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꿈의 원자로’ SMR 경주에 들어선다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16:18]
종합뉴스
경제/산업
‘꿈의 원자로’ SMR 경주에 들어선다
기사입력: 2021/07/21 [16:1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국원자력연구원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조감도  © 경북도 제공



 경주시와 경북도, 한국원자력연구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4개 기관은 21일 경주시 감포읍 대본리 일원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착공식을 개최했다.

 

문무대왕과학연구소는 국내 유일의 원자력 종합 연구개발 기관인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산하기관으로,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가면 CO₂발생이 없고 위험성이 현저히 줄어 ‘꿈의 원자로’라고 일컫는 소형 모듈 원자로 ‘SMR’ 등 한국만의 독자적인 소형 및 초소형 원자로 개발을 주도하게 된다.

 

2025년 말까지 222만㎡ 면적에 핵심연구시설, 연구기반시설, 연구지원시설 등 총 18개 시설이 들어서며, 완공까지 국비 3224억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7064억원이 투입된다.

 

이번 사업은 2019년 7월 경주시와 경북도, 한국원자력연구원이 ‘혁신원자력 연구개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로 첫 발을 뗐고, 같은 해 11월 원자력진흥위원회가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조성을 골자로 ‘미래선도 원자력기술역량 확보방안’을 심의·의결하면서 국책사업으로 구체화됐다.

 

이날 착공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김부겸 국무총리, 용홍택 과기부 1차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석기·김영식 국회의원과 지역주민, 연구원 임직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SMR은 대형 원전보다 상대적으로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차세대 친환경 에너지 생산수단으로 꼽힌다.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냉각재 펌프, 가압기 등 주요 부품이 하나의 압력용기에 모두 담겨 있어, 각각이 분리된 대형 원자로에 비해 사고가 발생해도 방사능 유출 위험이 현저히 줄어든 차세대 원자로다.

 

기존 원전의 가장 큰 걸림돌인 '안전성 문제'가 해소된 원자로인 셈이다.

 

특히 SMR은 전 세계가 공동으로 추구하는 목표인 ‘2050 탄소중립’의 해결사로 거론되고 있어 더욱 주목된다. 원자력은 탄소를 사용하지 않아 CO₂가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다.

 

SMR이 기존 대형 원전의 단점을 줄이고 장점을 극대화한 ‘꿈의 원자로’로 불리는 이유다.

 

이날 착공식에 참석한 김부겸 국무총리는 격려사를 통해 “오늘 착공하는 문무대왕과학연구소는 정부가 원자력의 미래에 대한 확고한 비전과 의지를 가지고 지난 2년여 동안 경북도, 경주시와 함께 국책사업으로 추진한 결실”임을 강조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문무대왕과학연구소가 그 이름처럼 우리의 원자력을 가장 안전한 에너지로 만들어 지구온난화로부터 세계와 인류를 지키는 시작이 될 것”이라며 “사업의 성패는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인 만큼, 지역주민을 비롯한 경주시민의 아낌없는 성원”을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dream reactor’ SMR race begins!


 Gyeongju City, Gyeongbuk Province,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and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s Munmu Daewang Science Research Institute’ in Daebon-ri, Gampo-eup, Gyeongju City on the 21st.

 

Munmu Daewang Science Research Center is an affiliated organization of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the only comprehensive nuclear research and development institute in Korea. It will lead the development of its own small and ultra-small reactors.

 

By the end of 2025, a total of 18 facilities, including core research facilities, research infrastructure, and research support facilities, will be built on an area of ​​2.22 million square meters,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706.4 billion won including 322.4 billion won from the government until completion.

 

In July 2019, Gyeongju City, Gyeongsangbuk-do, and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took the first step towards 'conclusion of a business agreement for the promotion of innovative nuclear research and development', and in November of the same year, the Nuclear Promotion Committee established an innovative nuclear research complex. It was materialized as a national project after deliberation and resolution of the ‘Measures to Securing Future Leading Nuclear Technology Capabilities’.

 

The groundbreaking ceremony was attended by about 500 people including Gyeongju Mayor Joo Nak-young, Prime Minister Kim Bu-gyeom, 1st Vice Minister of Science and Technology Yong Hong-taek,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lawmakers Kim Seok-gi and Kim Young-sik, local residents, and research staff.

 

SMR is considered as a next-generation eco-friendly energy production method because it is evaluated as being relatively safer than large nuclear power plants.

 

The nuclear reactor, steam generator, coolant pump, and pressurizer are all contained in one pressure vessel, so it is a next-generation nuclear reactor that significantly reduces the risk of radiation leakage even in the event of an accident compared to a large nuclear reactor that is separated from each other.

 

This means that the 'safety problem', the biggest obstacle of existing nuclear power plants, has been resolved.

 

In particular, SMR is attracting more attention as it is being discussed as a solution to the goal of ‘2050 carbon neutrality’, a goal that the world pursues jointly. Because nuclear power does not use carbon, it does not generate CO2.

 

This is why SMR is called the “dream reactor” that reduces the disadvantages of existing large-scale nuclear power plants and maximizes the advantages.

 

Prime Minister Kim Bu-gyeom, who attended the groundbreaking ceremony, said in an encouraging speech, “The Munmu the Great Science Research Institute, which is starting today, is the result of the government’s efforts for the past two years as a national project together with Gyeongbuk Province and Gyeongju City with a firm vision and will for the future of nuclear power. ” emphasized.

 

In a welcoming speech, Gyeongju Mayor Nak-young Joo said, “As the name suggests, the Munmu the Great Science Research Institute will make our nuclear power the safest energy and will be the start of protecting the world and mankind from global warming. and the unsparing support of Gyeongju citizens, including local residents.”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