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관문공항 기능 탑재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9/23 [16:09]
지역뉴스
대구시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관문공항 기능 탑재
기사입력: 2021/09/23 [16:09]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 관문공항으로서의 기능을 담당한다. 이에 따라 그동안 지역 사회에서 일었던 관문공항 기능 부실이라는 오해를 불식시킬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에 따르면 24일 고시된 국토교통부의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대구공항의 위계가 가덕신공항과 동등한 ‘거점공항’으로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특히, 기존에 있었던 국내 및 단거리 국제선 운항이라는 단서조항도 삭제돼 권역 내 관문공항으로서의 기능을 가지게 됐다고 밝혔다.

 

대구시가 밝힌 국토부의 세부 고시 내용에는 ①사전타당성조사 등을 통해 민·군 공항기능의 조화로운 운영, ②민·군 공항 이전과정에서 의견 조율을 위한 협의체 운영, ③분야별 국가계획 등을 통한 도로·철도 등 교통망 반영 추진, ④신공항 건설 시까지 항공수요를 감안해 기존 대구공항의 국제선 혼잡 완화를 위한 터미널 증축 등이 포함돼 있다. 

 

대구시는 “공항별 항공수요에서 제외된 신공항 항공수요는 사전타당성조사 등이 진행 중인 상태“라며 ”향후 개별 검토결과를 검증 후 보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구시는 이번 내용의 후속조치로 국토부의 대구공항 민항이전 사전타당성검토시 대구시의 민항계획(안)인 중장거리 운항이 가능한 3,200m 이상의 활주로, 1천 만 명 이상 여객수요를 처리할 수 있는 민항터미널, 항공화물 터미널, 부대시설 등 사실상의 관문공항 기능이 포함되도록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대구시가 시행하고 있는 대구통합신공항 기본계획에도 국방부와 협의해 대구시의 민항계획(안)을 충분하게 담을 수 있는 민항 부지를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 공항의 활성화와 수요 창출을 위해 대구경북선 광역철도 및 중앙고속도로 확장 등 접근교통망의 건설도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에 타당성 있는 자료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한편, 새롭게 건설되는 신공항이 대구경북의 백년대계를 좌우할 제대로 된 경제물류공항으로 건설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대구·경북의 건의사항이 반영되기까지는 지역 국회의원 등의 많은 도움과 경상북도의 협력이 있었다”며 “앞으로도 경상북도 및 군위·의성군과 긴밀히 협력하고 지역 국회의원 및 여․야․정 협의체 등을 통해 국가의 정책적·재정적 지원을 이끌어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Gyeongbuk Integrated New Airport is in charge of the function as a gateway airport. Accordingly, it is expected to dispel the misunderstanding that the gateway airport is malfunctioning in the local community. According to Daegu City, it is reported that the hierarchy of Daegu Airport was reflected in the 6th Comprehensive Airport Development Plan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on the 24th as a 'base airport' equivalent to Gadeok New Airport. In particular, it said that the existing provision of domestic and short-haul international flights was also deleted, so that it has a function as a gateway airport within the region. The detailed notice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revealed by Daegu City includes ① harmonious operation of civil and military airport functions through preliminary feasibility studies, ② operation of a consultative body to coordinate opinions in the civil/military airport relocation process, ③ road and These include promoting the reflection of transportation networks such as railroads, and ④ extending the terminal to relieve congestion on international flights at the existing Daegu Airport in consideration of air demand until the construction of the new airport. The city of Daegu said, "The air demand for new airports, which are excluded from the air demand for each airport, is in the process of a pre-feasibility study, etc." As a follow-up measure to this content, Daegu City has a runway of 3,200m or longer that can operate mid- to long-distance, which is the civil aviation plan (draft) of Daegu City, when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reviews the feasibility of relocating Daegu Airport to civil aviation, and a civil terminal capable of handling the demand of more than 10 million passengers. The plan is to promote the inclusion of de facto gateway airport functions such as air cargo terminals and auxiliary facilities. In addition, he said that the Daegu City will reflect the civil port site that can sufficiently accommodate the city's civil aviation plan (draft) in consultation with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in the Daegu Integrated New Airport Basic Plan. In addition, to revitalize the airport and create demand, we continue to provide valid data to the central government so that the construction of access transportation networks such as the Daegu-Gyeongbuk Line wide-area railway and the Jungang Expressway can be expedited, while the newly constructed new airport is located in Daegu-Gyeongbuk. He said that he would make sure that it was built as a proper economic and logistics airport that will influence the century of the country. Daegu Mayor Kwon Young-jin said, “There was a lot of help from local lawmakers and cooperation from Gyeongsangbuk-do until the proposals from Daegu and Gyeongbuk were reflected in the 6th Comprehensive Airport Development Plan. We plan to draw national policy and financial support through the parliamentary committee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nd governments,” he said.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