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중기부 ‘가치삽시다’ 라이브커머스 사업, 매출 실적 참담!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9/30 [10:22]

중기부 ‘가치삽시다’ 라이브커머스 사업, 매출 실적 참담!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1/09/30 [10:22]

 김정재 의원(국민의힘·포항북구,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유통센터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소기업벤처부와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작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가치삽시다’플랫폼의 라이브커머스 실적이 민간채널보다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 김정재 의원     ©박영재 기자

김 의원이 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기부는 2020년 23억, 2021년 58억 예산을 투입해 소상공인 온라인판로를 지원하려는 목적으로 중기부가 운영하는‘가치삽시다’ 플랫폼과 민간채널 플랫폼(위메프, 11번가, 티몬, 네이버 등)에서 동시에 라이브 방송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제품을 판매하는 ‘라이브커머스’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2020년 전체 매출액 24억 7,665만원 중 ‘가치삽시다’ 플랫폼의 매출액은 1억 2,357만원인 반면 민간채널 플랫폼은 23억 5,308만원의 매출을 올려 22억이 넘는 차이가 발생했다.

 

2020년 판매된 제품의 사례로 ‘가치삽시다’ 플랫폼과 민간채널에서 동시에 판매한 ‘찰순대’제품은 중기부의‘가치삽시다’ 플랫폼에서 3,000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동안 민간채널에서는 2,208만 원의 매출을 기록해 매출 격차가 무려 7,361배에 달했다.

 

또한 같은 기간 ‘가치삽시다’ 플랫폼에서 매출 0원을 기록한 제품은 총 63개로 나타났나 민간채널에서 해당 제품들은 3억 9,861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올해는 매출 차이가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9월 기준, 총 53억 9,405만 원의 매출 중 민간채널 플랫폼은 51억 5,068만 원의 매출을 기록한 반면, 중기부의 ‘가치삽시다’플랫폼은 2억 4,336만 원의 매출을 거둬 49억 732만 원의 매출 차이가 발생했다.

 

특히‘부채살 스테이크’제품은 민간채널에서 9,569만 원의 매출을 올리는 동안 ‘가치삽시다’ 플랫폼에서는 0원, 단 한 건의 매출도 발생하지 않았다.

 

아울러‘가치삽시다’ 플랫폼에서 매출 0원을 기록한 제품은 2020년 63개에서 2021년 115개로 52개 늘어났고 115개 제품의 민간채널 매출은 4억 5,423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부가 운영하는 플랫폼보다 기존의 플랫폼 사업을 운영하는 민간채널 사업자들에게 예산을 집중해서 투입하는 것이 소상공인들의 매출실적에 더 효율적이라는 지적이다.

 

김정재 의원은 “소상공인을 위한다는 사업이지만 중기부가 직접 플랫폼을 운영함으로써 실질적인 도움은 되지 않고 있는 전시행정의 대표적인 사례”라고 지적하며 “혈세 낭비를 방지하기 위해 민간이 잘할 수 있는 영역은 민간에 맡겨 효율적인 예산집행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Let's buy value' live commerce business, sales performance of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is disastrous!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and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Distribution Center, Rep. Kim Jeong-jae (People's Power, Pohang Buk-gu, SMEs and Venture Business Committee) has been operating since last year, It was announced on the 30th that the live commerce performance of the 'Let's Live' platform was lower than that of private channels.

 

According to the data received by Rep. Kim,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will invest 2.3 billion won in 2020 and 5.8 billion won in 2021 to support online sales channels for small businesses. Tmon, Naver, etc.) is running a 'live commerce' business that sells products of small business owners through live broadcasting at the same time.

 

Among the total sales of 2.476.65 million won in 2020, the sales of the 'Let's Buy Value' platform were 123.57 million won, while the private channel platform posted 2.35.08 billion won in sales, resulting in a difference of more than 2.2 billion won.

 

As an example of a product sold in 2020, the 'Chalsundae' product sold simultaneously on the 'Buy Value' platform and the private channel recorded sales of 3,000 won on the 'Buy Value' platform of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while the private channel recorded sales of 22.08 million won. The difference in sales reached a whopping 7,361 times.

 

In the same period, a total of 63 products recorded 0 won in sales on the 'Let's Buy Value' platform, but those products recorded 398.61 million won in sales in private channels.

 

This year, the difference in sales was even wider.

 

As of September 2021, out of a total of 5,394.05 million won in sales, the private channel platform recorded 5.15 billion won in sales, while the 'Let's Buy Value' platform of the mid-term and mid-term Ministry recorded 249.732 billion won in sales. There was a difference in sales of tens of thousands of won.

 

In particular, while the ‘Fan Steak’ product generated KRW 95.69 million in sales in the private channel, there was no sales of 0 won or a single case in the ‘Let’s Buy Value’ platform.

 

In addition, the number of products that recorded 0 won in sales on the 'Let's Buy Value' platform increased from 63 in 2020 to 115 in 2021, and the private channel sales of 115 products amounted to 454.23 million won.

 

It is pointed out that it is more efficient for small business owners to focus their budget on private channel operators running existing platform businesses than for platforms operated b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Rep. Kim Jeong-jae pointed out, “This is a representative example of wartime administration that is not of any practical help as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directly operates the platform, although it is a project for small business owners.” “The budget has to be implemented,” he said.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김정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