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준표, "스캔들 직접 국민에 해명하라" 이재명 윤석열 정조준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7/28 [16:42]
종합뉴스
정치
홍준표, "스캔들 직접 국민에 해명하라" 이재명 윤석열 정조준
기사입력: 2021/07/28 [16:4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변명은 그만, 대국민 해명”을 촉구했다. 

 

▲ 홍준표 의원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성현 기자

 

홍 의원은  "이번 대선처럼 정책은 실종되고 여야 대선 주자들중 한 분은 가족욕설과 여배우 스캔들로 또 한분은 가족 스캔들로 논란의 중심이 된 추한 대선을 본 일이 없다"며  "미국대선에서는 외간 여성과 같이 요트를 탄 사진 한 장만으로도 도중하차 할 정도로 대통령의 도덕성은 엄격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윤 전 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제기되는 가족 및 불륜 스캔들을 지적한 것으로  그는 "수신제가도 못한 사람이 치국평천하를 하겠다는 것은 지나가는 소도 웃을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제가 된 두분 대선 주자들은 단순히 네거티브라고 변명만 하지 마시고 본인이 직접 나서서 대국민 해명을 하여 논란을 종식 시켜달라“고 주문했다. 

 

현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가족 스캔들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는  배우 김부선씨와의 스캔들이 국민적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양전 검사와 자신의 아내 김건희씨와의 동거 사실 등을 부인하며 보도 언론사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천명한 상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역시 김부선씨와의 스캔들에 대해 “바지를 도한번 벗어야 하느냐”며 일관되게 부인하면서 이미 검증이 다 되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여전히 국민들은 두 사람의 해명이 미비하다는 듯 진실을 요구하고 있고, 과거 검증되었다는 사실에 대해서도 인정할 수 없다는 분위기가 팽배하다. 

 

홍 의원의 이같은 주장도 최근 이 지사와 배우 김부선씨 사이의 스캔들이 다시 불거지고, 국민은 물론 정치권 안팎에서의 공세가 계속되면서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홍의원의 이같은 주장에 많은 이들이 공감을 표시하며 두 사람의 대국민 해명을 요구하는 가 하면 일각에서는 “홍 의원의 언행도 결국은 자신이 하면 낭만이고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틀을 벗어나지 못하는 부분이 많다”며 “누가 누구에게 요구하느냐“고 반대하는 이들도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eople's Power Rep. Hong Jun-pyo on his Facebook page on the 28th urged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nd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to "stop making excuses, explain the public". Rep. Hong said, "I have never seen an ugly presidential election where policies have disappeared like this year's presidential election, and one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residential candidates became the center of controversy because of family abuse and scandals with actresses and the other with family scandals." The president's morality is so strict that he could get off the bus with just one picture of a woman on a yacht." This pointed out the family and affair scandals brought up against former President Yoon and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who argued that "it would make even a passing cow laugh for a person who could not even receive the system to rule the country. "The two presidential candidates in question don't just make excuses for being negative, but come forward and explain to the public to end the controversy." Currently, a scandal with the family of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nd a scandal with actor Kim Bu-seon in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arouses public curiosity. Former Chancellor Yoon denied the fact that he was living together with prosecutor Yang Jeon and his wife, Kim Kun-hee, and declared that he would take strong measures against the media outlets.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also consistently denied the scandal with Kim Bu-seon, saying, "Do I have to take off my pants once again?" However, the public is still demanding the truth as if their explanations are insufficient, and there is a prevailing atmosphere that they cannot accept the fact that they have been verified in the past. Hong's claim is also interpreted as a result of the recent scandal between Governor Lee and actor Kim Bu-seon, and the continued offensive from inside and outside the political world as well as the people. Many people expressed sympathy for Hong's claim and demanded an explanation from the two people, while some said, "In the end, there are many parts that cannot escape the frame of being romantic if you do it yourself, and an affair if others do it." There are those who oppose, “Who asks whom?”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