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감독관 때문에 수능 망쳤다"주장에 대구교육청 진상조사 나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6:16]

"감독관 때문에 수능 망쳤다"주장에 대구교육청 진상조사 나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1/11/22 [16:16]

▲ 대구시교육청     ©이성현 기자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른 대구의 한 수험생이 감독관의 잘못으로 시험을 망쳤다며 피해를 호소한 가운데 대구교육청이 진상 조사에 나섰다.

 

시교육청은 조사 결과 해당 학생의 주장과 그에 따라 피해가 인정되면 감독관에 대한 조치는 물론, 해당 학생이 향후 대입 일정(대학별 고사 등)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수능이 끝난 지난 19일 수험생들의 커뮤니티 공간인 ‘오르비’에는 '감독관의 실수로 고3 첫 수능을 완전히 망쳐버렸다'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대구 상원고에서 수능을 치른 학생'이라고 밝힌 A씨는 1교시 국어 시험 감독관이 자신의 시험지를 들고 선택과목 문제부터 풀어야 한다고 지시했다는 것. 

 

당시 이 감독관은 A씨가 자신의 생각대로 문제를 풀자 독서문제 2페이지를 풀고 있던 시점에서 A씨의 시험지를 집어서 화작(화법과작문) 시험지 9페이지로 강제로 넘겼다는 게 A 씨의 주장이다. 

 

현행 수능 규정에 따르면 국어 시험에서 어떤 과목을 먼저 풀어야 하는 규정은 없는데도 이 감독관은 잘못된 정보를 제공했고, 이후 감독관은 A 씨에 다시 공통문항부터 풀라고 정정했다고 한다.

 

A 씨는 이후 외상성 스트레스 장애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실을 알려지자 대구시교육청은 즉각 상황 파악에 나서는 한편, A씨의 주장이 어느 정도까지는 사실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대구시 교육청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토요일 논술 시험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청은 “해당 학생이 정서적・심리적으로 문제없이 진학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는 한편, 감독관에 대한 진상조사를 실시해 진상 조사 결과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A student in Daegu who took the University Scholastic Ability Test (SAT) in the academic year of 2022 complained that the test was ruined due to the supervisor's fault, and the Daegu Office of Education began an investigation.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the City Office of Education said that if the student's claims and damage are recognized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they will take action against the supervisor as well as support the student as much as possible so that the student can proceed with the college admission schedule (university-specific exams, etc.) normally. On the 19th, after the entrance exam was over, a post was posted on Orbi, a community space for test takers, saying, 'I completely ruined my first high school exam due to the supervisor's mistake.' Person A, who identified herself as a 'student who took the entrance exam at Sangwon High School in Daegu', said that the 1st class Korean language test supervisor instructed that he should take his test paper and solve the problems in the elective subjects first. At that time, Mr. A's claim is that when Mr. A solved the problem as he thought, the supervisor picked up Mr. A's exam paper and forcibly turned it over to page 9 of the writing exam (communication method and composition) when Mr. A was solving the 2nd page of the reading problem. . According to the current SAT regulations, even though there is no rule that requires solving certain subjects first in the Korean language test, the supervisor provided incorrect information, and the supervisor corrected Mr. A to solve the common questions first. A was later reported to have shown symptoms of traumatic stress disorder. When this fact became known, the Daegu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immediately began to investigate the situation, and said that Mr. A's claim was confirmed to be true to some extent. According to the Daegu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Mr. A was reported to have passed the essay test last Saturday. The Office of Education said, "We will provide maximum support so that the student can go to school without any emotional and psychological problems, while conducting a fact-finding investigation on the supervisor and taking action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fact-finding investigation."

 

<The following is the full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아키션, 포항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정화활동 벌여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