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복지 희망특별시’ 구현에 집중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1/17 [11:47]

포항시, ‘복지 희망특별시’ 구현에 집중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1/17 [11:47]

포항시는 올 한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대폭 강화하며 빈틈없는복지 실현을 통해 ‘복지 희망특별시’ 도약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 업무 협약식   © 포항시


올해 포항시의 2022년 맞춤형 복지서비스 강화와 관련한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찾아가는 보건복지 공공서비스 플랫폼 구축 △중증장애인 24시간 활동서비스 확대 △병상이 아닌 내집에서 의료서비스 △경북 최초여성위생용품(생리대) 무료보급기 시범운영 △1인 가구가 겪는 문제 대응 △위드 코로나시대장애인복지시설 돌봄 강화 △취약계층 일자리 확대 등다양한 분야에서시민 행복지수를 높이는 생활 복지 서비스 향상 방안을 담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민을 위하는 세심한 배려의 마음으로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한층 강화하겠다”며, “시민 중심의 빈틈없는 복지 서비스를제공해 모든 세대가 행복한 ‘복지희망특별시 포항’을 만드는데 노력을아끼지 않겠다”고말했다.

 

먼저, 시는 읍면동에 배정된 복지‧간호 인력을 확충해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강화한다. 기존 저소득층위주의 제한적 복지에서 벗어나 생애전환기, 위기가구, 돌봄 필요대상에게 초기상담 등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 발굴 및 의료자원연계 등의 서비스를 폭넓게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현재까지 59명(복지42, 간호17)을 확보한 가운데올해 6명을 추가 충원해 총 65명(복지42, 간호23)으로 찾아가는 보건복지 전담팀을강화한다. 이들은 시민들의보건·복지 통합 서비스 요구에 부응하는 양질의 복지 서비스를 제공할기반을 구축하고, 서비스의 대상 범위도 확대해 복지 체감도를 향상시킬 예정이다.

 

또한, 최중증장애인의 자립생활 및 돌봄으로 인한 장애인가족의 부담경감을위해 ‘24시간 활동서비스 지원’을 통해 상시돌봄체계를 구축한다.

 

시에 거주하는24시간 지원이 필요한 최중증장애인(독거·호흡기착용·사지마비)은24명으로파악되며, 지난해까지 10명을 지원했고, 올해 3명을추가해 총 13명(19억5,00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의료급여 수급자가 자택에서도 불편함 없이 안정적으로 생활을 이어갈수 있도록 의료·돌봄·식사·이동지원 등 재가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신규 의료급여서비스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총 30명을 대상으로필수급여(의료·돌봄·식사·이동)와 선택급여(주거개선·냉난방지원), 부가급여(정신심리상담·자립지원) 등을 지원해 수급자 삶의 질을 높이고 불필요한 장기입원을방지해 예산의 효율적인 집행을 도모할 예정이다.

 

또한,‘여성이 행복한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여성 다중이용 공공기관 5개소에 ‘경북도내 최초’로 여성 위생용품(생리대) 무료보급기를 시범 운영해 여성들의 생활 속 불편을 해결하는 데 앞장선다.

 

우리 사회의 1인 가구 비중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1인 가구 사회 관계망 형성 지원 사업’도 추진한다. 이들이 겪고 있는 외로움·우울감 등에 대응해취‧창업 지원, 다양한 교육 및 문화프로그램참여, 상담 및 사례관리를 통해삶의 질 향상과 고립감 해소를 돕는다.

