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새해 달라지는 것들은?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1/05 [15:08]

포항시, 새해 달라지는 것들은?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1/05 [15:08]

포항시는 2022년 ‘희망특별시’로의 도약을 위해 시민 생활과 밀접한 경제·보건·복지·환경· 농업 등 생활과 밀접한 각 분야에서 본격적인 변화가 시작된다고 5일 밝혔다.

 

▲ 포항시청 전경  © 포항시


시에 따르면 먼저, 지난 해4,000억 원상당의 완판으로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킨 포항사랑상품권은 이용 활성화를 위해 ‘포항사랑카드’로 발행됐으며, 기존 월 20만 원, 연간 200만 원의 한도에서 올해는 월 50만 원, 연간 400만 원의 한도로 대폭 상향돼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마음을 달래고 지역경제 살리기에 앞장설 예정이다.

 

또한, 지난 12월 삼성전자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포항사랑카드는 올해 상반기 디지털 화폐 시장 변동에 발맞춰 ‘경북 최초’로 간편결제 형식인 ‘삼성페이’를 도입, 휴대폰만 있으면 결제가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다양한 소비층의 소비를 촉진하고 최상의 이용 만족도를 이끌어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역 온라인 쇼핑몰과의 연계 및 교통카드 기능까지 추가로 탑재해, 포항시민들의 생활 곳곳에서 편의를 제공하며 ‘손에 잡히는 경제 희망특별시’로의 도약을 시작할 예정이다.

 

두 번째로,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포항’을 만들기 위해 2022년 출산장려금도 대폭 높인다. 올해 1월 1일 출생아동(입양아동 및 전입아동 포함)부터 첫째아는 지난 해 3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둘째아는 110만 원에서 290만 원으로, 셋째아는 220만 원에서 410만 원으로, 넷째아 이상은 1,120만 원에서 1,130만 원으로 상향 지급할 예정이다.

 

첫째아는 첫돌 축하금(포항사랑상품권으로 지급) 50만 원을 포함해 100만 원이 지급되고, 둘째아와 셋째아는 첫돌 축하금 50만 원, 2년 동안 각각 월 10만 원·15만 원씩 지급할 예정이며, 넷째아 이상은 첫돌 축하금 50만 원, 3년간 월 30만 원씩 지급해, 양육가정의 부담을 덜고 가정이 행복한 복지 희망특별시로 자리매김한다.

 

또한, 2022년 1월 1일 이후 출생아동을 대상으로 바우처(국민행복카드) 방식으로 200만 원을 지원하는 ‘첫만남이용권’ 지원사업을 추진하며, 산모도우미(산모 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서비스 이용 시 발생하던 본인 부담금도 최대 15일의 범위 내에서 지원한다.

 

이와 함께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도 체외수정 신선배아는 7회에서 9회, 체외수정 동결배아는 5회에서 7회로 확대된다.

 

세 번째로, 취약계층의 기본적 생활을 보장하는 기초생활보장제도는 지난해 10월 기초생계급여의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됐고, 올해 1월부터는 기초의료급여의 부양의무자 기준까지 완화했으며, 기초생활보장제도 시행 이래 최대 폭의 기준 중위소득 인상(5.02%)을 통해 급여수준 및 지원대상을 확대했다.

 

생계가 어려운 가구를 조기에 발굴·지원하는 긴급복지지원사업도 올해 금융재산 및 일반재산기준 등을 완화해 대상자를 확대하고, 4인가구 생계지원 기준 금액을 3만8,000원 높이는 등 지원금액의 폭을 넓혀 시민들이 피부로 실감하는 복지정책을 실현할 예정이다.

 

네 번째로, 환경관리원들의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하고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올해부터 ‘100리터 규격’의 종량제 봉투가 사라진다.

 

기존 100리터 규격의 종량제 봉투는 올해부터 생산이 중단되며, 최대 규격은 25리터를 줄인 ‘75리터 규격’으로 조정, 가격도 용량에 맞춰 4,500원에서 3,370원으로 책정하고, 그 외 규격은 지난 해와 동일하게 유지된다.

 

다만, 기존에 구입한 종량제 봉투는 재고 소진 시까지 사용이 가능하도록 조치해 시민들의 편의를 고려하며 추진할 예정이다.

 

다섯 번째로 지난 해 공동주택에서부터 시작했던 ‘투명 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은 올해 단독주택까지 의무화를 진행해나갈 방침이다. 

 

플라스틱을 일괄 배출했던 기존 방식과 달리 일반플라스틱․유색페트병 배출함과 별도로 ‘투명페트병 전용 배출수거 체계’를 구축해 지속적으로 홍보․계도해 나감으로써, 깨끗한 녹색 도시 실현에 한 발짝 더 나아갈 예정이다.

 

여섯 번째로 지난 해 1월 ‘경상북도 농어민수당 지급 조례’ 제정으로 올해부터 반기별 30만 원씩 연간 60만 원을 지급하는 ‘경상북도 농어업인 수당’이 지급되면서 농어업인을 위한 변화도 시작된다.

 

또한, 49년간농지 공적장부로 기능해왔던 ‘농지원부’는 새해를 맞아 ‘농지대장’으로 전환돼 더욱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농지 관리를 실현할 예정이다.

