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송언석 의원 "혁신도시 특별공급 아파트 투기물로 전락"

이전기관 직원들 공급된 아파트에 살지 않아 전체 중 6천564호 전매 및 매매 등으로 시세차익 남겨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9/24 [15:58]
종합뉴스
정치
송언석 의원 "혁신도시 특별공급 아파트 투기물로 전락"
이전기관 직원들 공급된 아파트에 살지 않아 전체 중 6천564호 전매 및 매매 등으로 시세차익 남겨
기사입력: 2021/09/24 [15:5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난 2011년부터 2021년 7월 말까지 전국의 혁신도시에 특별 공급된 아파트는 모두 1만 5천 760호. 

 

이 가운데 41.6%에 해당하는 6천564호가 분양권 상태로 전매되거나 매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시세차익은 무려 3천984억 원에 달했으며 이를 평균하면 1인당 6천만 원이 넘는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분석됐다. 

 

▲ 송언석 국회의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언석 의원(국민의힘, 경북 김천)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했더니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직원들의 가족동반 이주를 유도하고 조기 정착을 돕기 위해 특별 공급된 전체 아파트 가운데 50~70%가 이전공공기관 직원들에게 공급됐다.

 

구체적으로 전매되거나 매매된 아파트가 6천564호(41.6%), 전세나 월세로 임대된 아파트도 1천983호(12.6%)나 됐다.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직원들이 당첨 받은 특별공급 아파트 2채 중 1채는 팔리거나 임대된 것.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직원들이 특별공급 아파트 6천564호를 팔아 남긴 시세차익은 무려 3천984억원에 달했다. 혁신도시별로 보면 부산이 1,378억원(1,002호)로 가장 많은 시세차익을 거뒀고, 경남 990억원(1,752호), 전남 334억원(873호), 울산 332억원(675호), 전북 300억원(679호), 경북 237억원(723호), 대구 163억원(373호), 제주 129억원(125호), 강원 74억원(241호), 충북 34억원(121호)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송언석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전매 및 매매거래 1건당 시세차익은 6천253만원으로 나타났지만, 2021년, 그러니까 부동산 가격이 폭등한 올해는 1억4,890만원으로 2배 이상 늘어났다”며 “문재인 정부 들어 폭등한 부동산 가격 때문에 시세차익이 커지면서 2017년 563건이었던 전매 및 매매거래 건수도 1천240호로 2배 넘게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일부 당첨자들은 특공 아파트에 실거주하지 않고 분양가보다 높은 가격으로 전세를 준 뒤 매매하는 등 투기 목적으로 활용한 정황도 포착됐다. 송언석 의원실에 따르면 부산 혁신도시의 특공 당첨자는 2012년 3억원에 아파트를 분양받고, 2015년 3억5,000만원에 전세를 주었다가 2020년 7억6,800만에 매매해 3억6,800만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송언석 의원은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직원들에게 공급된 특별공급 아파트가 투기의 수단으로 전락하면서 국가균형발전을 견인해야 할 혁신도시의 목적과 의미가 퇴색됐다”라며 “정부는 혁신도시 특별공급 아파트가 온전히 공공기관 직원들의 이주와 정착을 위해 활용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 total of 15,760 apartments were specially supplied to innovative cities across the country from 2011 to the end of July 2021. Of these, 6,564 units, or 41.6%, were resold or sold under the condition of pre-sale rights. As a result, the market profit margin reached a whopping 398.4 billion won, which, on average, was analyzed to have earned more than 60 million won per person. National Assembly Land Transport Committee member Song Eon-seok (People's Power, Gimcheon, Gyeongbuk) analyzed the government audit data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50-70% was supplied to former public institution employees. Specifically, 6,564 apartments (41.6%) were resold or sold, and 1,983 apartments (12.6%) were rented by jeonse or monthly rent. One of the two specially-supplied apartments that public institution employees won for relocation to the innovative city was sold or leased. The profit margin left by the employees of public institutions relocating to the innovative city by selling 6,564 specially supplied apartments amounted to a whopping 398.4 billion won. By innovative city, Busan made the largest profit with KRW 137.8 billion (1002 units), Gyeongnam KRW 99 billion (1752 units), Jeonnam KRW 33.4 billion (873 units), Ulsan 33.2 billion KRW (675 units), and Jeonbuk KRW 30 billion (679 units) ), Gyeongbuk 23.7 billion won (723), Daegu 16.3 billion won (373), Jeju 12.9 billion won (125), Gangwon 7.4 billion won (241), and Chungbuk 3.4 billion won (121). In particular, Rep. Song Eon-seok said, "In 2017, when the Moon Jae-in government was inaugurated, the market profit per transaction was 62.53 million won, but in 2021, that is, this year when real estate prices soared, it more than doubled to 148.9 million won." He emphasized, “The number of resale and purchase transactions more than doubled from 563 in 2017 to 1,240 units as market profit increased due to the soaring real estate prices und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n addition, it was also discovered that some of the winners did not live in a special apartment, but used it for speculative purposes, such as buying and selling after paying a jeonse at a price higher than the sale price. According to the office of Assemblyman Song Eon-seok, the winner of the special attack in Busan Innovation City received an apartment for 300 million won in 2012, gave a charter for 350 million won in 2015, and sold it to 768 million in 2020, earning a market profit of 368 million won. appeared to be Rep. Song Eon-seok said, "As the special supply apartments supplied to the employees of public institutions relocated to the innovation city became a means of speculation, the purpose and meaning of the innovative city, which should lead th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has faded. Special measures should be devised so that public institutions can be fully utilized for the relocation and settlement of employees of public institutions,” he emphasized.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