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흥해읍 그린뉴딜 전선 지중화 사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1/14 [16:31]

포항시, 흥해읍 그린뉴딜 전선 지중화 사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1/14 [16:31]

포항시는 14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한국전력공사 대구본부와 함께 ‘2022 그린뉴딜 전선지중화 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포항시, 흥해읍 그린뉴딜 전선 지중화 사업으로 지역경제 이끈다  © 포항시


이번 협약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신종철 한국전력 북포항지사장 등이 참석했으며, 전선 지중화 사업을 통한 흥해 특별재생사업의 성공을 위해 상호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지중화 사업구간 중 1구간은 흥해초등학교부터 흥해로터리까지이며, 지역 최대 유동인구와 상업시설 밀집지역인 흥해시장 주변 ‘문화페스티벌 거리 조성사업’과 병행추진으로 도시미관 향상, 정주여건 개선 등의 효과를 극대화한다.

 

2구간은 옛 대성아파트 일원이며, 흥해 특별재생사업 중 최대 규모의 앵커시설인 ‘행복도시 어울림 플랫폼’ 건설과 병행추진해 지역에 활력을 부여하고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지난해 ‘2022 그린뉴딜 전선지중화 사업 공모’에서 최종 선정돼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을 받아 총 사업비 39억4,000만 원으로 추진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11.15. 포항지진의 최대 피해지역인 흥해읍 소재지의 도시미관 향상,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전선지중화 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Pohang City, Heunghae-eup Green New Deal Cable Underground Project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Pohang City announced on the 14th that it had held the ‘2022 Green New Deal Cable Underground Project Agreement Ceremony’ with the Daegu Headquarters of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at the city hall central meeting room.

 

  The sig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Pohang Mayor Lee Kang-deok and KEPCO Bukpohang Branch Manager Shin Jong-cheol, and they decided to actively cooperate with each other for the success of the Heunghae special regeneration project through the underground cable project.

 

  The first section of the underground project is from Heunghae Elementary School to Heunghae Rotary, and it has the effect of improving the city’s aesthetics and living conditions by promoting it in parallel with the ‘Culture Festival Street Creation Project’ near Heunghae Market, an area with the largest floating population and commercial facilities in the region. Maximize it.

 

  Section 2 is a part of the old Daeseong Apartments, and it is planned to revitalize the area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residents by implementing it in parallel with the construction of the ‘Happy City Oullim Platform’, the largest anchor facility among the Heunghae special regeneration projects.

 

  The project was finally selected in the ‘2022 Green New Deal Cable Underground Project Competition’ last year, and with the support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it will be promoted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3.94 billion won.

 

  Pohang Mayor Lee Kang-deok said, “Through this agreement, We hope that it will become a driving force for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by successfully carrying out the underground electric wire project to improve urban aesthetics and settlement conditions in Heunghae-eup, the area most affected by the Pohang earthquake,” he said.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