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V홈쇼핑‧T커머스, 최근 6년간 소멸된 적립금 4조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9/23 [14:18]
종합뉴스
정치
TV홈쇼핑‧T커머스, 최근 6년간 소멸된 적립금 4조
기사입력: 2021/09/23 [14:1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정재 의원(국민의힘·포항북구,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공영홈쇼핑, 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 등 총 12개 업체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6년간(2015년~2021년 7월 말 기준) 적립금 사용 및 소멸 현황에 따르면 소멸된 적립금은 4조 3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김정재 의원     ©박영재 기자

소멸된 적립금이 가장 많은 업체는 1조 6,357억 원이 소멸된 GS홈쇼핑이었으며, 뒤를 이어 홈앤쇼핑(1조 5,611억 원), 현대홈쇼핑(1,779억 원,) 공영홈쇼핑(1,155억 원)이 뒤를 이었다. 나머지 8개 업체는 소멸된 적립금이 1천억 원 미만이었다.

 

반면 동 기간 적립된 포인트는 5조 9천억 원이나 되었지만, 사용된 적립금은 1조 9,858억 원에 불과해, 소멸된 적립금이 사용된 적립금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이처럼 적립금의 소멸금액이 큰 이유는 유효기간이 넉넉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유효기간은 적립 유형 및 업체마다 다르지만, TV홈쇼핑 7개 업체의 경우 홈앤쇼핑의 유효기간이 30일로 가장 짧았고, 공영홈쇼핑도 2일~1년인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GS‧현대‧NS‧롯데홈쇼핑의 경우도 7일~2년이었으나, 롯데홈쇼핑의 경우만 유효기간이 5년이나 되는 유형(앱 다운로드 적립)도 있었다.

 

T커머스 5개 업체(K쇼핑‧SK스토아‧W쇼핑‧쇼핑엔티‧신세계쇼핑)도 K쇼핑(30일~2년)을 제외하고 모두 최장 유효기간 30일에 불과했다.

 

한편 동기간 가장 많은 신규회원이 가입된 곳은 2,093만 명이 가입한 홈앤쇼핑이었고, 바로 뒤를 이어 공영홈쇼핑(1,997만 명), 현대홈쇼핑(1,411만 명), CJ홈쇼핑(1,303만 명) 등 순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홈앤쇼핑, 공영홈쇼핑, 현대홈쇼핑 상위 3개 업체는 소멸된 적립금이 많은 업체이기도 해, 가입 고객에 대한 혜택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피할 순 없을 전망이다.

 

특히 공영홈쇼핑의 경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의 판로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공기관임에도 불구하고 민간업체보다 적립 기간 등의 혜택이 적어, 중소‧소상공인의 판로지원에 대한 의무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김정재 의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민들께서 홈쇼핑에 대한 이용이 늘어나는 만큼, 적립금 등에 대한 혜택도 충분히 지원되어야 한다.”고 말하며 “특히 공영홈쇼핑은 고객들의 재방문율을 높이기 위해 적립금 유효기간을 민간업체보다 더 늘려야 한다.”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V home shopping and T-commerce, 4 trillion won in reserves that have expired in the last 6 years


 Rep. Kim Jeong-jae (People’s Power, Pohang Buk-gu, Industrial, Trade, and Energy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received from a total of 12 companies including public home shopping, Hyundai home shopping, and Hyundai home shopping for the past 6 years (as of the end of July, 2015) According to the status of use and extinction, the expired reserve amounted to 4.3 trillion won.

 

The company with the largest amount of lost reserves was GS Home Shopping, which lost 1.63 trillion won, followed by Home & Shopping (1.56 trillion won), Hyundai Home Shopping (177.9 billion won), and public home shopping (115.5 billion won). . The remaining eight companies had lost 100 billion won in reserves.

 

On the other hand, the accumulated points during the same period amounted to 5.9 trillion won, but the used reserve amounted to only 1.98 trillion won, which was more than twice as high as the expired reserves.

 

The reason for such a large amount of extinction of the reserve was found to be that the validity period was not long. The validity period differs depending on the type of earning and the company, but in the case of 7 TV home shopping companies, the validity period of Home & Shopping was the shortest at 30 days, and public home shopping was also found to be between 2 days and 1 year.

 

In the case of the remaining GS, Hyundai, NS, and Lotte Home Shopping, the period was 7 days to 2 years, but only in the case of Lotte Home Shopping, the validity period was as long as 5 years (app download accrual).

 

The five T-commerce companies (K Shopping, SK Store, W Shopping, Shopping NT, and Shinsegae Shopping) also had the longest validity period of only 30 days, except for K Shopping (30 days to 2 years).

 

Meanwhile, Home & Shopping, which registered the largest number of new members during the same period, was 20.93 million, followed immediately by public home shopping (19.97 million), Hyundai Home Shopping (14.11 million), and CJ Home Shopping (13.03 million). .

 

However, the top three Home & Shopping, Public Home Shopping, and Hyundai Home Shopping companies are also companies with a lot of lost reserves, so it is inevitable that they will be pointed out that they lack benefits for subscribers.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public home shopping, although it is a public institution under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established for the purpose of supporting the sales channels of SMEs and small business owners, the benefits such as the accumulation period are less than that of private companies, so they do not properly fulfill their obligation to support the sales channels of SMEs and small business owners. was confirmed not to be.

 

Rep. Kim Jeong-jae said, "As the public's use of home shopping increases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benefits such as savings should be fully supported." We need to increase it more.”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