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연창 前 대구시 경제부시장 징역 5년 선고 '뇌물 수수 혐의'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1/11/11 [12:47]

김연창 前 대구시 경제부시장 징역 5년 선고 '뇌물 수수 혐의'

박은정 기자 | 입력 : 2021/11/11 [12:47]

▲ 김연창 전 대구시정무부시장     ©

풍력 발전 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연창 전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최종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11일 대법원 제2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김연창 전 대구시 경제부시장의 상고심에서 검사와 피고인의 상고를 모두 기각하고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김 전 부시장은 지난 2015년 경북의 풍력 발전 업체 관계자로부터 연료전지 발전 사업과 관련한 청탁 대가로 약 1억 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친척을 연료전지 사업 관련 회사에 취업 기회를 제공하고 2016년 유럽 부부 여행 경비를 업체 관계자에게 대납하게 한 혐의도 있다.

 

1심 재판부는 “오래전 1회 벌금형을 받은 것 외에 별다른 전과가 없는 점, 장기간 국가공무원으로 성실하게 근무한 점, 2011년부터 대구시 경제부시장으로서 근무하며 대구 경제발전을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던 점을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하고 모든 양형 조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양형기준 권고형의 하한을 벗어나 주문과 같이 형을 정한다"며 징역 5년에 벌금 1억 1천만 원을 선고하고 법정에서 구속했으며 1억 948만 원을 추징할 것도 명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대구시 연료전지 사업을 총괄하는 위치에 있던 피고인이 연료전지발전사업과 관련해 긍정적인 의견을 제출하고 사업자에게서 돈을 받은 것으로 직무 관련성과 대가성이 인정되는 점 등을 종합하면 피고인의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본 원심의 판단은 정당하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im Yeon-chang, former deputy mayor of the economy of Daegu City, was sentenced to five years in prison on charges of taking bribes from a wind power generator.

 

On the 11th, Supreme Court 2nd Vice Judge Min Yoo-sook) dismissed both the prosecution and the defendant's appeals and sentenced them to five years in prison at the appeal of Kim Yeon-chang, former Deputy Mayor of Economic Affairs of Daegu City, who was charged with violating the Act on Aggravated Punishment, etc. for Specific Crimes (bribery). upheld the judgment of the lower court.

 

In 2015, former deputy mayor Kim was indicted on charges of accepting a bribe of about 100 million won from an official of a wind power generation company in Gyeongbuk Province in exchange for a solicitation related to the fuel cell power generation business.

 

He is also accused of providing his relatives with a job opportunity at a fuel cell business-related company and having them pay the expenses of a couple's trip to Europe in 2016 to a company official.

 

The first trial judge said, "The fact that he has no criminal record other than being sentenced to a fine long ago, that he has served faithfully as a public servant for a long time, and that he has worked as the Deputy Mayor of Daegu City since 2011 and worked hard for the economic development of Daegu, was regarded as an advantageous normal. Considering all the sentencing conditions comprehensively, we decide the sentence as ordered, exceeding the lower limit of the recommended sentence based on the sentencing standard." also ordered.

 

The appellate court said, “If the defendant, who was in charge of the fuel cell business in Daegu City, submitted a positive opinion regarding the fuel cell power generation business and received money from the business operator, the fact of the accused’s prosecution was recognized. The trial court's judgment, which found all of them guilty, was just," he said.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아키션, 포항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정화활동 벌여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