나가야 된다”며 “향후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대비해 블루밸리 단지 내 환경오염 방지 및 개선, 온실가스 관련사업을 추진하는 한국환경공단 유치를 통해 남구 지역의 각종 환경문제 개선에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의원은 “최근 포항시에 1조원을 투자하고 이차전지의 핵심인 양극제 생산량을 확대하기 위해 공격적인 증설을 하고 있는 에코프로의 경우 본사가 있는 오창산단의 폐수처리 시설이 증설에 따른 용량을 감당할 수 없어 차체 처리시설을 갖추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바다를 끼고 있어 처리가 용이한 포항의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에 결국 입주를 하게 되었다”면서“ ”청주의 이차전지 관련 중견기업 역시 대기환경보전법 기준 강화에 따라 배출기준이 높지 않고 협력사의 공장이 있는 해외이전 등을 고민하고 있다는 언론기사를 접한 적이 있는 만큼, 포항시의 철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블루밸리 산업단지의 당초 조성계획은 지역생태 산업단지 활성화 대책으로 첨단부품소재 관련기업과 부품조립 공장 등을 유치해 대기오염을 줄이고, 배출되는 각종 산업쓰레기들도 재활용 할 수 있는 친환경산업단지로 조성하는 것이었지만, 이 역시 현재 600만㎡를 초과하는 대형 산업 단지인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하면서 법적 의무사항인 폐기물 처리시설 설치를 제외해 이로 인해 폐기물 매립장이 포화상태인 포항지역에 폐기물 대란이 우려되는 상황에 놓여있다”고 주장했다.

 

이준영 의원은 “향후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대비해 블루밸리 단지 내 환경오염 방지 및 개선, 온실가스 관련사업을 추진하는 한국환경공단 유치를 통해 남구 지역의 각종 환경문제 개선에 적극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Rep. Lee Jun-young, “Pohang Bleu Valley National Industrial Complex Needs to Prepare Environmental Measures”

 
Problems have been raised about the occurrence of environmental pollution by companies that are moving into the Pohang Blue Valley Industrial Complex and attracting companies in the future.

 
Representative Lee Jun-young of Pohang City Council (Democratic Party, Guryongpo-eup, Janggi-myeon, Homigot-myeon) pointed out this problem through a 5-minute free speech at the 282th Pohang City Council on the 7th.

 
"The industrial complex is only a few kilometers from the clean coast of Gupyeong-ri, Guryongpo-eup, so even if the wastewater is purified with secondary water, organic matter, microorganisms and chemicals contained in it can cause eutrophication of seawater," Lee said. “It was argued that the increase in water temperature during the wastewater treatment process could not harmonize the sensitivity of sea creatures.

 
Rep. Lee said, “The discharge of wastewater should be meticulous and comprehensive plan after comprehensive consultation from ecosystem, marine physics, and fishing experts,” he said. “We need to establish systematic environmental measures to ensure that citizens are sufficiently relieved.” Emphasized.

 
“Pohang City should organize experts together with North Gyeongsang Province to come up with alternative solutions with pollution emission companies.” “In preparation for the relocation of secondary public institutions to other regions in the future, environmental pollution prevention and improvement in the Blue Valley complex, and greenhouse gas-related projects will be carried out. “We must actively try to improve various environmental problems in the Nam-gu region by attracting the Korea Environment Corporation.”

 
In particular, Congressman Lee said, “In the case of EcoPro, which recently invested KRW 1 trillion in Pohang City and is aggressively expanding the production of cathode materials, the core of secondary batteries, the wastewater treatment facility at Ochang Industrial Complex, where the headquarters is located, can handle the capacity of the expansion. There was no car body treatment facility, but we eventually moved into the Yeongil Bay 4 general industrial complex in Pohang, which is easy to handle because it is located along the sea.” “The middle-sized companies related to rechargeable batteries in Cheongju also reinforced the standards of the Air Conservation Act. He stressed that the Pohang city needs thorough countermeasures, as there have been reports of media reports that the emission standards are not high and they are concerned about relocation of suppliers' factories to overseas.

 
Congressman Lee said, “The initial plan for the Blue Valley industrial complex was to reduce air pollution by attracting companies related to high-tech parts and materials and parts assembly factories as a countermeasure to revitalize the regional ecological industrial complex. It was created as an industrial complex, but this was also the construction of the Pohang Blue Valley National Industrial Complex, which is a large industrial complex that currently exceeds 6 million square meters, except for the installation of waste treatment facilities, which are legally required. "The waste crisis in the region is in a situation of concern," he said.

 
Lastly, Rep. Lee Jun-young said, “In preparation for the future relocation of secondary public institutions, we must actively strive to improve various environmental problems in the Nam-gu region by attracting the Korea Environment Corporation to prevent and improve environmental pollution in the Blue Valley complex and promote greenhouse gas related projects. I emphasized.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