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0월 1일부터 전기요금 전격 인상…물가상승으로 이어지나

월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주택용 4인 가구 월 최대 1050원↑

최윤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9/23 [17:18]
종합뉴스
사회
10월 1일부터 전기요금 전격 인상…물가상승으로 이어지나
월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주택용 4인 가구 월 최대 1050원↑
기사입력: 2021/09/23 [17:1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최윤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와 한국전력이 다음달 1일부터 적용되는 4분기(10~12월) 전기요금을 전격 인상했다. 전기료 인상은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만이다.

 

오는 10월 1일부터 전기요금이 1kWh당 3원 오른다. 월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주택용 4인 가구라면 전기료가 매달 최대 1050원이 오르는 셈이다.

 

정부는 올해부터 전기생산에 들어가는 연료비를 전기요금에 3개월 단위로 반영하는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했다.

 

연동제 도입으로 1분기(1~3월)에 kWh당 3.0원 내린 후 2분기(4~6월)와 3분기(7~9월)에도 연료비 상승 압박이 커졌지만 물가 상승과 국민 경제 등을 고려해 1분기와 같은 수준으로 요금을 동결했다.

 

일각에서는 높은 물가가 국민 생활에 부담이 되고 있는 가운데 물가와 밀접한 전기요금 마져 오를 경우 물가가 더욱 오를 것을 판단해 정부가 4분기에도 전기요금을 동결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다.

 

하지만 올해 액화천연가스(LNG), 유연탄, 유류 등 전기 생산에 들어가는 연료비가 줄곧 상승해 요금 인상을 더 이상 미루기 어려웠다는 시각도 나온다.

 

한전에 따르면 직전 3개월간(6~8월) 유연탄 가격은 세후 기준으로 kg당 평균 151.13원, LNG 가격은 601.54원, BC유는 574.40원으로 3분기 때보다 크게 올랐다.

 

한전은“4분기 연료비 단가는 석탄, 유가 상승에 따라 kWh당 +10.8원으로 급등했으나, 소비자 보호장치 중 하나인 분기별 조정폭(3원/kWh)이 작동하여‘0원/kWh’로 조정된 것”이라고 설명하며“이는 올해 1분기(1~3월) 최초 도입시 kWh당 –3원이 적용된 이후 2·3분기 연속 유보되었던 연료비 조정단가가 kWh당 0원으로 조정(원상회복)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표적인 공공요금인 전기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도시가스 등 다른 공공요금을 비롯해 전반적인 물가가 오를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lectricity rate hike from October 1st... Up to 1050 won per month for a family of 4↑ 

The government and KEPCO raised electricity rates for the fourth quarter (October to December), which will take effect from the 1st of next month. This is the first increase in electricity rates in about eight years since November 2013.

 

From October 1, electricity rates will increase by 3 won per 1 kWh. For a four-person household that uses an average of 350 kWh per month, the electricity bill rises by up to 1050 won per month.

 

From this year, the government introduced a fuel cost indexation system that reflects the fuel cost for electricity production in three-month increments.

 

After reducing KRW 3.0 per kWh in the first quarter (January to March) due to the introduction of the indexing system, the pressure to increase fuel costs increased in the second quarter (April to June) and the third quarter (July to September), but considering inflation and the national economy The rate was frozen at the same level as in the first quarter.

 

Some predicted that the government would freeze the electricity rate in the fourth quarter as well, judging that the price would rise even more if the price of electricity, which is closely related to inflation, rises while high prices are burdening people's lives.

 

However, there are also views that it is difficult to delay the rate hike any longer as fuel costs for electricity production such as liquefied natural gas (LNG), bituminous coal, and oil have continued to rise this year.

 

According to KEPCO, the price of bituminous coal for the previous three months (June to August) increased significantly from the third quarter to KRW 151.13 per kg on average after tax, KRW 601.54 for LNG, and KRW 574.40 for BC oil.

 

KEPCO said, “The unit price of fuel in the fourth quarter soared to +10.8 won per kWh due to the rise in coal and oil prices. This is because the fuel cost adjustment unit price, which had been reserved for the second and third consecutive quarters after -3 won per kWh was applied when it was first introduced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January to March), was adjusted (restored) to 0 won per kWh. “He said.

 

On the other hand, as the electricity rate, which is a representative public utility rate, rises,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he overall price, including other public charges such as city gas, will rise.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