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스코건설,` 하이브리드형 바닥시스템으로 층간소음 확 줄인다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9/18 [01:08]
종합뉴스
경제/산업
포스코건설,` 하이브리드형 바닥시스템으로 층간소음 확 줄인다
기사입력: 2021/09/18 [01:0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포스코건설이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하이브리드 강건재 활용 강성보강 바닥시스템’의 성능 시험을 하고 있다.  © 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최근 공동주택의 층간소음을 획기적으로 저감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형 바닥시스템 개발해 성공했다고 밝혔다.

 

17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강건재 활용 강성보강 바닥시스템'은 콘크리트 기초바닥과 고차음 완충재 위에 철재 환봉과 공진저항 모듈판을 덧댄 복합구조를 얹고, 전체를 고강도 몰탈로 마무리한 형태다. 

 

고강도몰탈과 철재환봉은 기존 대비 약 2배의 중량을 가진 단단한 바닥층을 만들어 충격을 크게 약화시키고, 공진저항 모듈판은 기초 콘크리트바닥이 갖고 있는 고유진동수와 비슷한 충격이 가해질 때 소리가 증폭되는 현상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역할을 한다. 

 

철재 환봉은 포스코산 선재를 소재로 사용하며, 공진저항 모듈판은 포스코건설이 이번에 자체 개발해 특허출원했다.

 

포스코건설이 이번에 개발한 하이브리드 강건재 활용 강성보강 바닥시스템’은 최근 인천시와 부산시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성능 시험 거친 결과 국가인증기관인 KOLAS(한국인정기구)로부터 현재 국내 최고 등급인 중량 2등급, 경량 1등급을 인정받았다. 

 

중량 2등급은 일상 생활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유사한 41 ~ 43 데시벨이 나와야 받을 수 있는 등급이다. 이 시스템은 조만간 인정바닥구조 인증을 취득해 내년 상반기면 실제 아파트에 적용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2013년부터 층간소음문제 해결을 위해 자체 R&D센터에서 연구를 지속해 오다 올해 3월부터는 소음·진동 전문가, 구조, 재료, 품질까지 다양한 석∙박사급 전문가 16명으로 공동주택 바닥충격음 저감 TF팀을 구성한 바 있다. 

이 TF는 이번 층간소음저감 바닥재시스테 개발에 이어 층고를 최대한 유지하면서 층간소음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리모델링 층간소음 방지 시스템도 곧 선보일 계획으로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층간소음에서 벗어나 ‘더샵’고객들의 주거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연구개발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OSCO E&C announced that it has succeeded in developing a hybrid floor system that can dramatically reduce the noise between floors in an apartment building.


According to POSCO E&C on the 17th, the 'Rigidity Reinforced Flooring System Using Hybrid Steel Building Materials' is a composite structure with steel round bars and resonance-resisting module plates added to the concrete base floor and high-sound insulation cushioning material, and the whole is finished with high-strength mortar.


The high-strength mortar and steel round bar make a hard floor layer with about twice the weight of the existing ones, greatly weakening the impact, and the resonance resistance module plate prevents the sound amplification when an impact similar to the natural frequency of the basic concrete floor is applied. plays a significant role in reducing


The steel round bar uses POSCO wire as a material, and the resonant resistance module plate was developed by POSCO E&C this time and applied for a patent.

 

As a result of recent performance tests at apartment construction sites in Incheon and Busan, POSCO E&C's 'Strength Reinforced Flooring System using Hybrid Steel Building Materials' developed this time has been evaluated by KOLAS (Korea Accreditation Agency), a national certification body. grade was recognized.


The weight grade 2 is a grade that can be received only when it produces 41 to 43 decibels, which is similar to the noise generated in daily life. This system will soon obtain a certified floor structure certification and will be applied to actual apartments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Since 2013, POSCO E&C has been conducting research at its own R&D center to solve the noise problem between floors. From March of this year, a TF team for reducing floor impact noise in apartment houses with 16 experts in various fields including noise and vibration experts, structure, materials, and quality. has been configured.


Following the development of the flooring system for noise reduction between floors, this TF plans to soon introduce a remodeling noise prevention system that can dramatically reduce noise between floors while maintaining floor height as much as possible.

 

A POSCO E&C official said, "We will continue our R&D efforts to break away from the noise between floors, which is emerging as a social problem, and to increase the housing satisfaction of 'The Sharp' customers."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