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최근 5년 투자유치 4조9천억 원 지역경제 재도약 견인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8/03 [12:33]
지역뉴스
포항시
포항시, 최근 5년 투자유치 4조9천억 원 지역경제 재도약 견인
기사입력: 2021/08/03 [12:33]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항시가 최근 이차전지분야와 바이오․첨단신소재분야 기업에 대한 투자유치 최다 성과를 거두면서 지역경제 재도약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경상북도·포항시↔㈜포스코케미칼, 6,000억 원 투자양해각서(MOU) 체결  © 포항시


3일 포항시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투자유치 실적으로 41개사, 총 4조9천억 원이라는 서울․경기권이 아닌 지자체에서는 그 유례를 찾아보기가 쉽지 않은 대규모 성과를 거뒀다.

 

그동안 포항시는 지역발전 동력을 지역산업의 체질개선을 통한 생태계 조성에 두고 산업단지별 특성화 전략을 수립함으로써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 관련기업 투자유치로 이어져 산업 경쟁력을 갖춘 신성장 도시로 비상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잇따른 대규모 투자유치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발전을 견인하고 있다”며, “기업 유치로 4차 산업시대에 부응하는 신성장 산업을 정착시킴으로써 포항이 더 큰 도약을 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라고 전했다.

 

포항시의 주요 산업단지는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이하 영일만4산단),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포항융합산업기술지구이다. △이차전지분야 육성에 최적화된 ‘영일만4산단’에는 이차전지기업 △국가전략 핵심산업 특성화 산업단지로 면모를 갖추고 있는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에는 이차전지․철강부품․수소연료전지 기업 △바이오분야 인프라가 집적화된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에는 제약․바이오 기업 집중 유치를 추진 중에 있다.

 

지금까지 유치한 대표적인 기업으로는 에코프로와 GS건설, 포스코케미칼, 한미사이언스, 바이오앱, 바이오파머 등이다. 영일만4산단 내 입주한 에코프로는 2025년까지 당초 1조 원을 투자할 계획이었으나 7천억 원이나 증액된 1조7,000억 원 투자를 진행 중에 있으며 지역 내 2,000명 이상의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800명 이상을 고용함으로써 지역 내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으며, 일자리를 찾아 포항으로 모여드는 근로자들이 증가함에 따라 포항시 인구 증가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차전지분야 신사업에 진출한 GS건설도 영일만4산단 내 2024년까지 총 1,000억 원을 투자해 리사이클링 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며, 올해 9월 공장 착공 예정에 있다. 이외에도 지난 7월 19일에는 2028년까지 총 5,000억 원을 투자해 100%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RE100 발전사업에 대한 양해각서도 체결했다.

 

특히, 지난 7월 8일에는 타지자체와 치열한 경쟁을 거쳐 유치한 포스코케미칼 양극재공장 건립에 대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영일만4산단 내 2025년까지 6,000억 원을 투자하게 되며 이번 양극재 공장 유치로 향후 전구체, 리사이클링 등 대규모 후속투자의 기반도 마련했다.

 

아울러, 2023년까지 2,500억 원이 투입되는 포항블루밸리 산업단지 내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공장도 올해 12월 1단계 준공과 2023년 12월 최종 준공을 목표로 공장건립 중이다.

 

또한, 3,000억 원을 투입해 헬스케어 임상센터, 연구개발센터 등을 건립할 계획인 한미사이언스를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내 유치함으로써 바이오산업 육성에 탄력을 받게 됐다. 뿐만 아니라 국내 최초 식물을 이용한 단백질 백신을 개발하는 바이오앱과 벤토나이트를 활용한 신약개발을 추진 중인 바이오파머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에 포항강소연구개발특구 연구소기업과 지역 내 R&D를 기반으로 성장한 기업들이 공장 건립 단계에서 타지역으로 이탈하지 않고 지역 내 안착하며 중견기업으로의 성장을 꿈꾸고 있으며, 포항에 투자를 희망하는 관외 기업들의 입주 문의도 쇄도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ohang City, the most successful investment attraction of 4.9 trillion won in the past 5 years


 Pohang City has recently achieved the most achievements in attracting investment from companies in the rechargeable battery field and bio/advanced new material field, and it is found that the city is leading the regional economic leap forward.

 

According to the city of Pohang on the 3rd, in the past 5 years, 41 companies, a total of 4.9 trillion won, achieved a large-scale achievement that is not easy to find similarities in local governments other than Seoul and Gyeonggi Province.

 

In the meantime, the city of Pohang has focused its administrative power by establishing a specialized strategy for each industrial complex by setting the regional development engine on the creation of an ecosystem by improving the constitution of the local industry, and as a result of attracting investment from related companies, it is emerging as a new growth city with industrial competitiveness.

 

Pohang Mayor Lee Kang-deok said, “Despite difficult economic conditions, we are creating jobs and driving regional economic development by attracting large-scale investments. We will focus our administrative power so that we can do this.”

 

The major industrial complexes in Pohang are Yeongilman 4 General Industrial Complex (hereinafter Yeongilman 4 Industrial Complex), Pohang Blue Valley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nd Pohang Convergence Industrial Technology District. △ Rechargeable battery companies in the 'Yeongil Bay 4 Industrial Complex' optimized for fostering the secondary battery sector △ The 'Blue Valley National Industrial Complex', which is characterized as an industrial complex specializing in national strategic core industries, is a secondary battery, steel parts, hydrogen fuel cell company △ Bio The 'Pohang Convergence Technology Industrial Zone', where the infrastructure of the field is integrated, is in the process of intensively attracting pharmaceutical and bio companies.

 

Representative companies that have been attracted so far include Ecopro, GS E&C, POSCO Chemical, Hanmi Science, BioApp, and BioPharmer. Ecopro, located in Yeongilman 4 Industrial Complex, originally planned to invest KRW 1 trillion by 2025, but is currently investing KRW 1.7 trillion, an increase of KRW 700 billion, and plans to create more than 2,000 jobs in the region.

 

By employing more than 800 people so far, it has contributed greatly to job creation in the region, and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the population growth of Pohang as more workers flock to Pohang in search of work.

 

GS E&C, which has entered a new business in the secondary battery field, also plans to build a recycling plant by investing a total of KRW 100 billion by 2024 within the Yeongilman 4 Industrial Complex, and construction of the plant is scheduled to begin in September this year. In addition, on July 19th,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as signed for the RE100 power generation project that uses 100% renewable energy by investing a total of KRW 500 billion by 2028.

 

In particular, on July 8, POSCO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for the construction of a cathode material plant for POSCO Chemicals, which it attracted through fierce competition with other local governments. In the Yeongilman 4 Industrial Complex, 600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by 2025, and the attracting of this cathode material plant has also laid the foundation for large-scale follow-up investments such as precursors and recycling in the future.

 

In addition, POSCO Chemical's anode material plant in the Pohang Blue Valley Industrial Complex, which will be invested 250 billion won by 2023, is also under construction with the goal of completing the first phase in December this year and the final completion in December 2023.

 

In addition, by attracting Hanmi Science, which plans to build a healthcare clinical center and R&D center by investing KRW 300 billion, in the Pohang Convergence Technology Industrial Zone, it will gain momentum in fostering the bio industry. In addition, it succeeded in attracting BioApp, which develops a protein vaccine using plants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nd Biopharma, which is developing new drugs using bentonite.

 

Accordingly, research institute companies in the Pohang Jiangsu Special R&D Zone and companies that have grown based on R&D in the region are dreaming of growing into mid-sized companies by staying in the region without departing from the factory construction stage to other regions. Inquiries for occupancy are also flooding in.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