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에서 일주일 살아 봅시다"

최윤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7/22 [16:02]
종합뉴스
사회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에서 일주일 살아 봅시다"
기사입력: 2021/07/22 [16:0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최윤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북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 이하 공사)가 지난 20일 '경북 일주일 살기 상품' 운영을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 경북일주일살기포스터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 일주일 살기 상품'은 코로나19 이후 관광업계에 화두로 떠오른 워케이션(workcation), 치유형 관광 등의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공사가 기획한 경북 체류형 힐링 여행 상품이다.

 

중앙선(KTX-이음) 신규 개통으로 수도권 접근성이 개선된 도내 북부권 지자체 가운데 안동, 예천, 봉화 등 3개 시군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다. 추후 대상 지역은 변경·확대될 수 있다.

 

해당 상품은 휴식, 체험, 자전거여행 등 3개 테마로 구성된다.

 

휴식 테마는 숙박만 포함된 구성으로, 여행자가 숙소에서 편안하게 호캉스 또는 워케이션을 즐길 수 있다.

 

또한, SNS 여행 일상 업로드, 여행후기 작성 등 지정된 소정의 미션을 수행하면 여행 중 발생한 식사비를 최대 4만 원까지 페이백해준다.

 

체험 테마는 왕복 KTX와 렌터카, 숙박까지 포함한 경북관광 특화형 상품이다. 

 

이는 휴가철을 맞아 경북을 구석구석 여행하고 싶은 커플이나 가족 단위 여행자에게 추천하는 상품으로, 소정의 미션 수행 시 사용한 체험비와 입장료를 최대 5만원까지 돌려받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자전거여행 테마는 낙동강 자전거길 등 경북의 유명 자전거여행 코스를 두루 방문하며 경북의 다양한 지역에 체류하는 상품이다.

 

왕복 버스, 비상 차량, 안내 스태프 등이 동행하여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다만 자전거여행 테마 상품은 코로나19 관련 정부 방역 지침 등을 고려하여 상품 운영 시점을 추후 결정할 예정이다.

 

여행자는 각 테마 별로 3박 4일형, 6박 7일형 가운데 선택하여 최소 2인부터 구매가 가능하다. 

 

특히 이번 상품을 이용하는 여행자는 안동 농암종택, 봉화 남호구택, 예천 삼연재 등 경북 각 지역의 대표적인 고택에서의‘한옥 스테이’를 정상가 대비 최대 50% 할인된 금액에 체험할 수 있다. 

 

공사 김성조 사장은“단순히 스쳐 가는 관광지가 아닌 체험·체류형 관광지로서의 경북의 매력을 알리고자 경북 일주일 살기 상품을 준비했다”며“공사는 앞으로도 관광 트렌드를 선도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관광 상품을 내놓을 예정이니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상품 예약은 ㈜여행공방을 통해 유선문의(1644-7786) 혹은 홈페이지(https://www.tour08.co.kr/)을 통해 할 수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buk Culture and Tourism Corporation, 'Gyeongbuk One Week Living Product' 

Gyeongbuk Culture and Tourism Corporation (CEO Kim Seong-jo, hereafter referred to as the corporation) announced on the 22nd that it started operating the 'Gyeongbuk One Week Living Product' on the 20th.

 

'Gyeongbuk One Week Living Product' is a healing travel product designed by the corporation to respond to trends such as workcation and healing tourism that have emerged as hot topics in the tourism industry after Corona 19.

 

The pilot operation will be conducted in three cities and counties: Andong, Yecheon, and Bonghwa among local governments in the northern region with improved accessibility to the metropolitan area with the new opening of the central line (KTX-Ieum). The target area may be changed or expanded in the future.

 

The product consists of three themes: relaxation, experience, and bicycle tour.

 

The relaxation theme is a configuration that includes only accommodation, so that travelers can enjoy a vacation or vacation comfortably at the accommodation.

 

In addition, if you perform specified missions, such as uploading daily travel on SNS and writing travel reviews, you can pay back up to 40,000 won for meals incurred during the trip.

 

The experience theme is a special product for Gyeongbuk tourism, including round-trip KTX, car rental, and accommodation.

 

This product is recommended for couples or families who want to travel to every corner of Gyeongsangbuk-do during the holiday season.

 

Lastly, the theme of the bicycle tour is to visit various famous bicycle tour courses in Gyeongbuk, such as the Nakdong River bicycle path, and stay in various regions of Gyeongbuk.

 

Round-trip buses, emergency vehicles, and information staff accompany them to prevent safety accidents and promptly respond to emergencies.

 

However, for bicycle tour-themed products, the timing of product operation will be decided at a later date in consideration of government quarantine guidelines related to COVID-19.

 

Travelers can choose from 4 days 3 nights and 7 days 6 nights for each theme and purchase from a minimum of 2 people.

 

In particular, travelers using this product can experience ‘hanok stay’ at representative old houses in each region of Gyeongbuk, such as Andong Nongam Jongtaek, Bonghwa Namhogutaek, and Yecheon Samyeonjae, at a discount of up to 50% compared to the normal price.

 

CEO Kim Seong-jo said, “We have prepared a product to live in Gyeongsangbuk-do to promote the charm of Gyeongbuk as an experiential and sojourn-type tourist destination, rather than simply passing by. We are planning to release a product, so please pay a lot of attention.”

 

Meanwhile, reservations for this product can be made through the Inquiry Line (1644-7786) or the website (https://www.tour08.co.kr/) through Travel Workshop.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