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수원, 사내벤처와 업무협약 진행..."실질적인 사업성과 내겠다"

최윤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9/17 [15:57]
종합뉴스
사회
한수원, 사내벤처와 업무협약 진행..."실질적인 사업성과 내겠다"
기사입력: 2021/09/17 [15:5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최윤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17일‘연구소기업 설립을 위한 기본합의서 서명식’및‘제3기 사내벤처 업무협약식’을 비대면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 한국수력원자력이 17일 '연구소기업 설립을 위한 기본합의서 서명식'을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있다. (위쪽 정재훈 한수원 사장)  © 한국수력원자력

 

연구소기업은‘연구개발특구의 육성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공공연구기관이 보유기술을 직접 사업화하기 위해 연구개발특구 내에 설립하는 기업이다.

 

특히 연구소기업으로 허가를 받게 되면 세제 감면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날 한수원은 사내벤처팀인‘환경과 에너지’,‘그린방사선’팀을 연구소기업으로 설립하기 위해 이들 팀과 기본합의를 열었다. 

 

이번 협약을 맺은 사내벤처는 각각‘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슬러지 제거설비’,‘원자력 활성탄 성능검증 및 처리를 위한 장치’를 개발하며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번 기본합의에 따라 사내벤처 대표는 자본금의 80~90%를 현금출자하고, 한수원은 나머지 자본금 및 기술을 출자하는 방식으로 대전 대덕 연구개발특구 내에 연구소기업을 설립할 계획이다.

 

또한 당일 진행된‘제3기 사내벤처 업무협약식’에서 한수원은 신규 사내벤처‘딥아이(Deep-AI)’와 협약을 맺었다. 

 

딥아이는 앞으로 사내 빅데이터와 AI(머신러닝)기술을 결합한 비파괴검사(ECT) 자동평가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사내벤처팀의 역량과 한수원이 보유한 기술을 결합한 연구소기업을 설립해 기술사업화 모델을 다양화함은 물론, 사내벤처를 활용한 실질적인 사업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2018년부터 사내벤처 지원 사업을 시작해 3기까지 모두 4팀의 사내벤처를 선발, 운영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HNP proceeds with business agreement with in-house venture... We will deliver practical business results

Korea Hydro & Nuclear Power (CEO Jeong Jae-hoon, hereafter referred to as KHNP) announced on the 17th that it had held the 'Basic Agreement Signing Ceremony for Establishing a Research Institute Company' and the '3rd In-house Venture Business Agreement Ceremony' non-face-to-face.

 

A research institute company is a company established in a special R&D zone by a public research institute to directly commercialize its technology in accordance with the ‘Special Act on the Promotion of Special R&D Zones’.

 

In particular, if they receive a license as a research institute, they can receive support such as tax reduction or exemption.

 

On this day, KHNP held a basic agreement with these teams to establish the in-house venture teams, 'Environment and Energy' and 'Green Radiation', as a research institute.

 

The in-house ventures that signed this agreement have been recognized for their excellent technology by developing ‘sludge removal facility using 3D printing technology’ and ‘apparatus for performance verification and treatment of nuclear activated carbon,’ respectively.

 

According to this basic agreement, the CEO of the in-house venture will invest 80~90% of the capital in cash, and KHNP plans to establish a research institute in Daedeok Special R&D Zone in Daejeon by investing the remaining capital and technology.

 

Also, at the ‘3rd in-house venture business agreement ceremony’ held on the same day, KHNP signed an agreement with ‘Deep-AI’, a new in-house venture.

 

Deep Eye plans to conduct research to develop an automatic evaluation program for non-destructive testing (ECT) that combines in-house big data and AI (machine learning) technology.

 

“We will establish a research institute that combines the capabilities of the in-house venture team with the technologies possessed by KHNP to diversify the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model and to achieve practical business results using in-house ventures,” KHNP President Jeong Jae-hoon said.

 

Meanwhile, KHNP started its in-house venture support project in 2018 to discover innovative ideas from its employees, create high-quality private jobs, and suggest a new direction for securing new growth engines. have.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