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진군, “필수노동자 건강보호 함께 해요!”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3:18]
지역뉴스
울진군
울진군, “필수노동자 건강보호 함께 해요!”
기사입력: 2021/04/08 [13:1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진군(군수 전찬걸)은 코로나19로 인한 과도한 업무 증가와 열악한 근무 여건으로 건강 악화가 우려되는 필수노동자(택배기사, 배달종사자, 대리운전자, 환경미화원)의 건강검진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 울진군청     ©이우근 기자

 

울진군에 따르면 지원 규모는 필수노동자 건강검진 비용의 80%(예산 소진시까지)이며, 직종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건강검진이 지원된다.

 

환경미화원은 차량 매연 등 디젤엔진 배출가스로 인한 폐암과 무거운 생활폐기물 취급에 따른 근골격계 질환이 자주 발병하므로 호흡기계 검사와 근골격계 중심의 건강진단이 지원되며, 택배기사·배달종사자·대리운전자는 야간작업으로 인한 과로사 위험 예방을 위해 뇌·심혈관계 중심의 건강진단이 지원된다.

 

만약 건강검진결과 유소견자 등 건강이상자일 경우 근로자건강센터와 연계하여 지속적인 사후 관리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신청은 필수노동자를 고용하는 사업장에서 안전보건공단 홈페이지 ‘필수노동자 직종별 건강진단’을 클릭하여 검진 희망 대상자 명단을 제출하면 된다.

 

택배기사·배달종사자·대리운전자를 고용하는 사업장은 산업안전보건법 상 노무를 제공받는 사업장이어야 하며 규모 제한은 없다.

 

하지만 환경미화원을 고용하는 사업장은 상시 근로자 수 20인 미만이어야 하며, 하나의 법인 또는 개인 사업자가 여러 개의 단위 사업장을 운영하는 경우 전체사업장의 고용보험 피보험자수를 기준으로 20인 미만이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안전보건공단 사업운영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전찬걸 울진군수는“코로나19로 비대면 활동이 확대되면서 음식 배달과 택배 물량 증가, 그에 따른 가정 내 폐기물 증가로 우리 생활에 필수요소인 노동자들의 건강이 염려된다”며 해당 사업장들의 많은 신청을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Uljin-gun, “Let's protect the health of essential workers together!”

 

Uljin-gun (gun Changeol Jeon) announced on the 8th that it will support health check-ups for essential workers (courier drivers, delivery workers, surrogate drivers, environmental sanitation workers) who are concerned about deteriorating health due to excessive work increases and poor working conditions due to Corona 19.

 

According to Uljin-gun, the scale of support is 80% of the cost of health check-ups for essential workers (until the budget is exhausted), and customized health check-ups taking into account the characteristics of the job type are supported.

 

Since the environmental sanitation center frequently develops lung cancer caused by diesel engine exhaust gas such as vehicle smoke and musculoskeletal diseases due to heavy household waste handling, respiratory system examination and health diagnosis centered on the musculoskeletal system are supported. In order to prevent the risk of overwork due to the disease, health check-ups centered on the brain and cardiovascular system are supported.

 

If the result of the health checkup has health problems, such as those who have been diagnosed with anomalies, continuous follow-up management will be conducted in connection with the Workers Health Center.

 

Applications can be made at the workplace employing essential workers, clicking on the website of the Korea Safety and Health Agency, “Health Checkups for Essential Workers,” and submitting the list of candidates for examination.

 

A workplace that employs a delivery driver, a delivery worker, or a surrogate driver must be a workplace that is provided with labor under the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ct, and there is no size limit.

 

However, workplaces that employ environmental sanitation workers must have less than 20 permanent workers, and if one corporation or individual business operator operates several unit workplaces, it must be less than 20 employees based on the number of employees insured for employment insurance at the entire workplace.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the Safety and Health Agency's Business Operation Team.

 

Chun Chan-geol, head of Uljin County, said, “As non-face-to-face activities are expanded due to Corona 19, the increase in food delivery and parcel delivery, and the resulting increase in household waste are concerned about the health of workers, which is an essential element in our daily lives.”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