 

기존 농업인(세대) 기준으로 작성되던 것을 농지필지(지번)별로, 농업인 주소지였던 관할 행정청을 농지 소재지로 변경해 관리기관을 일원화하고, 1000㎡면적제한을 폐지해 소규모 농지까지 등록·관리할 수 있게 해 포항시의 농지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이에 포항시는 농지원부 등록자 약 2만5,000세대를 대상으로 안내장을 발송하는 등 홍보에 철저를 기해 2월 말까지 농가주의 수정신청 접수를 받고, 4월 15일부터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 등으로 모두가 힘든 시기이지만 포항시에서는 시민들에게 희망을 북돋기 위해 경제, 보건·복지, 환경, 농업 등 각 분야를 망라해 시민들의 편의 증진과 복지 실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며, “시민들도 용기와 지혜를 잃지 않고 ‘희망특별시 포항’을 향한 도약에 함께 동참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Pohang City, what changes in the new year?

 

Pohang City announced on the 5th that in order to become a ‘special city of hope’ by 2022, full-scale changes will begin in each field closely related to life, such as economy, health, welfare, environment, and agriculture, which are closely related to civic life.

 

According to the city, the Pohang Love Gift Certificate, which was sold out last year worth 400 billion won and aroused public interest, was issued as a 'Pohang Love Card' to promote use, and the existing limit of 200,000 won per month and 2 million won per year This year, the limit has been raised to 500,000 won per month and 4 million won per year, so it will take the lead in soothing the hearts of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experiencing difficult times due to COVID-19 and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In addition, Pohang Sarang Card, which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Samsung Electronics in December, introduced 'Samsung Pay', a simple payment form for the first time in Gyeongbuk, in line with the changes in the digital currency marke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enabling payment with just a mobile phone. It will promote consumption of various consumer groups and bring out the highest level of user satisfaction.

 

  At the same time, it is planning to start a leap forward as a ‘special city of hope for the economy at hand’ by providing convenience in every aspect of life of Pohang citizens by linking with local online shopping malls and adding transportation card functions.

 

  Second, in order to make Pohang a good place to have children and raise children, the subsidy for childbirth in 2022 will be significantly increased. From children born on January 1 of this year (including adopted children and transfer children), the first child increased from 300,000 won to 1 million won last year, the second child increased from 1.1 million won to 2.9 million won, and the third child increased from 2.2 million won to 4.1 million won. , the fourth child and older will receive an increased payment from 11.2 million won to 11.3 million won.

 

  The first child will be paid 1 million won, including 500,000 won in celebration of their first birthday (paid with a Pohang love gift certificate), and the second and third children will be paid 500,000 won as a congratulations for their first birthday, 100,000 won and 150,000 won per month for 2 years respectively. The 4th child and older will be paid 500,000 won for their first birthday and 300,000 won per month for 3 years, reducing the burden on the raising family and establishing itself as a welfare hope special city where families are happy.

 

  In addition, we are promoting the 'First Meeting Pass' support project, which provides 2 million won in the form of a voucher (National Happiness Card) for children born after January 1, 2022, and using the maternal assistant (health care support for mothers and newborns) service The out-of-pocket expenses incurred by the city are also supported for up to 15 days.

 

  At the same time, the subsidy program for infertility couples will be expanded from 7 to 9 times for fresh in vitro fertilization embryos and 5 to 7 times for in vitro fertilization frozen embryos.

 

  Third, as for the basic livelihood security system, which guarantees the basic livelihood of the underprivileged, the standard for dependents of basic livelihood benefits was abolished in October last year, and from January of this year, even the standard for dependents of basic medical benefits was relaxed, and the Basic Livelihood Security System Through the largest standard median income increase (5.02%) since enforcement, the wage level and support targets were expanded.

 

  The emergency welfare support project, which finds and supports households in need of a livelihood at an early stage, has also expanded the number of beneficiaries by easing the financial and general property standards this year, and the standard amount of support for four-person households has been raised by 38,000 won. We plan to realize welfare policies that citizens can feel through their skin.

 

  Fourth, in order to prevent musculoskeletal disorders and improve the working environment of environmental managers, the “100-liter standard” volume-based system will disappear from this year.

 

  Production of the existing 100-liter volume-based bag will be discontinued from this year, and the maximum size will be adjusted to the '75-liter standard', which has been reduced by 25 liters. remain the same

 

  However, the previously purchased volume-based envelopes will be used until the stock is exhausted,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convenience of citizens.

 

  Fifth, the 'separate discharge of transparent plastic bottles', which started with apartment houses last year, will be made compulsory for detached houses this year.

 

  Unlike the existing method of discharging plastics all at once, we plan to take one more step towards realizing a clean green city by establishing a ‘discharge collection system exclusively for transparent plastic bottles’ separately from general plastic and colored plastic bottles, and continuously promoting and guiding them.

 

  Sixth, with the enactment of the ‘Gyeongsangbuk-do Farmers and Fisherman’s Allowance Payment Ordinance’ in January of last year, the ‘Gyeongsangbuk-do Farmers’ Allowance’, which pays 600,000 won every half year and 300,000 won every half year from this year, is also starting to change for farmers and fishermen.

 

  In addition, the ‘Agricultural Support Department’, which has functioned as an official farmland account for 49 years, will be converted into a ‘farm land manager’ in the new year to realize more systematic and efficient farmland management.

 

  Changed the existing farmer (household) standard to each farmland lot (lot number) and the administrative agency that was the farmer’s address was changed to the farmland location to unify the management agencies. Pohang City plans to manage farmland more efficiently.

 

  Accordingly, Pohang City has been focusing on publicity by sending out invitations to about 25,000 households registered with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receiving requests for amendments from farmers by the end of February, and plans to start implementing them in earnest from April 15th.

 

  Mayor Lee Kang-deok of Pohang said, “It is a difficult time for everyone due to COVID-19, but Pohang City will continue to make efforts to promote convenience and realize welfare of citizens in various fields such as economy, health and welfare, environment and agriculture to encourage hope in citizens. "I hope that citizens will join us in the leap toward 'Pohang, a special city of hope' without losing courage and wisdom."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