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지난해 시정 전반 의미있는 성과 거둬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1/04 [12:12]

포항시, 지난해 시정 전반 의미있는 성과 거둬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1/04 [12:12]

포항시는 지난 한해 미래를 열어갈 신성장동력인신산업·스타트업을 비롯해 시민의 삶과 직결되는 민생경제·도시환경·시민안전 등 시정 전반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산업구조 다변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미래 먹거리 선점을 위해‘3+1(이차전지·바이오헬스·수소)+철강고도화’ 신성장동력의 산업생태계 및 핵심기반시설을 대거 확충했다.

 

우선, 배터리 리사이클링산업의 허브가 될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준공을 비롯해 배터리 빅3 앵커기업들인 에코프로의 양극재 생산 밸류체인인 에코배터리캠퍼스 구축, 포스코케미칼 음극재공장 준공, GS건설의 배터리리사이클링 공장 착공 등이 이어지면서 ‘국가 배터리산업 1등 도시’로 도약에 나섰다.

 

바이오산업 분야에서는 지식산업센터와 세포막단백질연구소,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 등 창업기업 입주 및 첨단 연구 등을 지원할 핵심기반시설이 연이어준공되면서 포항만의 차별화된 바이오산업 생태계 구축으로 글로벌 구조기반신약·백신개발에 최적화된 도시로 비상을 준비했다.

 

이어, 탄소중립을 실현할 신재생에너지로 주목받는 수소산업의 경우 수소연료전지발전 클러스터 예타 대상사업 선정에 이어 포항 수소연료전지인증센터가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지정되는 등 수소경제 활성화를 선점했다.

 

특히, 세계 최고 IT기업인 애플의 제조업 R&D지원센터 및 개발자 아카데미를 유치한 것을 비롯해 4차 산업 시대 유망한 청년들이 선호하는 IT·바이오·콘텐츠벤처기업들의 요람인 포스코 체인지업 그라운드, 경북 콘텐츠기업지원센터가 개소하면서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푸른 꿈을 키우고 있다.

 

시민의 삶과 가장 밀접한 골목상권의 회복과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모바일형 포항사랑상품권 출시 및 소상공인 긴급 피해구제 지원(251억 원)은소상공인의 경영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왔다.

 

연말 아시아 최대 규모의 체험형 조형물 ‘스페이스 워크’가 오픈하자마자 전국적인관심을 불러일으키며랜드마크로 빠르게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포항이 갯마을차차차 등힐링 드라마의 촬영지 관광명소로 부상하면서 지역 관광의무한한 가능성을 확인했다.

 

학산천 생태하천 복원과 철길숲의 유강마을 상생숲길 확장이 순조롭게 진행됐고, ‘2050탄소중립 환경드림시티 포항’, ‘세계시민도시 ESG포항’ 선언을 통해 맑고 푸른 생태도시 조성을 뛰어 넘어 지속발전 가능한 도시의 새로운지평을열었다.

 

도심의 스카이라인을 새롭게 하며 도심재생의 촉매제가 될 옛 포항역개발사업과 포항구항의 항만을 활성화하고 해양R&D와 레포츠의 허브가 될 R&D

 

첨단 해양산업R&D센터가 지난해 착공했으며, 중앙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핵심인 북구청·청년창업플랫폼 등순조롭게 건립되고 있다.

 

각종 재난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으로 스마트형상시선별진료소 남구 감염병관리센터가 개소했고, 포항지진 피해구제 지원금이지난해 12월 현재까지 2,328억 원이 지급돼 실질적인 피해 구제를 실현했다.