 

아울러, 위드 코로나시대 장애인복지시설 돌봄 기능을 강화한다. 방역과 공존을 위한 복지시설 운영비 지원 확대, 시설종사자 처우개선을위한 복지제도강화, 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 증축(2억2,400만 원), 장애인거주시설컴퓨터 보급(2,700만원) 등을통해 장애인의 권익을 증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근로능력이 있는 저소득 취약계층 신규 일자리창출을 위해 ‘다회용기렌탈사업’ 자활사업단을 운영(2억5,900만 원)해 자활근로자 일자리를 창출할 뿐만 아니라 일회용품 사용감소를 통해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장애인 일자리사업 지원을 확대(490명, 44억7,400만 원)하며, 어르신 일자리도 1만6,000개를 창출(지난해 대비 500개 증가)한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Pohang City Concentrates on Realization of ‘Welfare Hope Special City’

 

 The city of Pohang announced on the 17th that it has decided to focus on the leap forward as a “special city of welfare hope” by significantly strengthening 'customized welfare services' this year and realizing thorough welfare.

 

 If we look at the major projects related to the reinforcement of customized welfare services in Pohang this year in 2022, △Establish a public health and welfare service platform that visits △Expand 24-hour active services for the severely disabled △Medical service at home instead of in a hospital bed △Gyeongbuk’s first free supply of feminine hygiene products (sanitary napkins) It contains measures to improve living welfare services that increase the citizen's happiness index in various fields such as pilot operation, response to problems faced by single-person households, strengthening care for welfar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in the With Corona era, and job expansion for the underprivileged.

 

  Pohang Mayor Lee Kang-deok said, “We will further strengthen customized welfare services with meticulous consideration for citizens. said

 

  First, the city strengthens ‘visiting health and welfare services’ by expanding welfare and nursing personnel assigned to eup, myeon and dong. It plans to provide a wide range of services, such as discovering blind spots in welfare and linking with medical resources, through initial counseling, etc. to those in need of care during the transition period, families in crisis, away from the existing limited welfare centered on the low-income class.

 

  The city has secured 59 people (welfare 42, nursing 17) so far, and this year, 6 more people will be added to strengthen the health and welfare team, which will bring a total of 65 people (welfare 42, nursing 23). They plan to build a foundation to provide high-quality welfare services that meet the needs of citizens for integrated health and welfare services, and expand the scope of services to improve welfare experience.

 

  In addition, to reduce the burden on families with disabilities due to independent living and caring for the most severely disabled, a regular care system will be established through ‘24-hour active service support’.

 

  There are 24 people with the most severe disabilities (living alone, wearing a respiratory system, quadriplegia) living in the city who need 24-hour support. ) will be supported.

 

  At the same time, a new medical benefit service called ‘Home Medical Benefit Demonstration Project’, which provides integrated home services such as medical care, care, meals, and mobility support, will be implemented so that medical benefit recipients can live a stable life without discomfort at home.

 

  For a total of 30 people, it provides essential benefits (medical care, care, meals, and transportation), optional benefits (housing improvement, air conditioning and heating support), and additional benefits (psychological counseling, support for self-reliance), etc. This will help ensure efficient budget execution.

 

  In addition, in order to ‘create a woman-friendly city where women are happy’, we will take the lead in solving the inconveniences of women in life by piloting a free supply of feminine hygiene products (sanitary napkins) for the first time in Gyeongsangbuk-do at five public institutions for multiple use by women.

 

  As the proportion of single-person households in our society is rapidly increasing, we are also promoting the ‘Single-person household social network formation support project’. In response to the feelings of loneliness and depression they are experiencing, it helps improve the quality of life and relieve feelings of isolation through support for employment and start-up, participation in various educational and cultural programs, counseling and case management.

 

  In addition, we will strengthen the care function of welfar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in the era of With Corona. To promote the rights and interests of the disabled by expanding support for welfare facility operation costs for quarantine and coexistence, strengthening the welfare system to improve the treatment of facility workers, extending the Northern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224 million won), and distributing computers in residential facilities for the disabled (27 million won) will be promoted

 

  In addition, to create new jobs for the low-income and vulnerable class with working ability, the 'multi-use container rental business' self-sufficiency project group is operated (259 million won) to create jobs for self-supporting workers, and to solve environmental problems by reducing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 expand support for job opportunities for the disabled (490 people, KRW 4.474 billion), and create 16,000 jobs for the elderly (500 more than last year).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