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공항 진에어 취항 1년, 코로나19 악재에도 이용객 60% 이상↑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8/02 [11:58]
지역뉴스
포항시
포항공항 진에어 취항 1년, 코로나19 악재에도 이용객 60% 이상↑
기사입력: 2021/08/02 [11:5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항시는 지난 7월 31일 진에어가 포항공항에 취항한 지 1주년을 맞아 포항공항 이용객이 6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 포항공항 진에어 취항 1년 성과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성공적  © 포항시


포항시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진에어가 취항하기 이전인 지난 2019년 3월부터 2020년 2월까지 1년간 포항공항에는 대한항공이 김포 및 제주노선을 일일 각 2편 운행했으며 운항편수 1,050편에 이용객은 8만6,000명 수준이었다.

 

반면, 진에어가 취항한 지난해 8월부터 현재까지는 운항편수 1,690편에 13만5,000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에어 취항 이후 포항공항의 운항편수와 이용객이 약 60% 증가한 것이다.

 

이를 통해 진에어가 포항공항을 운항함에 따라 시민 여행비용 절감 효과 또한 수십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더불어 지난 6월부터 포항공항이 유사이례 처음으로 민간항공사인 진에어의 항공기 정치장(定置場·항공기에 부과하는 지방세의 기준이 되는 주소)으로 운영되면서 연간 1억 원 이상의 지방세수 확보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특히, 이 같은 결과는 포항공항이 지난해 2월 대한항공의 국내선 철수로 항공기가 뜨지 않는 공항으로 추락한 상황이었고, 코로나19라는 위기 속에서 이뤄낸 성과라서 그 의의가 더욱 크다는 평가이다.

 

시는 앞으로도 천혜의 지역 해양환경을 관광산업으로 발전시키고, 천년고도 경주시와 협력해 2022년에는 이용객 20만명을 목표로 포항공항을 더욱 활성화시키겠다는 목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1년간 진에어가 포항공항에 취항해 우리시 및 지역민들의 교통수요에 부응한 것에 감사하다”며, “지금은 우리지역이 방역활동으로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지 않지만, 코로나19 종식 이후 폭발적으로 증가할 관광객을 포항에 유치해 지역관광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국토교통부, 경상북도, 경주시, 공항공사, 진에어 등과 협력관계를 유지하면서 포항공항 결항개선용역(국토부), 주민친화형 지방공항 기본구상용역(경상북도), 공항명칭변경을 위한 기관 간 부담금확보 등 포항공항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ohang Airport Jin Air 1 year in service Despite the bad news of Corona 19, it flew with citizens!


 Pohang City announced on the 2nd that the number of passengers using Pohang Airport increased by more than 60% to mark the one year anniversary of Jin Air's service to Pohang Airport on July 31st.

 

According to the data analyzed by the city of Pohang, Korean Air operated two daily flights each to Gimpo and Jeju routes at Pohang Airport for one year from March 2019 to February 2020, before Jin Air started service, and the number of flights was 1,050. The number of users was around 86,000.

 

On the other hand, 1,690 flights operated by Jin Air from August last year to the present were used by 135,000 people.

 

Since Jin Air launched, the number of flights and passengers at Pohang Airport increased by about 60%.

 

As Jin Air operates Pohang Airport through this, the city sees the effect of reducing citizens' travel costs by billions of won.

 

In addition, since last June, Pohang Airport has been operating as an aircraft dock for Jin Air, a civil airline, for the first time in a similar way, helping to secure more than 100 million won in annual local tax revenue. is becoming

 

In particular, such a result is a situation in which Pohang Airport crashed into an airport that did not take off due to Korean Air's withdrawal of domestic flights in February last year, and it is evaluated that it is more meaningful because it was an achievement achieved in the midst of the crisis of Corona 19.

 

The city aims to further develop the blessed local marine environment into the tourism industry and to further revitalize Pohang Airport with a goal of 200,000 passengers by 2022 in cooperation with the city of Gyeongju.

 

Pohang Mayor Lee Kang-deok said, “I am grateful for Jin Air’s service to Pohang Airport over the past year to meet the transportation needs of our city and local residents. We will further spur the revitalization of local tourism by attracting tourists to Pohang, which will increase explosively after the end of the war.”

 

Meanwhile, Pohang City maintains cooperative relationships wi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Gyeongsangbuk-do, Gyeongju City, Airport Corporation, and Jin Air, etc. Various projects are being carried out to revitalize Pohang Airport, such as securing interim fees.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