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가스공사-CGN율촌전력,‘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 체결

개별요금제 계약 물량 연 180만 톤 돌파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7/30 [16:16]
종합뉴스
경제/산업
한국가스공사-CGN율촌전력,‘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 체결
개별요금제 계약 물량 연 180만 톤 돌파
기사입력: 2021/07/30 [16:1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은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가 CGN율촌전력㈜(공동대표이사 다이홍강‧이상진, 이하 CGN율촌)과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 한국가스공사가 CGN율촌전력과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했다(왼쪽 김기수 한국가스공사 도입영업본부장)     ©한국가스공사

 

30일 한국가스공사에 따르면  CGN율촌전력㈜과 577MW급 복합화력발전소 1호기에 2025년부터 10년간 연 42만 톤 규모의 천연가스 고정약정물량(총 물량 기준 49만 톤)을 공급하는 발전용 개별 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했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10월 한국지역난방공사를 시작으로 내포그린에너지, ㈜한주 등 여러 사업자들과 잇따라 공급계약을 맺으며 개별요금제를 확대해 왔다. 

 

이번 계약으로 개별요금제는 물량 규모가 연 180만 톤 수준으로 크게 증가해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연착륙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CGN율촌은 전남 광양시 율촌산업단지 내 민간 발전사업자로 기존에 가스공사로부터 공급받던 발전용 ‘평균요금제’ 계약 만료가 예정됨에 따라 개별요금제로 전환하게 됐다. 

 

평균요금제는 전체 발전사에 동일한 가격이 적용되는 반면, 개별요금제는 LNG 도입계약을 각각의 발전기와 개별 연계해 해당 계약 가격·조건으로 공급함에 따라 특히 도입 협상 주체인 가스공사의 역량이 매우 중요하다.

 

CGN율촌은 가스공사가 오랜 기간 쌓아온 LNG 도입 노하우에 따른 가격 경쟁력과 공급 안전성 등 다양한 강점을 높게 평가했다는 분석이다.

 

이번 양사 합의로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는 평균요금제 적용 발전소들이 향후 개별요금제로의 전환을 검토하는 데 긍정적 파급 효과를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발전사 니즈 적극 반영, 가격 경쟁력 있는 천연가스 도입, 세계 최대 규모의 인프라를 활용한 안정적 공급 등 가스공사가 가진 역량을 결집시켜 개별요금제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 Gas Corporation (CEO Chae Hee-bong) announced that it had signed an ‘agreement to supply and acquire individual rate plans for power generation’ with CGN Yulchon Electric Power Co., Ltd.

 

According to the Korea Gas Corporation on the 30th, individual power generation units to supply a fixed amount of natural gas (490,000 tons based on total volume) of 420,000 tons of natural gas per year for 10 years from 2025 to Unit 1 of 577MW combined cycle power plant with CGN Yulchon Electric Power Co., Ltd. Signed an agreement to supply and acquire rate plans.

 

Starting with Korea District Heating Corporation in October of last year, KOGAS has expanded its individual rate system by signing supply contracts with several operators such as Naepo Green Energy and Hanju.

 

With this contract, the volume of the individual rate plan has increased significantly to 1.8 million tons per year, proving that it is successfully making a soft landing in the market.

 

CGN Yulchon is a private power generation operator within the Yulchon Industrial Complex in Gwangyang-si, Jeollanam-do, and has switched to an individual rate system as the contract for the ‘average rate system’ for power generation, previously supplied by KOGAS, is due to expire.

 

While the average rate system applies the same price to all power generation companies, the individual rate system connects LNG import contracts with each generator individually and supplies them at the corresponding contract price and condition, so the capability of KOGAS, the main body of the introduction negotiation, is particularly important.

 

It is analyzed that CGN Yulchon highly evaluated various strengths such as price competitiveness and supply safety based on the LNG introduction know-how that KOGAS has accumulated over a long period of time.

 

The agreement between the two companies is expected to have a positive ripple effect on power plants applying the average rate system, which are about to expire, considering the transition to the individual rate system in the future.

 

Hee-bong Chae, president of KOGAS, said, “We will continue to expand the individual rate system by concentrating our capabilities such as actively reflecting the needs of power generation companies, introducing competitively priced natural gas, and providing stable supply using the world’s largest infrastructure.”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한국가스공사,CGN율촌전력,천연가스,개별요금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