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정재 의원, 가정폭력·아동학대 2차 가해 방지법 대표 발의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6/10 [16:13]

김정재 의원, 가정폭력·아동학대 2차 가해 방지법 대표 발의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1/06/10 [16:13]

 국민의힘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구)이 10일 가정·아동폭력 2차 가해를 방지하기 위한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 김정재 의원

김 의원이 발의한 법안은‘가정폭력범죄의 처벌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아동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현행법에서 가정폭력·아동학대 2차 가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경우 ‘긴급 임시조치’ 혹은 ‘임시조치’를 통해 가해자에게 격리나 접근금지 등을 취할 수 있다.

 

임시조치는 검찰과 법원의 결정까지 장시간을 기다려야 하지만 긴급 임시조치의 경우 현장에 출동한 사법경찰관이 직권 혹은 피해자의 신청에 따라 취할 수 있다.

 

문제는 위반 시 징역·벌금으로 처벌받는 임시조치와 다르게 긴급 임시조치를 위반한 경우는 가정폭력은 300만원 이하, 아동학대는 1천만원 이하 과태료 부과가 전부라는 것이다.

 

이에 김정재 의원은 긴급 임시조치 위반시 가정폭력은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 아동학대의 경우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의 벌금에 처하는 개정안을 발의했다.

 

실제로 가정·아동폭력 가해자가 긴급 임시조치를 위반하더라도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은 처벌 근거가 없으므로 가해자 구속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할 수 없다.

 

김정재 의원은 “긴급 임시조치 위반자에 관한 과태료 조항은 가해자에게 위반해도 처벌받지 않는다는 인식을 줄 수 있어 법원의 임시조치가 확정될 때까지 2차 가해의 위험이 있다.”라며 법 개정 필요성을 밝혔다.

 

김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개정안들이 통과될 경우, 긴급 임시조치를 위반한 경우 가정폭력·아동학대 모두 임시조치 위반에 준하는 처벌을 받게 된다.

 

김정재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피해자 보호 공백의 최소화를 기대한다”라며“가정폭력·아동학대 피해자 보호 제도 개선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Kim Jeong-jae, representative of the Domestic Violence and Child Abuse Prevention Act


Power of the People National Assembly member Kim Jeong-jae (Pohang Buk-gu) proposed a bill to prevent secondary violence against domestic and children on the 10th.

 

The bills proposed by Rep. Kim are the ‘Partial Amendment of the Act on Special Cases concerning the Punishment of Domestic Violence Crimes’ and the ‘Partial Amendment of the Act on Special Cases concerning the Punishment of Violence Against Children’.

 

According to Rep. Kim, under the current law, if there is a risk of a secondary perpetrator of domestic violence or child abuse, the perpetrator can be quarantined or banned from access through ‘emergency interim measures’ or ‘temporary measures’.

 

Temporary measures have to wait for a long time until the prosecution and the court decide, but in the case of emergency interim measures, judicial police officers dispatched to the scene can take ex officio or at the request of the victim.

 

The problem is that, unlike the temporary measures that are punished by imprisonment and fines for violations, in case of violating emergency temporary measures, a fine of not more than 3 million won for domestic violence and not more than 10 million won for child abuse.

 

In response, Rep. Kim Jung-jae proposed an amendment that imposes imprisonment with labor for not more than one year or a fine of not more than 10 million won for domestic violence, and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two years or a fine of 20 million won for child abuse.

 

In fact, even if the perpetrator of domestic or child violence violates emergency interim measures, the police officer dispatched to the scene cannot take active measures such as arresting the perpetrator because there is no basis for punishment.

 

Rep. Kim Jung-jae said, "The provision of fines for violators of emergency interim measures can give the perpetrators the perception that they will not be punished even if they violate them, so there is a risk of secondary harm until the court's interim measures are finalized."

 

If the amendments proposed by Rep. Kim are passed, violations of emergency interim measures will result in punishment equivalent to violations of interim measures for both domestic violence and child abuse.

 

Rep. Kim Jung-jae said, "I hope that the amendment will minimize the gap in victim protection." He said, "I will take the lead in improving the protection system for victims of domestic violence and child abuse."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김정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