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소상공인진흥공단 전통시장 온라인 진출 지원 ‘밑빠진 독에 물붓기’

김정재 의원, “올해도 부실한 운영, 사업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개선 필요”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10/05 [13:16]

소상공인진흥공단 전통시장 온라인 진출 지원 ‘밑빠진 독에 물붓기’

김정재 의원, “올해도 부실한 운영, 사업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개선 필요”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1/10/05 [13:16]

 김정재 의원실은 소상공인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소상공인진흥공단에서 진행 중인 전통시장 온라인 진출 지원 사업에 참여한 점포의 하위 33%가 평균 누적매출 7천원에 그치는 등 매출이 지원된 예산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5일 밝혔다.

 

▲ 김정재 의원     ©박영재 기자

당초 세부적인 계획 없이 추경에서 쪽지예산으로 신규사업 예산이 책정되면서 비롯된 결과로 풀이된다.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통시장 디지털 매니저 지원 사업’에 참여한 38개 시장 가운데 매출 하위 14개 시장 448개 점포의 지난 4월 말 기준 점포별 평균 매출실적은 7000원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매출실적이 0원인 곳도 7개 시장 227개 점포나 됐다.

 

전체 매출 실적은 5억4000만원 수준으로, 지난해 투입된 예산 7억6000만원에 한참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개 점포당 평균 누적 매출은 39만원대를 거뒀다.

 

전통시장 디지털 매니저 지원사업은 전문인력(디지털 매니저)을 전통시장에 1대1 매칭해 온라인 사업 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온라인 장보기’와 ‘전국 배송형’ 두 가지 방식으로 추진됐다.

 

온라인 장보기는 시장·상점가 인근 고객을 대상으로 식재료·반조리 제품 등을 당일 배달하는 서비스를, 전국배송형은 전국 각지에 택배 배송이 가능한 상품을 발굴해 온라인 플랫폼 입점 교육 등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지난해 6월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통시장의 온라인 진출 지원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해당 사업을 3차 추가경정예산에 신규 내역 사업으로 편성했다.

 

하지만 당시 예결위 질의 외에 산자중기위원회 예비심사, 예산사업설명서 등이 생략되면서 졸속사업 논란이 제기됐다. 추경 확정 이후 중기부 제출 자료에도 전문기관 모집과 지원시장 선정 등 구체적인 사안은 부재했다. 당시 김정재 의원실에서 확인한 결과 중기부에서도 “추경 예산 반영 이후 기관 간에 의견을 교환해 세부 설계를 마무리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이 같은 논란과 미비한 성과에도 올해 예산은 지난해 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는 점이다. 중기부는 해당 사업의 올해 예산을 24억원으로 책정하고, 지원 규모를 전국 전통시장 및 상점가 100곳 내외로 늘렸다. 또 ‘온라인 장보기’와 ‘전국 배송형’ 프로그램 외에, 전문 교육기관을 활용해 온라인 진출 개념·플랫폼 입점 방안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는 ‘온라인 첫걸음’ 과정을 추가했다.

 

하지만 올해도 이렇다 할 성과를 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4분기에 접어든 현시점까지도 목표로 내걸었던 100곳의 업체 선정조차 마무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1차로 선정된 68개 전통시장(온라인장보기 49곳, 전국배송형 19곳)의 경우 전문기관과의 협의 매칭 후 순차적으로 사업을 진행 중이며, 지난달 30일까지 나머지 30여개의 2차 지원 대상의 모집을 실시했다.

 

시장 선정이 완료되더라도 전문기관과 시장 매칭, 시장별 점포선정, 온라인 플랫폼 입점 절차 등의 프로세스가 남아있어 실제 매출 발생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까지 해당 사업의 집행액도 3억2700만원으로, 전체 예산의 13%에 불과하다.

 

김정재 국회의원은 “매출실적이 7천원에 불과하다는 것은 전통시장 디지털 매니저 지원사업이 졸속사업이라는 방증이며, 올해 역시도 부실한 사업운영으로 성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다”라고 강조하면서 “사업 추진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개선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mall Business Promotion Corporation’s support for online entry into traditional markets ‘Pouring water on the bottomless poison’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Small Business Promotion Agency, Assemblyman Kim Jeong-jae’s office said that the budget supported by sales was supported by the fact that the bottom 33% of the stores participating in the online entry support project for traditional markets under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had an average cumulative sales of only 7,000 won. It was revealed on the 5th that it was found that the

 

It is interpreted as the result of the new project budget being set from the supplementary budget to the memo budget without a detailed plan at the beginning.

 

According to the submitted data, 448 stores in the 14 markets with the lowest sales out of 38 markets participating in the ‘traditional market digital manager support project’ showed that the average sales performance of each store was only 7,000 won as of the end of April. Among them, 227 stores in 7 markets had zero sales.

 

The total sales performance was found to be 540 million won, far short of the budget of 760 million won invested last year. The average cumulative sales per store was 390,000 won.

 

The traditional market digital manager support project is a business that supports entry into the online business by matching professional manpower (digital managers) to traditional markets one-to-one. It was promoted in two ways: 'online shopping' and 'national delivery'.

 

The online shopping service provides same-day delivery of ingredients and ready-to-cooked products to customers near markets and shopping districts, while the nationwide delivery type discovers products that can be delivered by courier to all parts of the country and supports online platform store training.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organized the project as a new project in the 3rd supplementary budget as the need to support the online entry of traditional markets was raised at the plenary meeting of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held in June last year.

 

However, in addition to the questions of the Preliminary Committee at the time, the preliminary examination by the Industrial Self-Employment Committee and the budget project description were omitted, raising controversy over the hasty project. After the supplementary budget was finalized, there were no specific issues such as recruitment of specialized institutions and selection of support markets in the materials submitted to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As a result of checking in the office of Rep. Kim Jeong-jae at the time,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also explained, “After reflecting the supplementary budget, opinions are exchanged between agencies to finalize the detailed design.”

 

The problem is that this year's budget has more than tripled compared to last year despite such controversies and insufficient achievements.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set a budget of 2.4 billion won this year for the project and increased the amount of support to around 100 traditional markets and shopping districts across the country. In addition to the 'Online Shopping' and 'Nationwide Delivery' programs, an 'Online First Step' course was added, which uses specialized educational institutions to provide education on the concept of online entry and how to enter the platform.

 

However, it seems difficult to achieve such a result this year. This is because the selection of 100 companies, which was set as the target, has not been completed even as of now, as we enter the fourth quarter. In the case of 68 traditional markets (49 online grocery stores, 19 nationwide delivery types) selected as the first, business is being carried out sequentially after consultation and matching with specialized agencies, and by the 30th of last month, the remaining 30 secondary support targets were recruited. was carried out

 

Even after the market selection is complete, it is expected that it will take a considerable amount of time for actual sales to occur as the processes such as market matching with specialized agencies, store selection by market, and online platform entry procedures remain. So far, the amount of execution of the project is 327 million won, which is only 13% of the total budget.

 

Assemblyman Kim Jeong-jae said, "The fact that the sales performance is only 7,000 won is proof that the traditional market digital manager support project is a sloppy business, and it is difficult to expect results this year again due to poor business operation." There is a need for improvement measures,” he said.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김정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