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윤석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추대 부결 홍준표 선택할까?

22일 선대위 인선 발표서 김종인 전 위원장 배제 결정 원톱-> 투톱 체제로 선거 준비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7:05]

윤석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추대 부결 홍준표 선택할까?

22일 선대위 인선 발표서 김종인 전 위원장 배제 결정 원톱-> 투톱 체제로 선거 준비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1/11/22 [17:05]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당초 확실시됐던 김종인 전 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추대를 부결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선대위 구성 인사를 매듭 지으려던 윤 후보는 김종인 위원장의 ‘며칠 더 시간을 달라’는 요청을 거부하고 김 전 위원장을 선대위에서 배제하는 결정을 내렸다.

 

대신 윤 후보는 당 대표인 이준석 대표와 김병준 전 국민의힘(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두 사람을 상임선대위원장에 추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김종인 없이 김한길과 김병준 위원장 투톱 체제로 선거를 준비하게 됐다. 

 

윤 후보의 이 같은 결정에는 김 전 위원장의 너무 재는 듯한 행보가 마음에 안 들었던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 김종인 배제 뒤에는 차라리 홍준표 의원에 ‘한 번 더 부탁을 하겠다’는 복선 도 깔린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 캼프내에서는 젊은 층과 진보 진영 인사들을 영입하는 방안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지는데 이 역할에는 홍준표 의원이 현재로선 적임자란 분석이다. 

 

윤 후보측 관계자는 “정권교체에 대한 국민들의 염원을 더 이상 지체할 수 없기에 내린 결정”이라고 했다. 그렇지만, 김 전 위원장의 행보와 홍준표의 선택을 두고 그동안 고민했던 결과가 나온 것이란 분석도 정가에 떠돌고 있다. 실제, 홍준표 의원이 별도의 행보를 보이면서도 정권교체에 대해서는 역할을 하겠다고 이준석 대표에 말한 것도 이같은 결정을 하는 데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이 같은 결정에 캠프 내에서도 “그럴 수밖에 없었다”는 푸념들이 나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윤 후보 측 핵심관계자는 “김 전 위원장이 왜 박근혜,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팽 당했는지 이제야 이해가 된다”며 “김 전 위원장이 윤 후보의 권위를 흔들고 있고 선거캠프를 아수라장으로 만들고 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을 털고 가야지 또 선거중반에 부릴 그 몽니를 감당할 생각을 하면 이번 윤 후보의 결정이 옳은 판단”이라고 푸념했다는 기록이 있다.

 

윤 후보가 의외의 결정을 하면서 국민의힘 대선 준비는 원톱이 아닌 투톱 체제가 굳어졌다. 정가는 김종인 카드의 장단점을 분석하는 외에도 투 톱 체제의 장단점에 대해서도 발 빠르게 계산하는 모양새다. 특히, 두 사람 모두 노무현 전 대통령과 새천년민주당이라는 진보 진영 출신 사람들이라는 점에서 국민들의 감정선을 묘하게 자극하고 있다. 이 같은 자극이 정권 교체에 득이 될지 독이 될지를 두고서도 국민의힘은 복잡한 계산을 해야 할 처지에 놓이게 됐다.

 

People's Power It is known that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eok-yeol rejected the appointment of former chairman Kim Jong-in as general election chairman, which was initially certain. On the 22nd, Candidate Yoon, who was going to close the members of the election committee, rejected Chairman Kim Jong-in's request for "give me a few more days" and made a decision to exclude former Chairman Kim from the election. Instead, it is known that Candidate Yoon will appoint two people, Lee Jun-seok, the party's leader, and Kim Byung-jun, former chairman of the People's Power (Free Korea Party), as the permanent election chairman. With this, Candidate Yoon Seok-yeol, the People's Power, is preparing for the election without Kim Jong-in, with Kim Han-gil and Kim Byung-jun as the two-top system. Candidate Yoon's decision seems to be dissatisfied with former Chairman Kim's too stingy behavior. In particular, it is analyzed that after Kim Jong-in was excluded, there was also a double-track to Rep. Hong Jun-pyo, saying, “I will ask you one more time.” In fact, it is known that they are discussing ways to recruit young people and progressives within the camp, and it is analyzed that Rep. Hong Jun-pyo is the right person for this role. An official from Candidate Yoon's side said, "The decision was made because the people's aspirations for regime change could not be delayed any longer." However, there is also an analysis floating around in the public opinion that it is the result of thinking about the actions of former Chairman Kim and the choice of Hong Jun-pyo. In fact, the fact that Rep. Hong Jun-pyo said that he would play a role in the change of government even though he took a separate step, seemed to have influenced the decision. On this day, even within the camp, there were complaints that “we had no choice but to do so”. According to a Yonhap News report, a key official from Candidate Yoon's side said, "Now I understand why former Chairman Kim was beaten up by former Presidents Park Geun-hye and Moon Jae-in." have. At the same time, there is a record of complaining that he has to rob former Chairman Kim, and if he thinks about having to bear the money he will run in the middle of the election, then Yoon's decision this time is the right decision.” As Candidate Yoon made an unexpected decision, preparations for the People's Power Election became a two-top system, not a one-top one. In addition to analyzing the pros and cons of Kim Jong-in's card, the price seems to be quickly calculating the pros and cons of the two-top system. In particular, both of them are ex-President Roh Moo-hyun and people from the progressive camp called the Millennium Democratic Party, which strangely stimulates the emotions of the people. Whether such a stimulus would be beneficial or detrimental to regime change, the people's power was in a position to make complicated calculations.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아키션, 포항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정화활동 벌여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