 

이어, 촉발지진 4주년을 맞은 지난해 흥해 이재민 대피소 자진철거 및 복합커뮤니티센터와 아이누리플라자·공공도서관 착공이 이어지면서 아픔을 치유하고 피해지역의 경제활성화 및 공동체 회복을 위한 사업이 속도를 내면서안전도시 포항 조성에 힘을 모았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정 전반에 걸쳐 지난해 거둔 성과들은 축적된 포항의도시 역량은 물론, 시민과 각 구성원들의 모두 합심해 힘을 합친 결과”라며“지속발전 가능한 ‘희망특별시 포항’을 만들기 위한 혁신과 도전을 계속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Pohang City achieved meaningful results in overall municipal administration last year

 

The city of Pohang announced on the 4th that it achieved meaningful results in overall municipal administration, including new industries and start-ups, which are new growth engines that will open the future for the past year, as well as the livelihood economy, urban environment, and public safety that are directly related to the lives of citizens.

 

Last year, the city expanded the industrial ecosystem and core infrastructure as a new growth engine of ‘3+1 (secondary battery, bio-health, hydrogen) + steel advancement’ in order to create jobs through industrial structure diversification and preoccupy future food.

 

First of all, the completion of the secondary battery management center, which will become the hub of the battery recycling industry, the construction of the eco-battery campus, which is the value chain of the cathode material production value chain of Ecopro, the big three battery anchor companies, the completion of the anode material plant of POSCO Chemical, and the start of the construction of the battery recycling plant of GS E&C As such, it has taken a leap forward as a 'country No. 1 city in the battery industry'.

 

  In the bio industry, core infrastructures such as the Knowledge Industry Center, the Cell Membrane Protein Research Center, and the Green Vaccine Demonstration Support Center were built one after another to support start-up companies moving in and cutting-edge research. Prepared for an emergency as a city optimized for development.

 

  Next, in the case of the hydrogen industry, which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new and renewable energy that will realize carbon neutrality, the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cluster was selected as a target project, and the Pohang Hydrogen Fuel Cell Certification Center was designated as an internationally accredited testing institution to preempt the vitalization of the hydrogen economy.

 

  In particular, as the manufacturing R&D support center and developer academy of Apple, the world's top IT company, were attracted, the POSCO Changeup Ground, the cradle of IT/bio/content venture companies favored by promising young people in the 4th industrial age, and the Gyeongbuk Contents Company Support Center were opened. It is nurturing a blue dream to grow into a global unicorn company.

 

  The launch of mobile Pohang Love Gift Certificates and emergency relief support for small businesses (KRW 25.1 billion) to restore vitality to the livelihood economy and recovery of the alleyways most closely related to citizens’ lives helped to stabilize the management of small businesses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t the end of the year, Asia's largest experiential sculpture 'Space Walk' was opened as soon as it opened, drawing national interest and quickly establishing itself as a landmark. .

 

  The restoration of the Haksancheon Ecological River and the expansion of the Yugang Village Win-Win Forest Trail in the railroad forest proceeded smoothly, and through the declaration of '2050 Carbon Neutral Environmental Dream City Pohang' and 'World Citizen City ESG Pohang', a sustainable development beyond the creation of a clear and green eco-city opened a new horizon of

 

  The old Pohang Station development project, which will be a catalyst for urban regeneration by renewing the downtown skyline, and the R&D cutting-edge marine industry R&D center that will activate the port of Pohang-gu Port and become a hub for maritime R&D and leisure sports started construction last year. The Buk-gu Office and Youth Startup Platform, which are the core, are being built smoothly.

 

  In an effort to protect the lives and property of citizens from various disasters, the Nam-gu Infectious Disease Control Center, a smart regular screening clinic, opened, and the Pohang earthquake damage relief fund has been paid 232.8 billion won as of December last year, realizing practical damage relief. .

 

  Then, as the Heunghae victims' shelter voluntarily demolished last year, on the 4th anniversary of the earthquake, and the construction of the complex community center, Inuri Plaza, and public library continued, the project for healing the pain and revitalizing the economy and restoring the community in the affected area accelerated, making it a safe city. We gathered strength to create Pohang.

 

  Pohang Mayor Lee Kang-deok said, “The achievements achieved last year throughout the municipal administration are the result of not only the accumulated urban capabilities of Pohang, but also the combined efforts of citizens and members of the city. will continue,” he said.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