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봉화 오미산에 친환경 풍력발전단지 조성 '주민이 주주'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8/04 [11:31]
지역뉴스
경북도
봉화 오미산에 친환경 풍력발전단지 조성 '주민이 주주'
기사입력: 2021/08/04 [11:3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북 봉화군 석포면 오미산 일원에 2022년까지 1600억원을 투자해 풍력발전기 14기가 설치된다.

 

  © 봉화군



경상북도는 4일 봉화군청에서 오미산풍력발전․영풍․석포면풍력발전주민협의체․봉화군 간 ‘봉화 오미산풍력발전사업’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오미산풍력발전는 봉화군 석포면 오미산 일원 3만 여 평 부지에 내년12월말 준공을 목표로 사업비 1600억원을 투입해 풍력발전기14기를 포함한 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해 설비용량 60.2MW로 연간 9만 8700MWh 전력을 생산하며 이는 4인 가구 기준 2만 2000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이번 사업은 유니슨과 한국남부발전, 신한그린뉴딜펀드(재무적 투자자)의 출자로 설립된 특수목적법인 오미산풍력발전에 석포면 주민협의체가 주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주민참여형 사업이다.

 

이에 오미산풍력발전은 주민참여에 따른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우대가중치를 얻게 되고, 주민들은 매년 풍력발전을 통해 발생하는 운영수익을 채권 이자 또는 배당으로 지급받는다.

 

정부는 재생에너지3020(RE3020) 달성하고 사업의 주민수용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주민참여형 사업모델을 적극 권장하고 있으며 중소형 태양광등에 주로 적용했으나 최근에는 대규모 발전단지에도 점차 확대하고 있다.

 

경북도와 봉화군은 영국의 램피온 해상풍력단지와 덴마크의 미델그룬덴 풍력단지, 국내최초 민간주도 상업용 풍력발전단지인 영덕풍력발전단지의 사례를 들며, 풍력발전단지를 청정자연경관과 분천산타마을 등 지역 관광지와 연계해 관광자원화 한다는 계획이다.

 

봉화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공사기간 중 4600여명의 고용창출효과▷320억 원 정도의 운영수익 배당 ▷전력산업기반기금을통한 30억 원의 지역 지원금 ▷한국남부발전㈜의 주민복지시설 건립▷287억 원의 세수증대효과 등 다양한 경제적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지역주민이 사업에 참여하고 개발이익을 공유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면서, “앞으로 다른 에너지발전사업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 주민 참여형 사업모델을 적용해 기업과 지역주민이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stablishment of an eco-friendly wind power plant in Omisan Mountain, Bonghwa, where residents are shareholders


 14 wind power generators will be installed at Omisan Mountain in Seokpo-myeon, Bonghwa-gun, Gyeongsangbuk-do, with an investment of 160 billion won by 2022.

 

On the 4th, Gyeongsangbuk-do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for investment in the ‘Bonghwa Omisan Wind Power Project’ between the Omisan Wind Power Generation, Yeongpoong, Seokpo-myeon Wind Power Generation Residents’ Council, and Bonghwa-gun at the Bonghwa-gun Office on the 4th.

 

According to Gyeongsangbuk-do, the Omisan Wind Power Plant will be built on a site of 30,000 pyeong in the area of ​​Omisan, Seokpo-myeon, Bonghwa-gun, with the goal of completion by the end of December next year, with an investment of 160 billion won, including 14 wind turbines.

 

The installed capacity of the wind farm is 60.2MW, which produces 98,700MWh of electricity per year, which is equivalent to the amount of electricity that 22,000 households with four people can use for one year.

 

This project is a resident participation type project in which the Seokpo-myeon resident council participates as a shareholder in Omisan Wind Power, a special purpose corporation established with the investment of Unison, Korea Southern Power, and Shinhan Green New Deal Fund (financial investor).

 

As a result, Omisan Wind Power will acquire a new and renewable energy supply certificate (REC) preferential weight according to resident participation, and residents will receive annual operating profits from wind power generation as bond interest or dividends.

 

The government is actively recommending a resident participatory business model as a way to achieve renewable energy 3020 (RE3020) and increase the resident acceptability of the project.

 

Gyeongsangbuk-do and Bonghwa-gun cite the examples of the Lampion offshore wind farm in the UK, the Middelgrunden wind farm in Denmark, and the Yeongdeok wind farm, the first privately-led commercial wind farm in Korea. The plan is to link it with local tourist destinations and turn it into a tourism resource.

 

Through this project, Bonghwa-gun will create jobs for 4,600 people during the construction period, distribute operating profits of about KRW 32 billion, provide local support of KRW 3 billion through the Electric Power Industry Infrastructure Fund, and build a welfare facility for residents of Korea Southern Power Co., Ltd. ▷287 Various economic effects are expected, such as an increase in tax revenue of billions of won.

 

Governor Lee Cheol-woo said, “It is significant in that local residents participate in the project and share development profits. I will try my best to make it happen.”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